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날의 행복                       -김소운-

 

  ■ 이해와 감상

이 글은 가난 속에서 느끼는 행복감을 주제로 한 세 편의 이야기를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해 놓은 수필이다. 수필이라기보다 짧은 소설로 느껴질 정도로 잔잔한 감동을 세 편의 이야기를 통해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단순한 흥미 뿐만 아니라, 이 세 편의 이야기를 통해 전달코자 하는 교훈이 너무나 분명하기에 교술쟝르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인간의 행복에 대해서는 동서고금 수많은 성현들에 의해 질문되어져 온 것이 사실이다. 그것은 인간의 존재의미 내지는 가치와 관련된 중요한 철학적 질문이기도 했다. 하지만 쉽사리 단정지어질 수 없는 대상이기에 아직 누구도 일반론을 찾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시대와 개인, 환경에 따라서 달라지는 미묘함이 그 속에 숨어 있는 것이다. 모든 것이 풍요롭고 모든 것이 급격하게만 변해가는 요즘 세대에서는 이러한 내용의 수필이 어떻게 와 닿을 지는 의문이지만, 분명한 것은 행복은 그리 먼 곳에 있는 것도 아니요, 사람의 마음을 진정으로 읽어 낼 수 있을 때만이 가능한 것이라는 점이다. 물질적 풍요로움, 사회적 지위나 명예, 이런 것들 또한 행복의 요소로 중요한 것이겠지만, 한순간 쉽게 사라질 수 있는 것이기에 그만큼 거기에서 찾아지는 행복 또한 불안할 수밖에 없으며, 그것이 없어짐으로 해서 행복 또한 사라진다는 것은 그것이 행복 그자체는 아니었음을 말해 주는 것이다.

이 작품에서 체험할 수 있는 가난함 속에서의 행복은 주어진 환경을 넘어서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 곧 사랑이 그 원인임을 쉽게 발견할 수가 있다. "행복은 반드시 부와 일치하진 않는다"는 작자의 직접적인 말을 듣지 않더라도, 독자들은 이미 행복이 무엇인지 알아차렸을 지도 모른다.

"왕후의 밥, 걸인의 찬"의 의미와 "긴 인생에 늙어서 이야깃거리를 만들자"고 말하는 미소와, "춘천에서 서울까지 잡고 온 남편의 손길"에 대한 기억은 이 수필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삶이 어려울 때마다 떠올릴 수 있는 아름다움이다. 이것이 바로 짧은 수필 한 편이 우리에게 줄 수 있는 힘이다.

  ■ 요점 정리

성격 : 경수필, 희곡적 수필, 교훈적 수필

문체 : 간결체, 우유체

주제 : 가난 속에서 피어나는 따뜻한 인간애와 행복

구성 : 옴니버스식 구성

  옴니버스(omnibus) 란 합승 마차나 합승 자동차를 가리키는 말로 ‘여러 가지 항목을 포함하고 있다’는 뜻이다. 옴니버스 구성은 하나의 주제를 중심하여, 몇 개로 독립한 짧은 이야기를 앞뒤의 관계없이 늘어 놓아 한 편의 작품으로 만든 것이다.

  ■ 생각해 보기

1. '행복의 실감을 더 생생하게 해주는 것이 가난이다'. 이 말에 대해 토론을 해 보자.

 ■ 작품 읽기

먹을 만큼 살게 되면 지난날의 가난을 잊어 버리는 것이 인지상정(人之常情)인가 보다. 가난은 결코 환영(歡迎)할 것이 못 되니, 빨리 잊을수록 좋은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가난하고 어려웠던 생활에도 아침 이슬같이 반짝이는 아름다운 회상(回想)이 있다. 여기에 적는 세 쌍의 가난한 부부(夫婦) 이야기는, 이미 지나간 옛날 이야기지만, 내게 언제나 새로운 감동(感動)을 안겨다 주는 실화(實話)들이다.

 

그들은 가난한 신혼 부부(新婚夫婦)였다. 보통(普通)의 경우(境遇)라면, 남편이 직장(職場)으로 나가고 아내는 집에서 살림을 하겠지만, 그들은 반대(反對)였다. 남편은 실직(失職)으로 집 안에 있고, 아내는 집에서 가까운 어느 회사(會社)에 다니고 있었다.

어느 날 아침, 쌀이 떨어져서 아내는 아침을 굶고 출근(出勤)했다.

"어떻게든지 변통을 해서 점심을 지어 놓을 테니, 그때까지만 참으오."

출근하는 아내에게 남편은 이렇게 말했다. 마침내 점심 시간이 되어서 아내가 집에 돌아와 보니, 남편은 보이지 않고, 방안에는 신문지로 덮인 밥상이 놓여 있었다. 아내는 조용히 신문지를 걷었다. 따뜻한 밥 한 그릇과 간장 한 종지…….쌀은 어떻게 구했지만, 찬까지는 마련할 수 없었던 모양이다. 아내는 수저를 들려고 하다가 문득 상위에 놓인 쪽지를 보았다.

"왕후(王侯)의 밥, 걸인(乞人)의 찬……. 이걸로 우선 시장기만 속여 두오."

낯익은 남편의 글씨였다. 순간(瞬間), 아내는 눈물이 핑 돌았다. 왕후가 된 것보다도 행복(幸福)했다. 만금(萬金)을 주고도 살 수 없는 행복감(幸福感)에 가슴이 부풀었다.

 

다음은 어느 시인(詩人) 내외의 젊은 시절(時節) 이야기다. 역시 가난한 부부였다.

어느 날 아침, 남편은 세수를 하고 들어와 아침상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때, 시인의 아내가 쟁반에다 삶은 고구마 몇 개를 담아 들고 들어왔다.

"햇고구마가 하도 맛있다고 아랫집에서 그러기에 우리도 좀 사 왔어요. 맛이나 보셔요."

남편은 본래 고구마를 좋아하지도 않는데다가 식전(食前)에 그런 것을 먹는 게 부담(負擔)스럽게 느껴졌지만, 아내를 대접(待接)하는 뜻에서 그 중 제일 작은 놈을 하나 골라 먹었다. 그리고, 쟁반 위에 함께 놓인 홍차(紅茶)를 들었다.

"하나면 정이 안 간대요. 한 개만 더 드셔요."

아내는 웃으면서 또 이렇게 권했다. 남편은 마지못해 또 한 개를 집었다. 어느 새 밖에 나갈 시간이 가까와졌다. 남편은

"인제 나가 봐야겠소. 밥상을 들여요." 하고 재촉했다.

"지금 잡숫고 있잖아요. 이 고구마가 오늘 우리 아침밥이어요."

"뭐요?"

남편은 비로소 집에 쌀이 떨어진 줄을 알고, 무안(無顔)하고 미안(未安)한 생각에 얼굴이 화끈했다.

"쌀이 없으면 없다고 왜 좀 미리 말을 못 하는 거요? 사내 봉변(逢變)을 시켜도 유분수(有分數)지." 뿌루퉁해서 한 마디 쏘아붙이자, 아내가 대답했다.

"저의 작은아버님이 장관(長官)이셔요. 어디를 가면 쌀 한 가마가 없겠어요?  하지만 긴긴 인생(人生)에 이런 일도 있어야 늙어서 얘깃거리가 되쟎아요."

잔잔한 미소(微笑)를 지으면서 이렇게 말하는 아내 앞에, 남편은 묵연(默然)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면서도 가슴 속에는 형언(形言) 못 할 행복감이 밀물처럼 밀려 왔다.

 

다음은 어느 중로(中老)의 여인(女人)에게서 들은 이야기다. 여인이 젊었을 때였다. 남편이 거듭 사업(事業)에 실패(失敗)하자, 이들 내외는 갑자기 가난 속에 빠지고 말았다.

남편은 다시 일어나 사과 장사를 시작했다. 서울에서 사과를 싣고 춘천(春川)에 갔다 넘기면 다소의 이윤(利潤)이 생겼다.

그런데 한 번은, 춘천으로 떠난 남편이 이틀이 되고 사흘이 되어도 돌아오지를 않았다. 제 날로 돌아 오기는 어렵지만, 이틀째에는 틀림없이 돌아오는 남편이었다. 아내는 기다리다 못해 닷새째 되는 날 남편을 찾아 춘천으로 떠났다.

"춘천에만 닿으면 만나려니 했지요. 춘천을 손바닥만하게 알았나 봐요. 정말 막막하더군요. 하는 수 없이 여관(旅館)을 뒤졌지요. 여관이란 여관은 모조리 다 뒤졌지만, 그이는 없었어요. 하룻밤을 여관에서 뜬눈으로 새웠지요. 이튿날 아침, 문득 그이의 친한 친구 한 분이 도청(道廳)에 계시다는 것이 생각나서, 그분을 찾아 나섰지요. 가는 길에 혹시나 하고 정거장(停車場)에 들러 봤더니……."

매표구(賣票口) 앞에 늘어선 줄 속에 남편이 서 있었다. 아내는 너무 반갑고 원망(怨望)스러워 말이 나오지 않았다.

트럭에다 사과를 싣고 춘천으로 떠난 남편은, 가는 길에 사람을 몇 태웠다고 했다. 그들이 사과 가마니를 깔고 앉는 바람에 사과가 상해서 제 값을 받을 수 없었다. 남편은 도저히 손해(損害)를 보아서는 안 될 처지(處地)였기에 친구의 집에 기숙(寄宿)을 하면서, 시장 옆에 자리를 구해 사과 소매(小賣)를 시작했다. 그래서, 어젯밤 늦게서야 겨우 다 팔 수 있었다는 것이다. 전보(電報)도 옳게 제 구실을 하지 못하던 8·15 직후였으니…….

함께 춘천을 떠나 서울로 향하는 차 속에서 남편은 아내의 손을 꼭 쥐었다. 그 때만 해도 세 시간 남아 걸리던 경춘선(京春線), 남편은 한 번도 그 손을 놓지 않았다. 아내는 한 손을 맡긴 채 너무도 행복해서 그저 황홀에 잠길 뿐이었다.

그 남편은 그러나 6·25 때 죽었다고 한다. 여인은 어린 자녀(子女)들을 이끌고 모진 세파(世波)와 싸우지 않으면 안 되었다.

"이제 아이들도 다 커서 대학엘 다니고 있으니, 그이에게 조금은 면목(面目)이 선 것도 같아요. 제가 지금까지 살아 올 수 있었던 것은, 춘천서 서울까지 제 손을 놓지 않았던 그이의 손길, 그것 때문일지도 모르지요."

여인은 조용히 웃으면서 이렇게 말을 맺었다.

 

지난날의 가난은 잊지 않는 게 좋겠다. 더구나 그 속에 빛나던 사랑만은 잊지 말아야겠다. "행복은 반드시 부(富)와 일치(一致)하진 않는다."는 말은 결코 진부(陳腐)한 일 편(一片)의 경구(警句)만은 아니다.

 blue56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