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바다에서

                                                               - 박재삼 -

 

 


누님의 치맛살 곁에 앉아

누님의 슬픔을 나누지 못하는 심심한 때는

골목을 빠져 나와 바닷가에 서자.

 

비로소 가슴 울렁이고

눈에 눈물 어리어

차라리 저 달빛 받아

반짝이는 밤바다의 질정(質定)할 수 없는 

괴로운 꽃비늘을 닮아야 하리.

천하에 많은 할 말이, 천상의 많은 별들의 반짝임처럼

바다의 밤물결되어 찬란해야 하리.

아니 아파야 아파야 하리.

 

이윽고 누님은 섬이 떠 있듯이

그렇게 잠들리.

그 때 나는 섬가에 부딪치는 물결처럼 누님의 치맛살에 얼굴을 묻고

가늘고 먼 울음을 울음을,

 

 

 

울음 울리라.

 

                      - <춘향이 마음>(1962) -

 

해        설

[개관정리]

◆ 성격 : 전통적, 회고적, 애상적

◆ 표현

    * 슬픔의 정서를 점층적으로 고조시킴.

    * 어린 화자의 눈을 통해 누이의 슬픔을 노래함.

    * 감각적이고 섬세한 시어 구사

    * '섬'과 '물결'의 대립적 시어의 사용

    * 산문체이면서도 내재율을 살려 짙은 정감을 풍김.

 

◆ 시어 및 시구풀이

    * 누님 → 한국적 여인을 대표하며, 인고의 역사로 점철된 우리의 역사와도 맞물리는 인물

    * 누님의 치맛살 ~ 심심한 때는 → 누님의 슬픔이 너무 크다는 것을 화자가 깨닫는 부분임.

    * 밤바다 → 거대한 공포와 비극의 실체.  오누이의 혈연적 슬픔이 동질화(합일)되는 곳.  

                     화자의 슬픔이 투영된 비극적 공간

    * 질정(質定) → 갈피를 잡고 헤아려서 작정(결정)함.

    * 꽃비늘 → 파도치는 바다에 달빛이 비치는 모습

                     밤바다의 아름다운 모습과 누이의 슬픔이 주는 아픔이 결합됨.

    * 천하에 많은 할 말 = 천상의 많은 별들 → 누님의 슬픔과 한의 정서

    * 밤물결 → 누이의 슬픈 모습이면서도 아름다움을 지닌 이중적인 모습

    * 바다의 밤물결 ~ 아파야 하리 → 누이의 아픔을 화자가 대신할 수 없음을 슬퍼하는 구절

                                                      한의 정조와 비애미가 잘 드러난 구절

    * 그때 나는 ~ 얼굴을 묻고 → 누이가 섬이 되어 잠잘 때, 화자는 섬에 와 부딪치며 우는 물결이 되는, 아름다운 인간적 합일을 이루며 시적 안정과 표현의 완성을 이루게 된다.

    * 가늘고 먼 울음 → 누이의 슬픔과 화자의 울음(두 누이의 혈연적 아픔으로 동질화됨.)

 

◆ 주제누님의 슬픔과 정한의 정서, 누님의 정한과 누님에 대한 사랑

[시상의 흐름]

◆ 1연 : 누이의 슬픔을 함께 할 수 없는 자아가 바다로 나감.

◆ 2연 : 바닷가에서 누이의 슬픔을 함께 함.

◆ 3연 : 오누이의 인간적 합일(누이와 화자의 동질화)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 양승국의 <한국 현대시 400선>에서

이 시는 정한(情恨)의 정서를 애잔한 가락과 섬세한 언어로 노래함으로써 우리 시의 전통적 서정을 가장 가까이 계승한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는 박재삼의 대표작이다. 

그의 시에는 남해안 삼천포에서 성장한 소년 시절을 소재로 한 회상조의 작품이 많은데, 이 시 역시 '소년 시절로의 회귀'를 보여 주고 있다. 이 시에서 '누님'은 한국 여인을 표상하고 있으며, 그 누이의 말 못하는 슬픈 사연이 화자의 여린 가슴에 여인의 한(恨)을 깨닫게 해 준다. 그러나 나이 어린 화자는 슬픔을 대신할 수 없음을 알고, 밤바다로 뛰어나가며 소리 죽여 흐느낀다. 그러므로 누이의 슬픔과 화자의 울음은 두 남매의 혈연적 아픔으로 동질화(同質化)되어 나타난다.  

누이의 슬픔을 함께 할 수 없는 어린 화자는 고샅길을 지나 밤바다에 나가 서서 눈물 흘리며, 달빛에 반짝이는 파도를 바라보고는 누이의 아픔이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빛이나 밤새도록 소리내 우는 파도처럼 찬란해지고 더욱 아파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누이의 아픔이 소진하여 그 아픔이 아픔으로 극복될 때라야 비로소 편안히 잠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결국 두 사람은 결구에서 각각 '섬'과 '물결'로 비유됨으로써 누이가 섬이 되어 잠들 때, 화자는 섬에 와 부딪치며 우는 물결이 되는, 아름다운 인간적 합일을 이루며 시적 안정과 표현의 완성을 이루게 된다.

감각적이면서 섬세한 시어로 명징(明澄)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는 이 시는 산문체 형식이면서도 박재삼만의 독특한 가락과 효과적인 점층법을 바탕으로 하여 한국적 정한(情恨)을 짙게 나타내고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