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버힌 솔이 ~                               -김인후-

       
      엊그제 버힌 솔이 낙락장송(落落長松) 아니런가

      져근덧 두던들 동량재(棟樑材) 되리러니

      어즈버 명당(明當)이 기울면 어느 남기 바티리.
                                                                       
                        < 청구영언 >

 [현대어 풀이]

  • 엊그제 베어 버린 소나무가 곧게 자라던 낙락장송이 아니었던가.
  • 잠깐 동안이라도 그대로 두었더라면 기둥이나 대들보가 될 만한 재목이었을 텐데(아깝게 잘라버렸구나)
  • 아, 명당이 기울어지면(나라가 기울어지면) 어느 나무로 버티어 내야 하는가?

 [창작 배경]

명종 2년(1547)에 일어난 정미사화는 일명 '벽서(壁書)의 옥(獄)'이라 하여, 전라도 양재역 벽에 문정왕후(명종의 생모)를 가리켜 "여왕이 위에서 정권을 농락하고, 아래에서 이 기가 권세를 부리어 나라가 망하려고 하는데, 이것을 가만히 보고만 있을 것인가"하는 글이 씌어져 있었던 것을 이른다. 이 때문에 봉성군, 송인수, 임형수 등이 윤 임의 일당으로 몰려 죽임을 당하였다.

퇴계 이황까지도 '문무를 겸비한 기장사(起壯士)'라고 불렀던 임형수는 이 시조를 지은 김인후와 교분이 두터웠다. 정미사화 때 목숨을 잃은 친구 임형수의죽음에 대하여 개탄한 노래이다.

 [이해와 감상]

아마도 살아 있었더라면 나라의 중요한 재목이 되었을텐데 성급하게 사람의 목숨을 해하니, 장차 인재들이 사라져 기울어가는 나라의 앞날을 누가 떠받쳐줄 것이가 걱정하는 작자의 한탄이 적절한 비유로 표현되어 있다.

초장의 '낙락장송'이나 중장의 '동량재'는 훌륭한 인재를 뜻하며, 작자의 친구인 '임형수'를 가리키는 비유의 말이기도 하다. 그리고 종장의 '명당'은 임금이 있는 궁궐이나 나라를 뜻한다.

    * 동량재 → 기둥이나 대들보감. 훌륭한 인재를 비유하는 말
       * 명당 → 흔히 좋은 묏자리를 명당이라 하지만, 여기에서는 훌륭한 건물의 뜻이다. 임금이 조현을
                       받는 정전을 말하는 것이니, '명당이 기울면'은 '나라가 기울면'의 뜻이 있다.

 [정리]

성격 : 평시조, 애도시

표현 : 상징과 비유

주제 : 훌륭한 인재의 희생을 애도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