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부던 바람에 ~                                 -유응부-


         <대동풍아,가곡원류>        

 [현대어 풀이]

  • 지난 밤에 불던 바람이 눈보라와 찬서리를 몰아치게 했단 말인가? (과거-원인)
  • 정정하게 큰 소나무들이 다 쓰러져 가는구나. (현재-결과)
  • 하물며 아직 못다 핀 꽃들이야 말해 무엇하겠는가? (미래-예감)

 [창작배경]

단종이 즉위 후 숙부인 수양대군이 왕위 찬탈의 뜻을 품고, 정인지·한명회 등과 결탁하여 중신들을 죽이고 단종을 폐위시계유정난을 풍자한 것으로, 작자가 그 비참한 사실을 한탄하며 읊은 작품이다.

전체적으로 세조의 일파가 보여주는 횡포와 반역에 대한 개탄을 읊고 있는 작품이다.

 [이해와 감상]

이 시조는 반혁을 일으켜서 세조와 그 일파를 쓰러뜨리고, 단종을 복위시킴으로써 세종 임금의 유교(遺敎)를 끝까지 지키려던 충신 지사들이 모두 잡혀 처형되는 상황을 말해주는 작품이다. 인재들의 희생을 개탄하는 어조 속에 우국의 정이 잘 표현되어 있다.

 

* 간밤의 부던 바람, 눈서리 → 세조의 포악함과 횡포 비유, 계유정난으로 인한 정치적 시련의 상황

* 낙락장송 → 김종서, 사육신 등 수양대군에게 살해된 충신과 지사(志士)들

* 못다 픤 곳 → 정의감에 불타 거사를 일으키려던 젊은 인재들

 [개관 정리]

: 평시조, 절의가(節義歌)

◆ 표현

① 시간의 흐름(과거-현재-미래)에 따라 시상을 전개함.

② 자연물(눈서리-낙락장송-못다 핀 꽃)에 함축적 의미를 부여하여 주제를 우회적으로 제시함.

주제 : 계유정난으로 인한 충신의 희생에 대한 개탄

문학사적 의의 : 수양대군의 횡포와 반역에 대한 개탄을 풍자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자연물을 이용해 당시의 상황을 우의적으로 표현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