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인의 철학                          -김진섭-

  이해와 감상

현대의 철학이 생활과는 동떨어져 학문탐구의 대상으로만 존재하고 실생활에 지혜를 주는 역할에는 소홀한 것을 지은이는 아쉬워한다. 철학 책은 어려워져, 석 장 이상 읽을 수 없는 무용지물이 되고, 철학 책을 따로 읽지 않아도 생활에는 아무런 불편이 없어졌다고 통탄한다. 이 글의 간행이 1948년이었으나 반세기가 지난 요즘에도 형편이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다.

이 글은 먼저 철학이 필요 없게 된 현실을 철학자들의 측면과 생활 그 자체의 복잡 다단함으로 인식하면서, 학문적 철학이 아니라 삶에 대한, 혹은 사물에 대한 판단력과 통찰력을 줄 수 있는 철학을 강조하며, 모든 이들은 그들 나름대로의 삶의 철학을 가져야 함을 역설하고 있다.

  요점 정리

성격 : 중수필 → 논리적, 사색적, 철학적

표현 : 만연체의 문장

             철학자의 철학과 생활인의 철학을 대조적으로 제시하여 주제를 부각시킴

주제 : 생활인의 예지와 통찰력 속에 빛나는 철학

출전 : [생활인의 철학](1948)

  생각해 볼 문제

[ 작가 김진섭에 대하여 ]  :  신동환

청년 김진섭은 1930년대와 40년대의 20여 년 동안에 백여 편의 본격적인 수필을 썼다. 그의 글은 두 번째의 수필집 제목에서도 시사하고 있듯이 생활에 토대를 둔 철학의 세계를 보여 주고 있다. 그의 철학은 학문적인 뜻에서의 형이상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이런 표현이 가당할지는 모르지만 형 이하의 세속적인 우리의 생활에 바탕을 둔 철학이라고 할 수 있을는지 모르겠다. 즉 막연한 신변의 이야기나 견문의 두서 없는 나열이 아니라 자기 사고를 거친 정돈된 내용의 문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서양에서 말하는 소위 '에세이'의 경지를 청천에 와서 비로소 우리의 근대 문학이 갖게 되었다고 말한다고 해서 아마 큰 망발은 아닐 줄 안다. 사색과 달관을 나타내 주는 청천의 수필은 오늘의 수필가에게는 하나의 반성의 거울이 되어 줄 것이며, 또 일반 독자에게는 생활의 길잡이 노릇을 해 주기도 할 것이다.

  작품 읽기

철학을 철학자의 전유물인 것처럼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무리한 일은 아니다. 왜냐하면 그만큼 철학은 오늘날 그 본래의 사명 - 사람에게 인생의 의지와 인생의 지식을 교시하려 하는 의도를 거의 방기(放棄)하여 버렸고, 철학자는 속세와 절연(絶緣)하고, 관외(關外)에 은둔하여 고일(高逸)한 고독경(孤獨境)에서 오로지 자기의 담론에만 경청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철학과 철학자가 생활의 지각을 완전히 상실하여 버렸다는 것은 참으로 슬픈 일이다. 그러므로 생활 속에서 부단히 인생의 예지를 추구하는 현대 중국의 '양식의 철학자' 임어당이 일찍이 '내가 임마누엘 칸트를 읽지 않은 이유는 간단하다. 석 장 이상 더 읽을 수 있었던 적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는데 이 말은 논리적 사고가 과도의 발달을 성수(成遂)하고, 전문적 어법이 극도로 분화한 필연의 결과로서, 철학이 정치·경제보다도 훨씬 후면에 퇴거(退去)되어, 평상인은 조금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고 철학의 측면을 통과하고 있는 현대 문명의 기묘한 현상을 지적한 것으로서 사실상 오늘에 있어서는 교육이 있는 사람들도, 대개는 철학이 있으나 없으나 별로 상관이 없는 대표적 과제가 되어 있는 것을 부정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나는 물론 여기서 소위 사변적(思辨的))·논리적·학문적 철학자의 철학을 비난·공격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 나는 오직 이러한 체계적인 철학에 대하여 인생의 지식이 되는 철학을 유지하여 주는 현철(賢哲)한 일꾼의 철학자가 있었던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러한 의미에서 철학자만 이 철학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요, 어느 정도로 인간적 통찰력과 사물에 대한 판단력을 가지고 있는 이상, 모든 생활인은 그 특유의 인생관·세계관, 즉 통속적 의미에서의 철학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다음에 말하고자 함에 불과하다.

철학자에게 철학이 필요한 것과 같이 속인에게도 철학은 필요하다. 왜 그러냐 하면, 한 가지 물건을 사는데에 그 사람의 취미가 나타나는 것같이 친구를 선택하는데 있어서도 그 사람의 세계관, 즉 철학은 개재(介在)되어야 할 것이요, 자기의 직업을 결정하는 경우에도 그 근본적인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그 사람의 인생관이 아니어서는 아니되겠기 때문이다. 가령, 우리들이 결혼이라는 것을 한번 생각해 볼 때, 한 남자로서 혹은 여자로서 상대자를 물색함에 있어서 실로 철학은 우리들이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는 훨씬 지배적이고도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됨을 알 수 있을 것이요, 우리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생활을 설계하느냐 하는 것도 결국은 넓은 의미에서 우리들이 부지중에 채택한 철학에 의거하여 실행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들이 부지중에 채택한 철학에 의거하여 실행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들이 생활권 내에서 취하게 되는 모든 행동의 근저에는 일반적으로 미학적 내지 윤리적 가치 의식이 횡재하여 있는 것이니, 생활인의 모든 행동은 반드시 어느 종류의 의미와 목적에 대한 관념을 내포하고 있다. 모든 사람은 소위 이상이라는 것을 가지고 있고, 그러한 이상이 각인의 행동과 운명의 척도가 되고 목표가 되는 것은 물론이려니와, 이상이란 요컨대 그 사람의 철학적 관점을 말하는 것이며, 그 사람의 일반적 세계관과 인생관에서 온 규범의 한 파생체를 말하는 것이다.

"내 마음이 선택의 주인공이 된 이래 그것이 그대를 천 사람 속에서 추려 내었다."
고 햄릿은 그의 우인 호레이쇼에게 말하였다. 확실히 우인의 선택은 임의로운 의지적 행동이라고는 하나, 그러나 그것은 인생 철학에 기초를 두는 한, 이상의 지배를 받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햄릿은 그에 대하여 가치가 있는 인격체이며, '천지지간 만물'에 대한 이해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리하여 이 인생 생활을 저 천재적이나 극히 불운한 정말의 공자보다도 그 근본에 있어서 보다 잘 통어할 줄 아는 까닭으로, 호레이쇼를 우인으로서 택한 것이다. 비단 이뿐이 아니요, 모든 종류의 심의 활동은 가치관의 지도를 받아 가며 부단히, 그리고 결정적으로 그 운명을 형성하여 가는 것이니, 적어도 동물적 생활의 우매성을 초극한 모든 사람은 좋든 궂든 하나의 철학을 가지는 것이다. 사람은 대개 이 인생에 대하여 무엇을 요구해야 할까를 알며, 그의 염원이 어느 정도로 당위와 일치하며, 혹은 배치될지를 아는 것이니, 이것은 실로 사람이 인간 생활의 의의에 대하여 사유하는 능력을 가지기 때문에 오직 가능할 수 있는 것이다.

두말 할 것 없이 생활 철학은 우주 철학의 일부분으로서, 통상적인 생활인과 전문적인 철학자와의 세계관 사이에는, 말하자면 소크라테스와 트라지엔의 목양자의 사이에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현저한 구별과 거리가 있을 것은 물론이나, 많은 문제에 대하여 그 특유의 견해를 가지는 점에서는 동일한 철학자인 것이다.

나는 흔히 철학자에게 생활에 대한 예지의 부족을 인식하고 크게 놀라는 반면에는, 농산어촌의 백성 또는 일개의 부녀자에게 철학적인 달관을 발견하고 깊이 머리를 숙이는 일이 불소함을 알고 있다. 생활인으로서의 나에게는 필부필부(匹夫匹婦)의 생활 체험에서 우러난 소박·진실한 안식(眼識)이 고명한 철학의 난해한 글보다는 훨씬 맛이 있다는 것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원래 현실적 정세를 파악하고 투시하는 예민한 감각과 명확한 사고력은 혹종의 여자에 있어서 보다 더 발달되어 있으므로 나는 흔히 현실을 말하고 생활을 하소연하는 부녀자의 아름다운 음성에 경청하여, 그 가운데서 또한 많은 가지가지의 생활 철학을 발견하는 열락(悅樂)은 결코 적은 것이 아니다.

하나의 좋은 경구는 한 권의 담론서보다 나은 것이다. 그리하여 언제나 인생의 지식인 철학의 진의를 전승하는 현철이 존재한다는 것은 고마운 일이다. 그래서 이러한 무명의 현철은 많은 생활인의 머릿속에 숨어 있는 것이다. 생활의 예지 - 이것이 곧 생활인의 귀중한 철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