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갓세 도롱이 닙고 ~                                     -김굉필-

       

                                                
                                                 <청구영언, 남훈태평가>

 [현대어 풀이]

  • 삿갓을 쓰고 도롱이를 입고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호미를 들고
  • 산으로 들어가 밭을 바삐 매다가 나무 그늘 아래 누웠더니 (어느새 잠이 들어)
  • 목동이 소와 양을 몰고 와 (그 울음 소리가) 잠든 나를 깨우는구나.

 [창작 배경]

작자가 무오사화에 연루되어 귀양살이와 은둔 생활을 하는 동안에 궁궐의 조정을 멀리하고서, 한가롭게 평화로운 전원 생활을 즐기고 있을 때 읊은 시조이다.

 [이해와 감상]

삿갓에 도롱이 입고 호미 놀려 기음매는 농부의 모습과, 정자나무 그늘에 누워서 풋잠이 든 농부와, 우양을 몰고 가는 목동을 목가적으로 연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한 폭의 풍경화를 연상케 하며, 짧은 글 속에 작자의 감각적인 좋은 묘사가 나타나 있고, 벼슬을 떠나서 전원생활에 만족하는 심정이 엿보이는 작품이다.

 [ 정리 ]

◆ 성격 : 고시조, 평시조, 전원한정가

표현

-. 묘사적

-. 화자의 정서를 직접 드러내지 않고 한가로운 광경을 제시하여 시를 끝맺어 여운을 남김.

◆ 주제 : 평화롭고 한가한 전원 생활

문학사적 의의 : 정치적 소용돌이(무오사화)로 인해 귀양살이를 하게 된 작가가 은둔 생활을 통해 느끼게 된 참된 자연의 의미를 드러내는 작품임.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