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어린 후ㅣ니 ~                               -서경덕-

        마음이 어린 후(後)ㅣ니 하는 일이 다 어리다.

        만중운산(萬重雲山)에 어늬 님 오리마난

        지난 닙 부난 바람에 행혀 긘가 하노라.
                                                      
                     <청구영언, 해동가요, 가곡원류>

 [ 현대어 풀이 ]

  • 마음이 어리석으니 하는 일이 모두 어리석구나.
  • 구름이 겹겹이 쌓여 험난하고 높은 이 산 중으로 어느 임이 나를 찾아오겠는가마는,
  • 떨어지는 나뭇잎 소리와 바람부는 소리에 혹시 임이 오는 소리가 아닌가 하노라.

 [ 창작 배경 ]

도학자 서경덕은 명기 황진이와 사제지간으로도 지냈다고 한다. 학자 서경덕에게도 제자로서의 두터운 정이 생겨나 은둔 생활 중, 마음으로 서로를 기다리고 있는 심정을 꾸밈없이 표현하였다.

 [ 이해와 감상]

화담에게 글을 배우러 오던 황진이를 생각하면서 지은 노래라고 하는데, 학문밖에 모르는 서화담도 황진이의 여성적인 매력에는 역시 마음이 흔들렸던가 보다.

초장에서는 어리석은 자신을 고백하며 후화하고 있고, 중장의 '님'은 황진이로 짐작되며, 종장에서는 임에게로 향한 그리움이 못내 사무쳐, 낙엽지는 소리와 바람부는 소리가 들려도 기다리던 임의 발자국 소리로 착각할만큼, 화자의 애틋한 마음이 간절하기만 하다.

 [ 정리 ]

◆ 성격 : 평시조, 연정가(戀情歌)

◆ 표현 : 도치, 과장법

주제 : 임을 기다리는 선비의 애타는 심정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