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생여수(金生麗水)ㅣ라 한들 ~                        - 박팽년 -

      금생여수(金生麗水)ㅣ라 한들 물마다 금(金)이 남여

      옥출곤강(玉出崑崗)이라 한들 뫼마다 옥(玉)이 날쏜야.

      암으리 사랑(思郞)이 중(重)타 한들 님님마다 좃츨야.
                                                                              
      <해동가요>

[현대어 풀이]

  • 여수에서 금이 난다고 해서 물마다 금이 나겠으며, (여수에서 항상 금이 나오는 것은 아님.)
  • 옥이 곤강에서 나온다고 해서 산마다 옥이 나겠느냐? (모든 산에서 한상 옥이 나오는 것은 아님.)
  • 아무리 사랑이 소중하다고 한들 님마다 다 따를 수 있겠는가? (님에 대한 일편단심을 다짐함.)

[창작 배경]

단종을 쫓아낸 수양대군 섬기기를 거부한 사육신 가운데 한 사람인 박팽년의 작품이다. 단종을 향한 일편단심을 노래한 작품이다.

[이해 및 감상]

사육신의 절개와 신념이 잘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초 · 중장은 대구적인 표현을 이루는 부분으로 종장에 대한 전제를 이루고 있다. '금(金)'과 '옥(玉)'은 '성군(聖君)'을 비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종장은 이 작품의 주제를 표현한 장으로서 앞의 전제에 대한 작자의 자세가 단정의 형식으로 나타나고 있다.

임금을 섬기되 분별없이 여러 임금을 섬길 수 없다는 것을 비유적 표현 기교로 노래했다. 수양 대군에 의해 쫓겨난 어린 단종에 대한 애끓는 충정을 담아 노래한 작품이다.

* 여수(麗水) : 중국에서 금이 가장 많이 나온다는 강

* 옥출곤강(玉出崑崗) : 옥은 곤강에서 남. '곤강'은 중국에서 옥이 가장 많이 나온다는 곤륜산을 이름.

* 날쏜야 : 나겠느냐, 날 것이냐.

* 암으리 : 아무리

[ 정리 ]

성격 : 평시조, 절의가

표현

-. 금과 옥을 성군에 대한 비유로 사용하여 누구나 성군이 되는 것이 아님을 효과적으로 표현함.

-. 초장과 중장의 대구적 표현을 통해 리듬감을 형성함.

-. 설의법을 통해 임금에 대한 일편단심을 강조함.

주제 : 일편단심. 충신불사이군(忠臣不事二君)

문학사적 의의 : 세조가 단종을 내쫓자 단종의 복위를 꾀하던 화자가 단종에 대한 변함 없는 충절을 노래한 작품으로, 비유적 표현과 대구를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자신의 의지를 드러냄.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