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부(白磁賦)

                                                                              -  김상옥 -

 

 


찬서리 눈보라에 절개 외려 푸르르고

바람이 절로 이는 소나무 굽은 가지

이제 막 백학(白鶴) 한 쌍이 앉아 깃을 접는다.

 

드높은 부연(附椽) 끝에 풍경 소리 들리던 날

몹사리 기다리던 그린 임이 오셨을 제

꽃 아래 빚은 그 술을 여기 담아 오도다.

 

갸우숙 바위 틈에 불로초 돋아나고

채운(彩雲) 비껴 날고 시냇물도 흐르는데

아직도 사슴 한 마리 숲을 뛰어 드노다.

 

불 속에 구워 내도 얼음같이 하얀 살결

티 하나 내려와도 그대로 흠이 지다.

 

 

 

흙 속에 잃은 그 날은 이리 순박(淳朴)하도다.

 

         - <초적(草笛)>(1947) -

 

해             설

[개관 정리]

성격 : 예찬적, 묘사적, 서정적, 전통적

표현 : 사실적 묘사, 역설적 표현

 

중요시어 및 시구풀이

   * 찬서리, 눈보라, 바람 → 외적인 시련

   * 갸우숙 → 갸우름하게 머리를 숙이고 있는

   * 불 속에 구워내도 얼음같이 하얀 살결 → 대립적 감각을 통해 백자의 순결성을 제시한 역설적 표현

   * 티 하나 내려와도 그대로 흠이 지다 → 백자의 순결성과 완결성(순진무구, 천의무봉)

   * 흙 속에 잃은 그날은 이리 순박하도다.

          → 백자의 문양에 나타난 그림이 선인들의 정신세계였음을, 시간적 차원에서 표현함.

 

주제백자의 고아하고 순박한 아름다움

◆ '십장생' → 해, 산, 돌, 물, 소나무, 불로초, 구름(또는 달), 사슴, 거북, 학

[시상의 흐름]

◆ 1수 : 백자의 문양 (그림)

◆ 2수 : 백자의 고결한 품격 (용도)

◆ 3수 : 백자의문양 (그림)

◆ 4수 : 백자의 순박한 아름다움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우리의 전통 문화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시적인 형상화를 통해 나타냄으로써, 우리 것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백자가 지니고 있는 순백의 아름다움과 고결한 품격을 전통적 시형태에 옮겨놓고 있다.  제1수는 소나무 가지에 학이 깃든 모습을 담고 있는 백자의 모습을 통해, 전통사회에서의 선비들의 절개를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제2수는 그리운 임과의 반가운 재회를 상상하며, 그 반가운 자리에서 귀한 용도로 쓰이는 백자의 품격을 묘사해 놓고 있다. 제3수는 동양적 이상향이 그려져 있는 백자의 문양을 객관적인 관찰을 통해 묘사해 놓고 있다. 제4수는 순박하면서도 고결한 아름다움을 지닌 백자의 모습을 예찬하고 있다.

조선시대의 백자대호(白磁大壺)는 흔히 달항아리로 불린다. 둥그런 몸체에 아무런 무늬가 없는 것이 보름달을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희고 깨끗한 살결은 순박하지만 고상하고, 좌우 대비층의 둥근 몸매는 부정형(不定形)이지만 원형미의 극치를 보여준다. 달항아리에는 우리 조상들의 단아한 정신 세계가 녹아들어 있다.

기교를 지워 기품을 새겼으며, 빛깔을 지워 달빛을 빚었다. 뽐내지 않아 푸근하고, 억지가 없어 너그럽다. 백자 항아리는 모든 것을 비웠지만 은은한 아름다움으로 가득차 있다. 달항아리의 수수한 자태는 우리의 옛 여인네를 닮아 있다.

김상옥님의 시 '백자부'에서처럼 달항아리는 불같이 뜨거운 장인 정신이 빚어낸 얼음처럼 맑은 빛깔은 곧 우리의 누이, 우리의 어머니의 살결이다. 달항아리의 풍만한 곡선은 낮고 둥근 우리의 산하를 닮아 있다. 소박한 자태이지만 그 기품은 '티 하나 내려와도 그대로 흠이 질' 만큼 백자는 곧 흙으로 빚은 한국인의 마음이다.

오래 전 영국의 도예가 버나드 리치는 한국의 달항아리를 구입해 가면서 "나는 행복을 안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 백자는 현재 대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백자를 품는 일은 행복을 품는 일이다. '해가 지지 않는 제국'의 해는 졌지만, 우리의 '달'은 지지 않고 세계를 비추고 있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