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석령 디나거냐 ~                             -봉림대군(효종)-

        청석령(靑石嶺) 디나거냐 초하구(草河溝)ㅣ 어드매오.

        호풍(胡風)도 차도 찰샤 구즌 비는 므스일고

        뉘라셔 내 행색(行色) 그려 내야 님 겨신 듸 드릴고.
                                      
                                                              <청구영언, 해동가요>

 [현대어 풀이]

  •  청석령은 지났느냐, 초하구는 어디메냐?
  • 호풍이 차고도 찬데 (이 겨울에) 궂은 비는 또 웬일인고?
  • 누구든지 나의 이 초라한 행색을 그림에라도 그려서 임금님 계신 곳에 보내주지 않겠느냐?

 [창작 배경]

효종이 봉림대군 시절,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조선이 청나라에게 당한 치욕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병자호란에서 굴복한 조선 왕조는 이듬해 소현세자와 더불어 봉림대군을 청나라에 볼모로 보낼 수밖에 없었는데, 볼모로 청나라 심양에 끌려가면서 그 비참함과 처절한 심정을 읊은 노래이다.

볼모로 잡혀가서는 병약한 소현세자는 죽게 되고, 봉림대군이 8년 만에 돌아오게 된다.

 [이해와 감상]

처절한 정경이다. 이름도 낯설은 오랑캐 땅, 음산한 호풍에 궂은비까지 내리며 옷을 적신다. 구중궁궐에서 고이고이 자란 일국의 왕자가 이런 비참한 모양새로 적국으로 인질이 되어 끌려가고 있는 것이다. 그 정경이 너무도 처절하고 참혹하기 이를 데 없다. 얼마나 애타고 외로웠기에 '아무나 내 행색 그려내어님 계신 데 드리고' 싶은 생각이 들었을까.

그 당시의 원한이 뼛속에 사무쳤기에 훗날 이를 악물고 '북벌'의 칼을 갈았던 것이다. 물론 그것도 수포로 돌아갔지만.

    * 청석령 → 만주 요령성 동북쪽에 있는 고개 이름
       * 지나거냐 → '-거-'는 과거시제 선어말 어미임.
       * 초하구 → 청석령과 더불어 효종이 병자호란 때에 심양에 볼모로 잡혀갈 때 지나간 만주의 고장 이름
       * 호풍 → 오랑캐 땅에서 부는 차디찬 바람
       * 행색 → 나그네의 차림새

 [정 리]

  성격 : 평시조, 비분가

   : 청나라에 볼모로 끌려가는 비통한 심정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