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에서

                                                                              -  박재삼  -

                                                       

 

 


진주(晋州)장터 생어물(魚物)전에는

바다밑이 깔리는 해 다 진 어스름을,

 

울엄매의 장사끝에 남은 고기 몇마리의

빛 발(發)하는 눈깔들이 속절없이

은전(銀錢)만큼 손 안닿는 한(恨)이던가

울엄매야 울엄매,

 

별밭은 또 그리 멀리

우리 오누이의 머리 맞댄 골방 안 되어

손시리게 떨던가 손시리게 떨던가.

 

진주 남강(晋州南江) 맑다 해도

오명 가명

신새벽이나 밤빛에 보는 것을,

울엄매의 마음은 어떠했을꼬,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같이

 

 

 

말없이 글썽이고 반짝이던 것인가.

 

       - <춘향이 마음>(1962) -

 

해           설

[개관정리]

특성

* '∼가', '~꼬'의 의문형 종결어미를 통해 내재적인 리듬을 구사함.

* 구체적 지명과 토속적 시어를 사용하여 시의 정서와 이미지를 통일시킴.

* 향토적, 애상적, 회고적, 정한적

* 토속적 시어(사투리)를 이용한 독특한 영탄법 구사(울엄매야 울엄매)

* 대상의 변화(어머니→오누이→어머니)

* 한의 정서를 섬세한 언어와 서정적 감각으로 형상화함.

 

중요 시어 및 시구풀이

    * 해 다 진 어스름 → 어물전의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

                                  날이 어두워지는 것을 생선을 다 팔지 못한 걱정스러운 분위기로 연결시킴.

    * 장사 끝에 남은 고기 몇 마리의 / 빛 발하는 눈깔들

              → 삶의 어려움에서 오는 어머니의 한을 느낄 수 있음.

                  생선을 다 팔지 못한 어머니의 막막함과 안타까움.

    * 속절없이 → 희망없이 단념할 수밖에 없음을 의미함.

    * 은전 → 만져볼 수 없는 물질, 소유할 수 없는 부를 의미함.

    * 은전만큼 손 안 닿는 한 → 가난이 설움과 외로움을 부르고 그것이 감각화되어 한이 생성됨.

    * 울엄매 → 토속적이고 향토적 정감으로, '울고 있는 엄마'를 연상케하는 표현

    * 별밭 → 어머니는 오누이에게는 삶의 희망이자 생존의 근원인 별과도 같은 존재임.

                  자식들을 떠올리게 해주는 이미지. 삶의 위안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대상

                  그러나 이 별밭이 '골방(희망이 보이지 않는 어둠)'의 이미지로 연결됨.

    * 손시리게 떨던가 → 추위에 떨고, 자식들을 생각하며 조바심에 떠는 모습.  어린시절의 가난한 삶

    * 신새벽이나 밤빛에 보는 것을 → 어머니가 이른 새벽에 나가 밤늦게 돌아옴을 알 수 있음.

    *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

         → 원관념 : 슬픔을 억제하고 있는 듯한 어머니의 눈물

             한으로 채워져 글썽이며 울고 계시던 어머니의 마음

             삶에 지쳐 서러움에 잠겨있으면서도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어머니의 아름다운 모습

    * 글썽이고 반짝이던 것인가.

        → 글썽임은 서러움이지만, 반짝임은 서러움을 정화하고 미화시키는 것이다.  곧 어머니의 삶이 그저 짓누르는 아픔에만 빠진 것이 아니고, 거기에는 자식들에 대한 사랑의 아름다움이 함께 하고 있음을 나타낸 것임.

 

주제 어머니의 한스러운 삶에 대한 회고와 그 회한

             가난한 유년기의 추억 속에 각인된 어머니의 삶과 한

[시상의 흐름(짜임)]

◆ 1연 : 시적 배경 제시- 저녁 무렵, 진주 장터 생어물전

◆ 2연 : 어머니의 한많은 삶 회고

◆ 3연 : 어린 시절 오누이의 모습

◆ 4연 : 어머니의 한과 눈물 회고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시인의 고향은 삼천포이다. 일본에서 살다가 해방 후 고향인 삼천포로 돌아온 시인의 가족은 무척 가난했다. 어린 소년 박재삼이 학교 소사 생활을 하며 공부를 해야 할 정도였으니 가히 짐작할 만하다. 시인의 어머니는 진주 장터의 생어물전에서 생선을 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어려운 삶을 꾸려나갔다.

사람들이 가진 그리움 중에서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만큼 크고도 보편적인 것은 없을 것이다. 어머니는 모든 사람이 지닌 가장 깊은 사랑의 근원이며, 세월의 흐름에도  변하지 않는 그리움의 대상이다.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그리움의 대상인 어머니의 모습을 추억하면서 언제나 한과 슬픔으로 점철되는 어머니, 팔다 남은 생선의 눈빛에서 가난을 벗지 못한 한이 묻어났고, 달빛 받아 반짝이는 옹기전의 옹기빛에서 눈물 젖은 어머니의 눈빛을 시적 자아는 연상한다.

마음 깊이 서려있는 한스런 추억과 슬픔을 노래하면서도 통속적인 감정으로 떨어뜨리지 않고 깨끗하게 형상화한 작품이다.

 

◆ '추억에서'에 나타난 시각적 이미지

이 시에서 화자는 가난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고 있다. 가난한 삶을 살았던 어머니의 한과 슬픔이 이 시의 주된 정조를 이루는데, 이러한 정조는 시각적 이미지의 시어들을 통해 효과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장사 끝에 남은 고기 몇 마리', '빛 발하는 눈깔들',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과 같은 표현이 그러한데, 이런 시각적 이미지의 시어들을 통해 어머니의 한과 슬픔이 부각되고 있다. 새벽부터 밤늦도록 장터에서 생선을 파는 어머니의 고된 삶과 그 어머니를 기다리며 추외와 외로움에 떨던 오누이의 모습을 선명한 시각적 이미지로 제시함으로써, 가난한 삶으로 인한 어머니의 슬픔과 한을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감정을 절제하는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

 

◆ 종결 어미와 시구의 반복

이 시의 각 연이나 행의 종결 어미를 보면, '-다'가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 '어스름을', '한이던가', '떨던가', '보는 것을', '어떠했을꼬', '것인가' 등의 '-을', '-가', '-꼬'로 되어 있어 직설적인 단정형인 '-다'를 피하고 있다. 즉 영탄적인 분위기와 함께 일종의 가정(假定)이나 의문형으로 끝내고 있는 것이다. 작자는 자신의 한스러운 회상을 직접적으로 토로하지 않음으로써, 지나친 감상에 빠지지 않고 감정의 절제를 이루는 효과를 얻어내고 있다.

또한, 이 시는 이 외에도 '울엄매야 울엄매', '오명 가명', '손시리게 떨던가 손시리게 떨던가' 등 같은 시구를 반복적으로 구사하여, 운율감을 형성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시인의 정서와 시적 정조가 주는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있다.

 

◆ 감상을 위한 읽을거리 : "한국 현대시 400선"  -양승국 저

이 시는 시적 화자의 어릴적 가난했던 생활 체험을 회상하며 어머니의 슬프고 한스러운 모습을 압축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연 구분 없는 전 15행의 산문체 리듬의 이 시는 시적 대상의 변화에 따라 시상을 전개시키고 있다.

1∼5행은 진주 장터 어느 '생어물전'에서 장사를 하면서 자식들을 키우던 어머니의 고생스런 모습을 표현한 부분으로, 화자는 어머니의 고달픔을 '은전만큼 손 안 닿는 한'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바로 이 '한(恨)'은 이 시의 지배적 정서로 어머니의 고달픔이 응결된 것으로 볼 수 있다.

6∼9행은 '울엄매'가 돌아오기를 초조히 기다리며 떨고 있는 오누이의 슬픔을 '머리 맞댄 골방'과 '손시리게'와 같은 표현으로 절실하게 나타내고 있다. 어린 그들에게 '울엄매'는 밤하늘의 별과 같은 존재로 그들의 생존과 애정의 근원임을 알 수 있다.

10∼15행은 집으로 돌아오는 어머니가 별을 보고 느꼈을 심정을 보여 주는 부분으로,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같이 / 말없이 글썽이고 반짝이던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것은 달빛에 반사되는 항아리의 반짝임에서 어머니의 눈물을 발견함으로써 고통스런 어머니의 모습을 압축적으로 그려낸 표현이다.

 

◆ 문학 기행 : 박재삼의 '추억에서'

박재삼의 시에는 시간이 할퀴고 지나가면서 남긴 흉터가 담겨 있다. 그건 한(恨)이기도 하다. 김소월이나 김영랑의 시에서 보이는 추상적이고 감상적인 한이 아니라 현실에 밀착된 삶 자체의  한이 담겨 있다. 박재삼은 평생을 가난과 병마에 시달리다가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 죽음을 맞았다. 30년 가까이 계속된 고혈압과의 투쟁 끝에 죽음을 맞으면서 '이제서야 오랜 싸움을 끝내는구나.'라고 유언을 남길 만큼 그의 삶은 고단함 자체였다. '추억에서'에는 그러한 박재삼의 흉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남편을 일찍 잃은 어머니는 진주 장터에서 생선 장사를 하여 남매를 키운다. 그것도 큰 점포에서 하는 장사가 아니라 자배기에 생선을 가지고 가서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그런 장사였다. 그랬기에 어머니는 바다 밑에 어스름이 깔리는 늦은 저녁까지 고기 자배기를 놓고 생선을 팔아야 했다. 그래야 어린 자식들을 먹여 살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러한 삶이 가난을 벗어나게 하지는 못했다. 어머니에게 있어 돈(은전)은 '장사 끝에 남은 고기 몇  마리의 눈깔'과 같이 '속절없이 손 안 닿는 한'이었던 것이다.  <중략>  이제 시인도 그때의 어머니만큼 나이를 먹었다. '울 엄매야 울 엄매'라는 직설적인 표현에는 어머니에 대한 애잔한 그리움이 묻어 있다. 진주 남강이 아무리 맑다 해도 오명가명 신새벽이나 별빛에 볼 수밖에 없었던 어머니의 고달픈 삶을 이해하게 된 것이다.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 같이 말없이 글썽이고 반짝이던 것이 그때 어머니의 마음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미 어머니는 곁에 계시지 않는다. 시인은 한맺힌 기억임에도 불구ㅜ하고 제목을 '추억에서'라고 했다. 결국 삶이란 그런 것이 아닐가? 그때 그런 삶을 살지 않고 그때 그런 기억을 만들지 않았다면 이런 시가 창조되지 못했을 것이다. 결국 아픈 기억은 시간이라는 과정을 거치면서 추억이 된다. 그래서 시인들은 역설적으로 행복하다.

-한준희, 「매일신문」, 2008년 7월 1일 기사문

[교과서 활동 다지기]

1. 시의 내용을 머릿속에 그리며 다음 활동을 해 보자.

(1) 이 시의 화자는 누구이며 무엇을 하고 있는지 말해 보자.

→ 화자는 이미 어른이 된 사람이며 가난한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어머니의 삶을 떠올리고 있다.

(2) '울 엄매'는 어떤 삶을 살았는지 말해 보고, 이에 대한 화자의 마음을 추측해 보자.

→ '울 엄매'는 새벽부터 밤까지 생선 장사를 하면서 오누이를 키웠다. 자식들에 대한 안쓰러운 마음을 참으며 생계를 위해 일을 했던 가난한 어머니의 삶에 대해 화자는 연민을 느끼고 있다.

(3) 다음 시구에 나타난 상황을 상상해 보고, 여기에 담긴 정서를 이야기해 보자.

바다 밑이 깔리는 해 다 진 어스름을,

시간적으로 해질녘은 다소 우울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 우울한 분위기가 시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지배하고 있다.

울 엄매의 장사 끝에 남은 고기 몇 마리의

팔다 남은 생선은 신선도가 떨어졌을 것이고, 그것은 제값을 받고 팔 수 없을 것이다. 이에 대한 안타까움이 드러난다.

빛 발하는 눈깔들이 속절없이 / 은전만큼 손 안 닿는 한이던가

어린 시절의 가난에 대한 한스러운 감정과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몸부림치던 어머니에 대한 연민의 정이 드러나 있다.

진주 남강 맑다 해도 / 오명 가명 / 신새벽이나 밤빛에 보는 것을,

남들은 맑다고 하는 남강이지만 어머니에게는 노동의 시작과 끝인 배경이다. 고된 노동을 감내했던 어머니에 대한 연민이 흐르고 있다.

 

2. 다음 시어나 시구의 표현상 특징에 주목하여 다음 활동을 해 보자.

(1) '우리 엄마'가 아니라 '울 엄매'라고 말할 때, 느낌이 어떻게 다른지 생각해 보자.

→ '우리 엄마'보다도 경상도 사투리인 '울 엄매'가 토속적인 정감을 형성하여 엄마와의 친근감을 더욱 강하게 드러낸다.

(2) 다음 시구가 담고 있는 의미와 표현 효과를 말해 보자.

달빛 받은 옹기전의 옹기들같이

말없이 글썽이고 반짝이던 것인가.

* 의미 → 옹기들이 달빛을 받아 반짝이는 것이지만, 더 정확히 말하면 눈시울이 젖은 눈으로 그것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반짝이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 표현 효과 → 어머니의 눈물을 반짝이는 옹기에 빗대어 시각적으로 표현함으로써 직접적인 표현보다 한(恨)의 정서를 더욱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3. 자신의 부모님을 떠올리며 다음 활동을 해 보자.

(1) 가장 인상 깊었던 부모님의 모습을 생각해 보고, 이 시의 어머니와 비교해 보자.

→ 어머니가 잠자고  있는 나를 쓰다듬었던 것이 가장 인상적이다. 우리 어머니나 이 시의 어머니 모두 자식들에 대한 은으하고 끊임없는 사랑을 보여 주시는 것 같다.

(2) 이 시가 감동을 주는 이유를 생각해 보자.

→ 아이들을 위해 고된 노동을 참아 내셨던 어머니의 사랑과, 그 사랑을 먹고 자란 화자가 어른이 되어 어머니를 연민의 정으로 보듬어 안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4. 이 시를 모방하여 '내 기억 속의 부모님'이란 제목으로 시를 써 보자.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