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밤의 우던 여흘 ~                                    -원 호-



                                                                              
         <청구영언>

 [현대어 풀이]

  • 지난 밤에 울며 흐르던 여울물이 슬프게 울면서 지나갔도다.
  • 이제야 생각해 보니 임이 울어서 보내는 소리였도다.
  • 저 물이 거슬러 흘러가도록 하고 싶다, 그러면 나도 울어 내마음을 보내리라.

 [창작 배경]

생육신의 한 사람인 작가는 세조가 등극하자 벼슬을 버리고 고향인 원주에 숨어 있다가, 단종을 사모하여 영월로 가서, 물가의 석실 '관란'에 살면서 눈물짓다가 끝내 단종이 운명하자 고향으로 돌아가 두문불출한 사람이다. 세조에 의해 단종이 영월로 유배되었을 때, 석실에 기거하며 지낼 때 어린 임금을 생각하며 읊은 시조이다.

 [이해와 감상]

초장의 '여울의 울음'이 중장에서는 '임의 울음'으로, 다시 종장에서 '나의 울음'이 되는 점층적인 연상법을 사용하고 있다. 나도 울고 임도 울고 여울도 울고 …. 얼마나 안타까운 심정이었을까.  왕방연의 <천만리 머나먼 길에 ∼>와 아울러, 임(단종)에 대한 충정과 애정이 절절이 담겨 있는 작품이다. 물을 거꾸로 흐르게 하고 싶다는 종장의 표현은 작자의 슬픔이 자연의 순리에 역행하고 싶을 만큼 깊다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겠다.

 [개관 정리]

◆ 성격 : 평시조, 연군가, 절의가

◆ 화자의 정서와 태도 : 임금을 모시지 못하는 애달프고 안타까운 마음

◆ 표현 : 의인법과 영탄법을 구사하며 임에 대한 정을 노래함.

◆ 중심 소재 : 여울(물) → 억울하게 쫓겨난 임금의 슬픈 마음과 그 임금을 향한 화자의 충절과 그리움이 투영된 소재로, 화자와 임 사이를 연결해 주는 매개체임.

◆ 주제 : 어린 임(단종)에 대한 연정(戀情)과 이별의 슬픔

◆ 문학사적 의의 : 계유정난을 겪으면서도 한결같이 곧은 절개와 충절을 노래한 절의가로 '여울'이라는 객관적 상관물을 이용해 시상을 전개하는 수법이 빼어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