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필                        -피천득-

  이해와 감상

이 작품은 수필이라는 문학 장르에 대한 개념적 지식을 형상적, 비유적 언어로 친절하게 서술한, 수필로 쓴 수필론이다. 첫머리에 나오는 세련된 은유는 단 몇마디 말 속에 수필의 온갖 특질들을 집대성해 놓은 우리 수필사의 최고의 명구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수필'이라고 하는 개념적 지식에 해당하는 것을 정서적이고, 함축적 언어로 치환해서 보여 주고 있는 문학의 창조성을 지녔기 때문에, 일종의 장르론임에도 불구하고 수필이라는 장르로 승화될 수 있었던 것이다.

수필은 원숙(圓熟)한 생활 체험에서 우러나오는 고아(高雅)한 글이고 독특한 개성과 분위기가 있어야 하며, 균형(均衡) 속에서도 파격(破格)을 할 줄 아는 마음의 여유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 이 글의 귀결점이다. 작가의 내적 호흡을 따라가며 글을 읽다 보면 수필이 갖는 예술적 성격을 어느 정도 이해함은 물론, 수필을 쓰는 데 필요한 마음가짐과 자세를 배울 수 있는 글이다.

  요점정리

성격 : 평론적 수필 → 서정적, 개인적, 설득적

표현 : 병렬식 구성, 간결하고 부드러운 문체

주제 : 수필의 본질과 특성

출전 : [산호와 진주](1969)

  학습 자료

1. <수필>에 대한 윤오영(尹五榮)의 평가

필자(筆者) 피천득(皮天得) 자신의 수필론이다. 논이라면 학술 논문이나 논술문을 생각할지 모르나 수필가가 쓴 것은 문장론, 작품론, 문화론, 시사론이 다 수필인 것이다. 지금까지 하나의 수필관을 가지고 구체적으로 수필은 논한 글이 없다니 점에서도 귀중한 글이다.

 수필은 '난(蘭)이요, 학(鶴)'이라고  했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피요, 눈물'이라고 할 수도 있다. '청초하고 몸맵시 날렵한 여인'이라고 했지만 때로는 남성적(男性的)일 수 도 있다. '수필은 중년 고개를 넘어선 사람의 글'이라고 했지만, 모든 것이 신기하고 청신하게 느껴지는, 때 안 묻은 소년의 글일 수도 있고, 인생을 회고하며 생을 거의 체념한 노경(老境)의 글일 수도 있다. 이 수필론(隨筆論)으로 포섭할 수 없는 그 밖의 수필은 얼마든지 있다. 그러나, 자신의 수필론을 뒷받침하는 수필이 따르지 않는 수필론 들은 우리에게 아무 흥미도 없다. 오직 이 글의 작가의 수필 세계가 알고 싶고, 듣고 싶을 때 이 글은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다. 이것은 한 작가로서 자기의 문학 세계를 말해 준 것이요, 스스로의 수필 문학을 탐색하는 과정의 기록인 것이다.

 

2. 작자가 각각의 비유를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말해 보자.

3. 수필의 서른 여섯 살 중년의 글이라고 말한 이유는?

   ▶ 삶의 원숙미가 녹아 있으며, 여유있고 편안한 느낌의 글이라는 측면에서 생각해 보기

  작품 읽기

수필(隨筆)은 청자 연적(靑瓷硯滴)이다. 수필은 난(蘭)이요, 학(鶴)이요, 청초(淸楚)하고 몸맵시 날렵한 여인(女人)이다. 수필은 그 여인이 걸어가는, 숲 속으로 난 평탄(平坦)하고 고요한 길이다. 수필은 가로수 늘어진 포도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길은 깨끗하고 사람이 적게 다니는 주택가(住宅街)에 있다.

수필의 성격(우아한 느낌)

수필은 청춘(靑春)의 글은 아니요, 서른여섯 살 중년(中年) 고개를 넘어선 사람의 글이며, 정열(情熱)이나 심오한 지성(知性)을 내포한 문학이 아니오, 그저 수필가(隨筆家)가 쓴 단순한 글이다.

수필과 삶과 연륜(단순한 글)

수필은 흥미는 주지마는, 읽는 사람을 흥분시키지 아니한다. 수필은 마음의 산책(散策)이다. 그 속에는 인생의 향기와 여운(餘韻)이 숨어 있다.

수필의 빛깔은 황홀 찬란(恍惚燦爛)하거나 진하지 아니하며, 검거나 희지 않고, 퇴락(頹落)하여 추(醜)하지 않고, 언제나 온아 우미(溫雅優美)하다. 수필의 빛은 비둘기 빛이나 진주 빛이다. 수필이 비단이라면, 번쩍거리지 않는 바탕에 약간의 무늬가 있는 것이다. 무늬는 사람 얼굴에 미소(微笑)를 띠게 한다.

수필은 한가하면서도 나태(懶怠)하지 아니하고, 속박(束縛)을 벗어나고서도 산만(散漫)하지 않으며, 찬란하지 않고 우아하며 날카롭지 않으나 산뜻한 문학이다.

수필의 맛과 멋

수필의 재료는 생활경험, 자연관찰, 인간성이나 사회 현상에 대한 새로운 발견 등 무엇이나 좋을 것이다. 그 제재(題材)가 무엇이든지 간에 쓰는 이의 독특한 개성(個性)과 그때의 심정(心情)에 따라, '무에의 입에서 나오는 액(液)이 고치를 만들 듯이' 수필은 써지는 것이다.

또 수필은 플롯이나 클라이맥스를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필자(筆者)가 가고 싶은 대로 가는 것이 수필의 행로(行路)이다. 그러나 차(茶)를 마시는 것과 같은 문학은, 그 차가 방향(芳香)을 가지지 아니할 때에는 수돗물같이 무미(無味)한 것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수필의 제재와 표현

수필은 독백(獨白)이다. 소설가나 극작가(劇作家)는 때로 여러 가지 성격을 가져 보아야 된다. 셰익스피어는 햄릿도 되고 오필리아 노릇도 한다. 그러나 수필가 찰스 램은 언제나 램이면 되는 것이다. 수필은 그 쓰는 사람을 가장 솔직(率直)히 나타내는 문학 형식이다. 그러므로 수필은 독자(讀者)에게 친밀감을 주며, 친구에게서 받은 편지와도 같은 것이다.

수필의 개성

덕수궁(德壽宮) 박물관에 청자 연적이 하나 있었다. 내가 본 그 연적(硯滴)은 연꽃 모양으로 된 것으로, 똑같이 생긴 꽃잎들이 정연(整然)히 달려 있었는데, 다만 그 중에 꽃잎 하나만이 약간 옆으로 꼬부라졌었다. 이 균형(均衡) 속에 있는, 눈에 거슬리지 않는 파격(破格)이 수필인가 한다. 한 조각 연꽃 잎을 옆으로 꼬부라지게 하기에는 마음의 여유(餘裕)를 필요로 한다.

수필을 쓰는 자세

이 마음의 여유가 없어 수필을 못 쓰는 것은 슬픈 일이다. 때로는 억지로 마음의 여유를 가지려다가, 그런 여유를 가지는 것이 죄스러운 것 같기도 하여, 나의 마지막 10분의 1까지도 숫제 초조(焦燥)와 번잡(煩雜)에다 주어 버리는 것이다.

쓰는 이의 자세

*연적(硯滴) : 벼룻물을 담는 조그만 그릇

*수필은 청자 연적이다 : 고결하면서도 우아한 멋을 지닌 수필

*수필은 난이요, ~ 몸맵시 날렵한 여인이다 : 담담하고 그윽하며 한가로운 여유를 지닌 한편, 산뜻한 감성과 기지가 있다

*청초(淸楚) : 말쑥하고 조촐함

*퇴락 : 낡고 보기 흉함

*온아우미(溫雅優美) : 따뜻하고 우아하며 빼어난 아름다움

*누에의 입에서~고치를 만들 듯이 : 수필은 작자의 심정에 의해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것임을 비유한 표현

*수필이나 플롯이나~하지는 않는다 : 수필은 소설이나 희곡을 쓸 때처럼 사전에 어떤 틀을 짜고, 그 플롯에 맞추어 사건을 전개하며 위기를 조정하거나 절정을 설정하는 문학은 아니다.

*방향 : 아름다운 향기

*햄릿 :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인 [햄릿]의 주인공

*오필리아 : 햄릿의 약혼자로 등장하는 인물

*수필가 찰즈 램은 언제나 램이면 되는 것이다 : 수필의 고백성을 드러내는 비유적 표현

*이 균형 속에 ~ 파격이 수필인가 한다 : 수필은 전체적으로는 짜임새 있고 각 부분이나 요소 사이에 균형이 잡히고 조화가 되어 있으나, 그 가운데 살짝 변화를 일으켜, 여느 사람의 상식과는 어긋나 관점이나 견해를 제시한다거나, 독자의 예상을 뒤엎는 결론을 내리거나 하는 수가 있는데, 그것이 독자의 비위에 거슬리지 않고 오히려 유쾌한 인상을 주게 되며, 바로 그런 글이 수필이라고 생각한다.

*번잡 : 머리가 아플 정도로 복잡함

*나의 마지막 10분의 ~ 주어 버리는 것이다 : 수필을 쓰려면 우선 마음이 한가로와 인생을 관조하고 사색하고 음미할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하겠는데, 세속적인 일에 시달리다 보면, 그와 같은 마음의 여유를 가진다는 것이 분수에 맞지 않는 사치스럽고 황송한 일 같기도 하여, 24시간을 모두 그런 번거럽고 어수선한 일에 다 써 버리고 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