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문제(1933)

-강경애-  

◆ 소설 읽기  

● 줄거리

용연 마을에 있는 원소라는 못에는 오래 전부터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언젠가 흉년이 들었을 때 부자 장자첨지는 마을 사람들의 애원에도 곳간문을 열지 않았고, 사람들이 들고 일어나 쌀을 실어내자 관가에 연락해 가담자들을 잡아가게 했고, 남은 마을 사람들이 흘린 원한의 눈물이 장자첨지의 집을 삼키고 원소라는 연못을 만들었다는 전설이다.

지금 용연 마을의 지주는 정덕호이며, '선비'는 그 집의 여종이다. '선비'의 아버지는 정덕호의 일꾼이었는데 덕호의 지시로 빚을 받으러 갔다가 오히려 소작인을 도와준 죄로 덕호에게 맞아 죽는다. 어머니마저 죽자 '선비'는 정덕호의 집에서 몸종으로 지내게 된 것이다. 덕호는 선비의 미모를 탐내 서울로 보내 공부시켜 주겠다는 등의 감언으로 달래며 선비를 강제로 탐하여 결국 선비는 순결을 잃는다. 정덕호의 딸 옥점에게 이끌려 덕호의 집에 온 대학생 신철도 은근히 선비에게 마음을 두나, 끝끝내 고백할 기회를 갖지 못한 채 서울로 올라간다. 옥점은 또한 신철을 연모하고 있다. 매음녀의 아들로 궁핍한 생활을 하는 '첫째' 역시 선비를 좋아한다. 그러나 '첫째'는 타작마당에서 덕호에게 반항하다가 논을 떼이고 인천에 가 부두 노동자가 되고, 선비 역시 용연 마을에서 빠져나와 인천 방적공장의 노동자가 된다. 이 공장은 수많은 여공들을 기숙사에 수용하여 갖은 방법으로 노동력을 착취하는데, 이미 노동 운동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간난이는 자본가의 횡포와 노동자가 겪는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비밀 작업을 추진하다가 이 일을 '선비'에게 맡기고 공장을 탈출한다. 간난이가 나간 후 '선비'는 공장 감독의 유혹을 뿌리치며 자기 일을 다하다가 폐결핵이 악화돼 죽고 만다.

한편 신철은 옥점과 결혼하라는 집안의 강권에 가출을 하게되고, 조직에 의해 인천에 배치받은 후 '첫째'를 만나 지도하게 된다. 신철과 '첫째' 등은 부두 노동자 파업을 조직하고, '선비' 역시 공장의 책임자로까지 성장을 한다. 하지만 신철은 검거된 후 전향을 하고, '첫째'는 그토록 그리워하던 '선비'의 시체앞에서 신철 같은 지식인과 자신의 차이를 깨달으며, 해결해야 할 '인간문제'를 본다. 결국 인간 문제는 신철과 같은 지식인에게서 구할 것이 아니라, 노동자 자신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 인물의 성격

◆ 정덕호 : 마을의 지주이자 면장까지 지낸 인물로, 반반한 여자라면 탐하는 파렴치한 속물이자 가난한 마을 주민들을 착취하는 인물

◆ 선비 : 주인 정덕호에게 순결을 빼앗기고, 인천으로 도망가 공장생활을 하다가 폐결핵으로 숨짐.

◆ 첫째 :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나, 지주에게 반항하다가 농토를 빼앗기고, 인천으로 가서 부두노동자가 됨.

◆ 신철 : 노동 운동을 하는 지식인으로, 첫째를 의식화시키지만 자신은 결국 전향을 하게 되는 나약한 인간

● 구성 단계

전반부 → 시골을 배경으로 전개되는 부분인데, 지주 정덕호 일가와 마을 사람들 사이의 대립을 주된 내용으로 함.

후반부 → 인천 지역 노동 현장을 무대로 한 부분으로, 노동자로서의 계급의식을 획득하고, 본격적인 인간문제를 보여주는 부분임.

● 이해와 감상

1934년 [동아일보]에 연재된 이 작품은, 발표 당시에는 주목의 대상이 되지 못했으나, 1930년대의 소설사를 재정리하는 오늘날의 입장에서는 노동운동을 본격적으로 다룬 장편소설로 평가되고 있다.

전반부에서는 가진 자 대 못 가진 자 사이의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대립이 주로 묘사되지만 ― 전반부의 배경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덕호의 집이다. ― 주인공들이 이를 계급의식으로써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한다면, 후반부에서는 억압과 대립의 객관적 묘사가 줄어드는 대신 인물들의 의식변화가 두드러지게 된다. 첫째와 선비가 열악한 노동조건에서 일하고 있기는 하지만, 이들은 끊임없이 '용연마을에서의 기억'을 떠올림으로써 억압을 실감한다. 왜 자신들이 그토록 억압받았었는지를 의식의 변화와 함께 반추하고 깨우쳐 나가는 것이다. 후반부에서, 신철은 첫째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매개자로 다시 등장한다. 그러나 선비를 마음에 두고 있으면서도 그의 노동에 대한 현실적인 이해는 없었던 것과 마찬가지로 후반부에서도 신철은 나약한 지식인으로서의 면모를 계속 보이고 있다. 부두 노동을 겨우 하루 경험하고는 고된 노동에 다시 나설 엄두를 내지 못하며, 생활이 힘들어질수록 안락한생활의 유혹을 계속 떠올리는 인물이 신철이다. 그가 잡혀 여러 해 동안 감옥살이를 해야 한다는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전향을 하게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선비의 죽음에 즈음해 들은 신철의 전향소식으로, 첫째는 비로소 자기 힘으로 선 노동자가된다. 인간의 역사를 지배해 온 인간문제, 곧 계급 대립이라는 문제를 풀 주체는 자신임을 깨닫는 것이다.

● 핵심사항 정리

갈래 : 장편소설, 노동소설

◆ 배경

* 시간적 - 식민지시대

* 공간적 - 용연마을, 인천, 서울

◆ 시점 : 전지적 작가 시점

◆ 주제 식민지 시대 노동자와 농민들의 비참한 삶을 통한 사회고발

● 생각해 볼 문제

1. 이 소설을 두 부분으로 나누었을 때, 각 부분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는 무엇인가?

⇒ 용연마을 배경으로 한 전반부는 농민문제를, 인천을 배경으로 한 후반부는 노동문제를 각각  제기함

 2. 작가는 전반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정면해결을 시도하지 않는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 농민문제를 정면으로 다루기 위해서는 전형적 농민집단이 필요한데, 선비와 첫째는 이러한 집단에 속하는 인물로 보기에는 부족한 면이 많다.

 3. 소설의 첫머리에 나오는 '원소 전설'이 지닌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자.

⇒ 오래 전부터 가진자와 못 가진 자 사이의 갈등과 투쟁은 계속되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임을 상징하는 이야기

 4. 인간 문제란 무엇인가?

⇒ 계층간의 대립과 갈등. 계급 대립 문제

● 더 읽을거리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