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교 나린 믈이 ~                                 -정도전-


                                                                   
                <화원악보, 청구영언>

 [현대어 풀이]

  • 선인교 밑을 흐르는 물이 자하동으로 흐르는구나
  • 오백 년의 고려 왕업이 물소리로만 남아 있구나.
  • 아이야, 옛 왕국의 흥하고 망함을 물어서 무엇하겠는가?

 [창작 배경]

고려 왕조가 쇠망한 후, 두 왕조를 섬기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고려의 유신으로서 겪어야 하는 심정의 갈등을 읊은 시조이다.

 [이해와 감상]

오백 년 동안의 화려했던 고려의 왕업이 이제는 골짜기에 흐르는 물소리밖에 남아있지 않음을 안타까워하며, 그 옛날 영화로왔던 시대에 대한 안타까운 회상과 작자의 심정이 잘 나타나 있다.

망국의 슬픔이나 분함보다는 잊어 버리려는 느낌이 강하게 풍기는 점에서 일반적인 회고가와는 다소 차이가 난다. 이성계의 오른팔로 개국의 일등 공신인 작자의 이력을 생각하면, 당연하고도 남는 이야기가 아니겠는가. 그러나 고려 유신으로서의 일말의 애수와 마음 속의 괴로움이 풍기는 것을 보면, 이 시조의 문학성은 높이 사야 할 것이다.

 

* 선인교 - 개성 자하동에 있는 다리 이름

* 자하동 - 개성 송악산 기슭에 있는 경치 좋은 골짜기

* 물소리 - 고려 왕업의 무상함(덧없음)을 상징함.

* 무러 무엇하리오. - 무상감을 극복하려는 개국 공신의 면모를 보여줌.

 [ 정리 ]

형식 및 성격 : 평시조, 고시조, 조선 개국 공신의 회고가

표현

* 은유법, 영탄법, 설의법을 사용하여 주제를 효과적으로 제시함.

* 청각적 이미지를 활용하여 고려 왕조의 멸망에 따른 무상감을 표현함.

◆ 주제

* 조선 개국 공신의 고려 왕조 회고(무상감)

* 고려 왕조에 대한 회고와 새로운 왕조에 대한 긍정적 태도

문학사적 의의 : 고려 왕조의 허망함을 노래한 조선 개국 공신의 회고가로, 고려 왕조의 말명으로 인한 허망함과 무상감에서 벗어나 새로운 역사의 물결을 타려는 정도전의 정치적인 진로가 암시적이고 함축적으로 제시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