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리 벽계수ㅣ야 ~                  -황진이-

         


                                                
                                             <청구영언, 해동가요>

 [현대어 풀이]

  •  청산에 흐르는 푸른 시냇물아, 빨리 흘러가는 것을 자랑하지 말아라.
  • 한 번 넓은 바다에 이르면 다시 돌아오기 어려우니,
  • 밝은 달이 텅빈 산에 가득 비추고 있으니 잠시 쉬어간들 어떠하겠는가?

 [창작 배경]

당시 종친의 한 사람인 벽계수(李渾源)라는 사람이 하도 근엄하여 딴 여자를 절대로 가까이 하지 않는다는 소문이 높았다. 마침 그 때 그가 개성에 와서 달밤에 나귀를 타고 만월대를 산책할 때에, 소복 차림한 황진이가 이를 시험해 보려고 그에게 다가가 이 노래를 건넸더니, 벽계수는 황진이의 시재(詩才)와 미모에 끌려 자신도 모르게 나귀 등에서 내려서는 하룻밤의 시흥을 돋우었다고 한다.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중의적인 표현이 두드러진 작품이다. '벽계수'는 흐르는 물과 왕족인 벽계수(碧溪水)를, '명월'은 달과 황진이 자신을 동시에 의미한다.

일차적으로 이 시조는, 아름다운 기녀가 한 강직한 선비를 유혹하는 내용으로 이해할 수 있다. 벽계수에게 자신과 이 달 밝은 밤의 빈 산에서 함께 어우러져 놀아보자는 유혹의 뜻이 충분히 전달되는 것이다.

그런데 한편으론, 초장의 '청산'은 영원히 변함없는 자연을 나타내며, '벽계수'는 순간순간 쉬지 않고 변해가는 인간의 삶을 뜻한다. 영원한 자연에 비해 순간적이고 덧없기만 한 인생, 그 허망한 인생을 풍류로 한 번 달래보자는  기녀다운 호소력을 지닌 노래라고도 할 수 있다.

    * 청산리 → 푸른 산속
       * 벽계수 → 중의적 표현, 푸른 시냇물과 종친 벽계수를 함께 이르는 말
       * 수이 → 쉽게, 빨리
       * 일도창해 → 한번 넓은 바다에 이름
       * 명월 → 밝은 달인데, 황진이의 예명이기도 하다. '벽계수'와 아울러 이른 바 중의법으로 표현됨.
       * 만공산 → 텅빈 산에 달빛이 가득 차 있다는 뜻으로, 함께 풍류를 즐기기에 적합하다는 의미임.

 [정 리]

 ▶ : 평시조, 연정가

 시적 상황 및 주된 정서 : 벽계수를 유혹하는 상황으로, 상대방에게 인생을 즐길 것을 권유하면서 현재적 순간을 강조하는 낭만적 태도를 보임.

  : 중의법을 통해 화자의 의도를 분명히 드러냄.

  : 인생의 덧없음과 행락의 권유

 문학사적 의의 : 인생을 즐기고자 하는 작가의 가치관이 잘 드러나 있으며 기녀의 시조가 조선 전기 시조의 지평 확장에 기여하였음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작품임.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