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이상제 살지게 먹여 ~                         -최 영-


      녹이상제(綠이霜蹄) 살지게 먹여 시내물에 싯겨 타고,

      용천설악(龍泉雪鍔)을 들게 갈아 둘러메고,

      장부(丈夫)의 위국충절(爲國忠節)을 셰워 볼가 하노라.
                                                                                 
         <청구영언, 가곡원류>

 [현대어 풀이]

  • 준마(좋은 말)를 기름지게 먹여서 시냇물로 깨끗이 씻어 타고
  • 보검(좋은 칼)을 잘 들게 갈아서 둘러메고
  • 대장부의 나라를 위한 충성스러운 절개로 위업을 세워 볼까 하노라.

 [창작 배경]

최영은 공민왕때 홍건적을 물리치고, 우왕 때 왜구를 물리치는 등 빛나는 공로를 세웠고, 명나라가 '철령위'를 설치하려고 할 때 최영은 팔도도통사로 정명군(征明軍)을 일으키는 등 고려 왕조의 최후를 지키는 자랑스런 기상을 보여 주었다.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이 있을 때, 유배되어 피살되었다. 고려왕조를 위한 장군의 기백과 기상을 읊은 작품인 듯하다.

 [이해와 감상]

초장과 중장은 녹이상제(주나라 목왕의 준마)와 용천설악(명검)을 소재로 해서, 조국을 위해 용감하게 싸우겠다는 무인의 늠름한 기상과 대장부의 호기를 대구법에 의해 표현했다. 종장에 와서는 위국충절을 다짐하는 주제의식이 직접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변함없는 충성을 다짐하는 화자의 기개와 의지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 정리 ]

성격 : 평시조, 단시조, 호기가(豪氣歌)    

표현 : 대구법, 대유법, 직설적 표현

주제 : 장부(丈夫)의 위국충절과 호연지기(浩然之氣)

화자의 태도 : 무인의 기개로 위국충절을 다짐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