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에 대하여                      -전신재-

  이해와 감상

이 글은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가난의 문제를 언급하고 있다. 필자는 가난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보이고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가난을 예찬하며 정신적으로 참으라는 식의 교훈적 언급을 나열하고 있지는 않다. 가난이 지닌 불가피한 부정적인 측면도 나열함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다양한 양면적 사고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문단의 내용을 보면, 필자는 가난이 가진 긍정적 속성을 1~3문에서 말한 다음, 부정적 속성을 4~5문단에서 말하고, 이것을 6문단에서 종합하여 결론을 내리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 글은 가난하게 사는 것의 좋은 점을 많이 들고 있다. 그러나 그 가난이 가진 부정적 속성도 언급함으로써 가난하게 사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을 동시에 말하고 있다. 결국 화자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가난하지만 물질에 얽매이지 않고 풍요로운 삶을 사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요점 정리

성격 : 경수필 → 주관적, 열거적, 관념적

표현

* 대상(가난과 부자)이 지닌 대조적 속성을 포착하여 서술하고 있다.

* 대상이 지닌 속성을 문단별로 각각 나열하고 있다.

* 먼저 주지를 제시하고 이어 구체화하는 두괄식 방법을 사용한다.

주제 : 물질에 얽매이지 않는 가난의 정신적 풍요로움

  생각해 보기

 

  작품 읽기

가난한 삶은 간결해서 좋다. 소찬과 남루한 옷과 버성기게 놓여 있는 초라한 세간은 우리를 쓸쓸하게 하지만, 그 쓸쓸함 속에서 차라리 묵화처럼 고귀한 기품을 가진다. 정작 쓸쓸한 것은 진수성찬과 화려한 의상과 고급스러운 가구들이다. 필요 이상의 풍요는 자기 과시일 뿐이다. 자기 과시는 자신이 없는 사람의 자기 방어 기제이다. 그것은 부족감과 열등감과 불안감의 표현이다. 오페라처럼 화려한 파티는 언제나 그 끝이 시작 전보다 더욱 쓸쓸하다. 가난한 삶의 간결함은 현실 초극의 힘이 된다.

가난한 사람은 사소한 물건에도 사랑을 쏟는다. 신혼여행에 가지고 갔던 카메라도 세월이 흘러 낡으면 부자들은 그것을 버린다. 그들은 최신형의 카메라를 새로 산다. 하지만 살이 부러진 우산도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지극한 사랑을 받는다. 다방이나 가게에 그것을 놓고 왔을 때 그곳이 아무리 먼 곳이더라도 가난한 사람은 그 살 부러진 우산을 찾으러 간다. 부유한 사람들은 상품을 소비하면서 살고 가난한 사람은 물건 하나하나에 정을 들이면서 산다.

가난한 사람은 늘 혼자이다. 부유한 사람들은 상품들에 둘러싸여 살 뿐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둘러싸여 산다. 부자에게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든다. 부잣집에는 방도 여러 개 있어야 하고 전화도 여러 대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가 가난해지면 사람들은 그를 떠난다. 세상에는 철새 같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 가난한 사람의 주위에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는 몇 명 사람만 사귀면서, 그들은 진정으로 사랑하면서 산다. 가난은 사람과 사람을 더욱 강하게 결합시킨다. 가난한 사람은 늘 혼자이지만 결코 외롭지는 않다. 가난한 사람의 고독보다 부유한 사람의 고독이 더욱 공허하다.

가난한 사람의 머리는 맑다. 그의 주위에는 진정으로 사랑하는 몇 명 사람만 있고, 정 들이며 사는 꼭 필요한 물건만 있고, 의식주가 소박하기 때문이다. 가난한 사람은 물질의 횡포로부터도 자유롭고 방탕의 위험성으로부터도 자유롭다. 가난한 사람은 사치를 꿈꾸지도 못 한다. 환락의 유혹도 가난한 사람은 비켜간다. 그에게서는 취해 갈 것이 없기 때문이다. 가난한 사람은 교만해질 겨를도 없고 타락할 틈도 없다.

그러나 가난은 추억 속에서만 아름답다. 닭 모이로 쓰는 싸라기로 끼니를 이어가고, 눈이나 비를 가릴 거처는커녕 살이 부러진 우산조차 없는 것은 간결한 삶과는 거리가 멀다. 가난한 사람은 다방에 갈 수도 없고 가게에 갈 수도 없다. 그 원인이 본인의 무능력이건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건 가난은 비참할 뿐이다. 정을 들일 수 있는 부숴진 세간조차 없는 사람을 두고 가난을 예찬하는 것은 사치다. 그것은 죄악이기까지 하다.

가난은 사람을 옹졸하게 만든다. 가난은 사람에게 불가능한 횡재의 꿈을 심어주고 부도덕한 판단력을 싹트게 한다. 가난은 사람을 비굴하게 만든다. 가난은 사람에게 파괴적 충동을 심어 주고 가슴속에 증오감을 싹트게 한다. 사람의 가슴속에 증오감이 뿌리내리는 것은 참으로 끔찍한 일이다. 그것은 인류의 파멸을 가져올지도 모른다. 물질적인 가난이 정신적인 가난을 이끌어내는 것은 참으로 슬픈 일이다. 그것은 물질적 풍요가 정신적인 가난을 이끌어내는 것보다 더욱 슬픈 일이다.

가난은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얼굴이고 하나는 비참하고 무서운 얼굴이다. 사람은 누구나 후자보다는 전자를 선택할 것이다. 그러나 선택하기는 쉬어도 선택한 삶을 살기는 어렵다. 그것이 물질적 가난이건 물질적 풍요이건 우리의 정신이 물질의 지배에서 벗어나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삶의 질을 결정짓는 것은 물질이 아니라 정신이라고 말하기는 쉬워도 풍요로운 정신으로 물질을 지배하면서 살기는 어렵다.

 

*소찬 : 고기나 생선이 들어 있지 않은 반찬

*싸라기 : 쌀부스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