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씨 연대기(1972)

-황석영-  

◆ 소설 읽기  

● 줄거리

평양 김일성대학 의학부에서 교수로 재직하던 한영덕은 6 · 25 전쟁이 일어나자, 아버지가 목사라 성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의무 군관이 되지 못하고 전쟁터에서 부상당한 장병들을 치료하는 데에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열심히 부상자들을 치료한다. 급기야 위급한 민간인을 먼저 치료했다는 이유로 반동분자로 투옥되고, 결국 총살형에 처해지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나서 국군의 평양 입성을 맞이하게 된다. 그러나 그는 곧 가족과 헤어져 단신으로 월남하는 비운을 맞이하게 된다. 월남을 한 한영덕은 각종 직업을 전전하면서 헤어진 아들을 찾고자 하는 집념을 버리지 못하여 포로수용소 부근을 배회하다 심문을 받기도 한다.

그는 먼저 남하한 여동생 한영숙의 도움으로 약간의 안정을 얻어 재혼을 하기에 이른다. 동업자들과 함께 병원을 개업하여 진료를 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동업자의 간계에 휘말리게 되며, 매사에 우직하기만 한 그는 이번에는 간첩 혐의를 받고 구속되기에 이른다. 한영숙은 백방으로 그의 무죄 석방을 위해서 뛰어다니나 마침내 그는 다른 죄목으로 실형을 언도받는다. 실형을 끝내고 나온 그는 어느 장의사에 빌붙어 시체 치우는 일을 하다가 아무도 돌보는 사람도 없는 가운데 뇌혈전으로 죽게 된다. 한 씨의 장례 후 딸 혜자는 아버지의 수첩을 들고 새벽에 상가를 빠져나온다.

● 이해와 감상

이 작품은 이데올로기에 의한 억압을 서로 다른 두 공간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다. 이 두 공간에서 인물들은 이데올로기에 대해 다양한 태도를 보여 준다. 주인공은 각 사회에서 자신이 지향하는 가치를 지켜 내려 하지만 사회의 이데올로기와 충돌하게 되고, 그로 인해 시련을 겪게 된다. 이를 통해 작가는 개인과 사회의 갈등으로 인해 개인의 삶이 파괴되는 부조리한 현실을 보여준다.

이 소설은 6 · 25 전쟁이라는 왜곡된 역사 속에서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가려는 한 지식인의 시련을 사실적으로 그려 보임으로써 역사의 진행과 개인의 의지 사이의 갈등, 역사의 전개와 파행 등 날카로운 비판을 가한 작품이다. 이야기의 전개는 주로 한영덕을 중심으로 엮어지고 있지만, 그의 여동생 한영숙이 한영덕을 구출하기 위해 쏟는 끈질긴 노력은 결코 좌절하지 않는 한 인간의 의지의 상징이 되고 있다. 그와 납북된 미망인 사이에서 태어난 한혜자는 이 소설의 끝부분에 잠깐 나올 뿐이지만, 역사에 대한 작자의 깊은 신뢰를 말해 주는 것으로서 매우 인상적인 부분이다.

'한씨 연대기'는 1970년대 이후 활발히 창작된 분단 소설로 볼 수 있다. 분단 소설이란 분단의 원인, 상처와 아픔, 극복 의지 등 분단과 관련된 내용을 다룬 소설을 말한다. 대개 전쟁으로 인한 상처를 개인적인 시각이 아닌 집단적 시각에서 다룬다. 1980년대 이전까지는 주로 6 · 25 전쟁이 끼친 상흔과 그것의 치유를 다루었으나, 1980년대로 들어서면서 분단의 원인을 찾고 이데올로기적 접근을 하는 작품들이 등장하였다.

● 핵심사항 정리

◆ 갈래 : 현대소설, 중편소설, 분단소설

◆ 성격 : 사실적, 비극적

◆ 배경

* 시간적 → 6.25 전쟁 전후

* 공간적 → 평양, 서울

◆ 시점 : 전지적 작가 시점

◆ 주제 : 분단된 남북 상황에서 겪는 개인의 시련과 민족의 고통

◆ 출전 : <창작과 비평> 23호(1972)

● 생각해 보기

1. 한 씨의 삶과 새로운 시대를 연결하는 매개체가 되고 있는 소재는?

    → 수첩(한 씨의 삶과 정신이 담겨 있음)

2. 한 씨의 딸 혜자가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듣고도 울지 않은 이유를 쓰시오.

   → 한편으로는 아버지에 대한 이해와 소통이 부족했기 때문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버지의 죽음을 한 개인이 아닌 한 시대의 종결로 받아들여 새로운 시대의 시작으로 느꼈기 때문이다.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