달밤

                                                         - 이호우 -

 

 

 

낙동강 빈 나루에 달빛이 푸릅니다.

무엔지 그리운 밤 지향없이 가고파서

흐르는 금빛 노을에 배를 맡겨 봅니다.

 

낯익은 풍경이되 달 아래 고쳐 보니

돌아올 기약없는 먼 길이나 떠나온 듯

뒤지는 들과 산들이 돌아돌아 뵙니다.

 

아득히 그림 속에 정화(淨化)된 초가집들

할머니 조웅전(趙雄傳)에 잠들던 그날 밤도

할버진 율(律) 지으시고 달이 밝았더이다.

 

미움도 더러움도 아름다운 사랑으로

온 세상 쉬는 숨결 한 갈래로 맑습니다.

 

 

 

차라리 외로울망정 이 밤 더디 새소서.

 

          - <문장>(1940) -

 

해           설

[ 개관정리] 

성격 : 평시조, 연시조, 서정시, 낭만시 

표현 : 선경후정의 구조 

              정중동(靜中動)의 이미지 

 

중요시구 풀이 

* 낙동강 빈 나루에 달빛이 푸릅니다 → 고요하면서도 적막한 정서

* 금빛 노을 → 달빛에 반짝이는 물결을 은유적으로 표현

* 돌아돌아 뵙니다 → 옛날을 회상하는 자아의 아쉬움과 그리움의 정서

* 정화된 초가집 → 속세의 더러움이 깨끗이 씻어진 초가집

* 조웅전 → 옛날 이야기,  우리나라 고전소설 작품

* 율 → 율시, 한시의 한 형태

* 온 세상 쉬는 숨결 → 온 세상 사람들이 한 마음이 되는 세계

* 이 밤 더디 새소서 → 환상의 세계에 더 오래 머물고 싶은 화자의 심정을 표출한 말

 

 ● 주제 ⇒ 평화롭고 아름다운 세상에의 염원

[ 시상의 흐름(짜임) ] 

● 제1수 : 달밤에 배를 타고 나가는 정경

● 제2수 : 배를 타면서 보이는 강변의 정경

● 제3수 : 평화롭던 어린시절의 추억 회상 

● 제4수 : 평화롭고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간절한 염원

[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    

이 시조는 작자가 1940년 7월 <문장>지에 발표한 첫 작품으로, 혼탁한 갈등과 억압의 세계를 벗어난 평화로운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보여 준다. 낙동강에 배를 띄우고 평화로웠던 어린시절의 추억을 회상하며 '달빛'처럼 아름답고 사랑으로 가득찬 세상을 기대하고 있다. 일제 하의 여러 시들에서 볼 수 있는 어두운 이미지의 '밤'과는 달리 이 시조는 머물고 싶은 밝은 이미지의 밤인 것이다.

제1연은 달밤에 배를 타고 나가는 상황을 제시했다. 제2연은 배를 저어가면서 보이는 강변의 정경을 표현한 것이다. 종장의 '돌아 돌아 뵙니다'라는 구절을 통해 무엇인가 아쉬움이 남는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제3연은 아득히 보이는 초가집들을 매개로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 평화롭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고 있다. 제4연에는 시인의 간절한 염원이 나타나 있다. "차라리 외로울망정 이 밤 더디 새소서"라는 종장의 표현에는 달빛으로 온 세상이 정화된 달밤처럼 평화롭고 아름다운 세상을 간절히 소망하는 시인의 심경이 잘 드러나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