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치지 않은 편지
1
                                                                              - 정호승 -

                                                       

 

 

 

그대 죽어 별이 되지 않아도 좋다

푸른 강이 없어도 물은 흐르고

밤하늘이 없어도 별은 뜨나니

그대 죽어 별빛으로 빛나지 않아도 좋다.

언 땅에 그대 묻고 돌아오던 날

산도 강도 뒤따라와 피울음 울었으나

그대 별의 넋이 되지 않아도 좋다.

잎새에 이는 바람이 길을 멈추고

새벽 이슬에 새벽 하늘이 다 젖었다.

우리들 인생도 찬 비에 젖고

떠오르던 붉은 해도 다시 지나니

 

 

 

밤마다 인생을 미워하고 잠이 들었던

그대 굳이 인생을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새벽편지>(1997)-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서정적, 비유적

표현

* 반복적 표현을 통해 별처럼 빛나는 그대의 존재를 부각시킴.

* 감정이입을 통해 슬픔의 정서를 극대화함.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그대 죽어 별이 되지 않아도 좋다.

    → 그대가 이미 충분히 별처럼 빛나는 존재임을 강조한 말

        그대는 살아있을 때 충분히 의미있고 가치있는 존재였음을 인정한 말

* 푸른 강이 없어도 물을 흐르고 / 밤하늘이 없어도 별은 뜨나니

    →  어떠한 상황에서도 본질은 변하지 않음을 나타낸 말

* 언 땅에 그대 묻고 돌아오던 날 → 그대의 죽음을 나타냄.

* 피울음 → 그대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을 극대화한 강렬한 느낌의 시어

* 산도 강도 뒤따라와 피울음 울었으나 → 감정이입, 그대의 죽음에 온 세상이 슬퍼함.

* 잎새에 이는 바람이 길을 멈추고 / 새벽 이슬에 새벽 하늘이 다 젖었다.

    → 그대의 죽음에 세상이 멈춘 것과 같은 슬픔을 느낌을 표현함.

* 잎새에 이는 바람 → 자연 현상으로, 인생살이를 의미

* 새벽이슬 → 눈물의 이미지

* 찬 비에 젖고 → 고난과 역경의 인생

* 떠오르던 붉은 해도 다시 지나니 → 순리대로 흘러가는 세상의 모습

* 밤마다 인생을 미워하고 잠이 들었던 / 그대 굳이 인생을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 고난과 역경의 현실에 고뇌하며 치열하게 살다가 그대의 삶에 대한 인정

 

제재 : 그대(연인, 치열하게 살다가 시대를 앞서 간 사람)

화자 : 그대의 죽음을 애통해 하는 이

주제그대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추모

[시상의 흐름(짜임)]

◆ 1~4행 : 그대가 별이 되지 않아도 좋음

◆ 5~9행 : 그대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

◆ 10~13행 : 치열하게 살다 간 그대의 삶에 대한 인정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그대'의 죽음으로 슬픔에 젖은 화자가 '그대'에게 보내는 애도의 편지 형식을 띠고 있다. 화자는 '그대 죽어 별이 되지 않아도 좋다'라는 표현을 통해 치열하게 살다 간 '그대'의 삶과 영혼이 이미 별처럼 빛나는 가치고 지니고 있다는 것을 드러내고 있다. 그리고 이와 더불어 '그대'의 죽음에 온 세상이 눈물이 젖고, 온 세상이 멈춘 것 같은 화자의 슬픔을 자연물에 이입하여 표현하고 있다.

 

● 부치지 않은 편지2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 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시대의 새벽길 홀로 걷다가

    사랑과 죽음의 자유를 만나

    언 강바람 속으로 무덤도 없이

    세찬 눈보라 속으로 노래도 없이

    꽃잎처럼 흘러흘러 그대 잘 가라

    그대 눈물 이제 곧 강물 되리니

    그대 사랑 이제 곧 노래 되리니

    산을 입에 물고 나는

    눈물의 작은 새여

     

    -. 1998년에 백창우씨가 곡을 만들고 김광석이 부른 노래로, 고 노무현 추모곡으로도 불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