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버슨 아해ㅣ들리∼                           - 이정신 -

     

     

     <청구영언>    

 [현대어 풀이]

  • 벌거벗은 아이들이 거미줄테를 들고 시냇가를 왔다 갔다 하며
  • 발가숭아(고추잠자리) 발가숭아, 저리 가면 죽느니라 이리 오면 사느니라, 하면서 부르고 있는 이는 벌거벗은 아이들이로다.
  • 아마도 세상의 일이 다 이런가 하노라.

 [이해와 감상]

어린 아이들이 고추잠자리를 잡고 있다. 아이들은 고추잠자리를 잡기 위해 이쪽으로 와야 산다고 거짓으로 유인을 하고 있다. 이 모습을 통해 세상일이 다 이렇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서 말하는 '세상일'이란, 바로 '약육강식의 세태' 또는 서로 이익을 차지하기 위해 모해하는 세태를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서로 믿을 수 없는 약육강식의 각박한 세태를 해학적으로 풍자하여 그 속에 인생의 오묘한 진리나 생활 철학을 안으로 간직하고 있다. 여기서 '발가벗은 아이들'과 '발가숭이'는 모해하는 자를, '발가숭아'는 모해의 대상을 비유적으로 나타낸 말이다.

그런데 '발가숭이'가 '발가숭아'를 잡으려고 하는 상황이 설정되어 있는데, 양쪽을 가리키는 말이 궁극적으로는 같다. 이것은 양자가 객관적으로 구분되어 있는 것이 아니고, 상황에 따라 모해의 주체가 되기도 하고 대상(객체)이 되기도 한다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정리]

◆ 성격 : 사설시조, 풍자가, 세태가

◆ 표현 : 의인법, 중의법, 풍자적, 역설적 상황 설정

◆ 주제 : 약육강식의 험난한 세태 풍자,  서로 모해하는 세태에 대한 풍자

◆ 문학사적 의의 : 작자가 알려져 있는 사설시조로 약육강식의 세태를 절묘하게 풍자한 작품임.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