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져 내일이야 ~                                   -황진이-


                                                                          
                  <청구영언>

 [현대어 풀이]

  • 아, 내가 한 일이여!  이렇게 그리워 할 줄을 몰랐단 말인가? (한탄과 후회)
  • 있으라고 말씀드리면 임께서 굳이 가셨겠는가? (심리적 갈등)
  • 보내놓고 나서 그리워하는 정은 나도 모르겠구나! (심리적 갈등)

 [창작 배경]

 작자가 사대부 황진사의 서녀로 태어난 것을 원망하여 스스로 시와 서예, 묵화와 음률을 배워 문인을 비롯한 석학들과 교류하였다.

 [이해와 감상]

" 아, 내가 한 짓을 좀 보아라, 이게 무슨 꼴이람. 막상 보내 놓고 나면 이렇게 더욱 그리워질 줄을 미처 몰랐단 말이냐. 제발 나를 버리고 가지 말고, 있으라고 만류하였던들 이렇게 뿌리치고 가 버리지는 않았을  것을. 하필, 말리지 못하고 보내놓고 나서 더욱 그리워하는 이 심정은 또 무엇이란 말이냐. "

당혹해서 마음에도 없는 엉뚱한 행동을 하기가 일쑤인 것이 사랑의 생리임을, 사랑을 해 본 사람이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초장과 중장은 임을 보낸 후의 후회를 나타내고 있으며, 종장에서는 떠나 보낸 후에 더욱 간절해지는 임에 대한 그리움을 애써 체념조로 가라앉히고 있다.

문두에 등장하는 '어져'라는 말은 이별을 하자 미처 알아차리지 못하던 그리움을 깨닫게 되었다는 표현과 더불어 생생하게 표현한 신선한 감각이 느껴진다. 특히 이 시조의 표현상의 절조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제 구태여'의 행간 걸림이다. '제 구태여'는 앞과 뒤에 동시에 걸리는 말로서, 앞에 걸려서는 '임이 굳이 가겠는가마는'의 도치형을 만들고, 뒤에 걸려서는 '자기가 구태여 보내고'라는 뜻을 가져 황진이 자기 자신을 일컫게 되기도 한다.

여성의 섬세한 표현이 부드럽고 고운 시어를 구성하고 있으며, 임을 위해 떠나 보낸 뒤 말없이 임을 그리워하는 동양적인 여인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정리]

◆ 성격 : 평시조, 연정가

◆ 표현

① 우리말의 절묘한 구사를 통해 화자의 심리상태를 섬세하고 곡진하게 표현함.

② 도치법과 영탄법을 사용하여 화자의 안타까운 정서를 강조하고 있음.

주제 : 임을 그리워하는 회한의 정

◆ 의의 : 고려 속요인 <가시리>, <서경별곡>과 김소월의 <진달래꽃>을 이어주는 이별시의 절창임. 황진이는 재색을 겸비한 조선 시대 최고의 기녀였는데, 이 작품에는 자존심 때문에 임을 떠나 보냈던 화자의 심리적 갈등이 우리말의 절묘한 표현 속에 잘 드러나 있음.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