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마자 휘어진 대를 ~                            -원천석-


        눈 마자 휘어진 대를 뉘라셔 굽다탄고.

        구블 절(節)이면 눈 속에 프를소냐.

        아마도 세한고절(歲寒高節)은 너뿐인가 하노라.
                                                              
                               <청구영언, 동가선>

 [현대어 풀이]

  • 눈을 맞아 휘어진 대나무를 보고 누가 굽었다고 하는가 ?
  • 굽혀질 절개라면 차가운 눈 속에서 푸르게 서 있겠는가 ?
  • 아마도 한겨울의 추위를 이겨내는높은 절개는 너뿐인가 생각하노라.

 [창작 배경]

 고려 왕조가 몰락하면서 유신(遺臣)이 된 작자가 원주 치악산에 들어가 두 왕조를 섬길 수 없음을 지조있게 노래한  작품이다.

 [이해와 감상]

여말선초라는 시대적 상황 속에서 두 왕조를 섬길 수 없다는 유학자적 곧은 충절은 시류(時流)에 부동(不動)하는 무리들의 핍박에 더욱 고절(孤節)을 돋보이게 한다.

초장의 ' '은 새 왕조에 협력을 강요하는 외부적인 압력을 비유하고, ' 휘어진 대'는 그러한 눈 속에서 고통과 시련을 견디어 내는 힘든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중장은 설의적 표현으로 '지절(志節)의 정신'을 나타내며, 종장의 ' 세한고절'을 통해 어떠한 역경 속에서도 끝까지 굽히지 않을 화자의 신념이 직접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고려 유신의 굳은 절개를 드러낸 중·종장의 구절은 <논어>의 " 歲寒然後 知松栢之後凋 : 날씨가 차가워진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안다 "는 구절과 일맥 상통한다.·

 [ 정리 ]

◆ 성격 : 평시조, 지절가(志節歌), 회고가

◆ 구성

-. 초장 : 눈 맞아 휘어진 대나무와 훼손된 절개에 대한 의문

-. 중장 : 휘어진 대나무의 변함없는 푸르름을 강조함.

-. 종장 : 추위에도 굴하지 않는 대나무의 절개에 대한 찬양

◆ 표현

① 상징과 설의법

② 대나무를 의인화하여 고려 왕조에 대한 절개를 나타냄.(의인법)

◆ 주제 : 굽히지 않는 절개. 고려왕조를 향한 충절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