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별곡(相思別曲)                     - 작자 미상 -


 

 

 [ 현대어 풀이 ]

인간 이별 만사 중에 독수공방 더욱 섧다. / 임 못 보아 그리운 이내 심정을 누가 알리. / 맺힌 시름 허튼 근심 다 흩어 던져두고 / 자나깨나 깨나자나 임 못 보니 가슴 답답 / 임의 얼굴 고운 소리 눈에 암암 귀에 쟁쟁 / 보고 싶구나 임의 얼굴, 듣고 싶구나 임의 목소리.

비나이다 하나님께 임 생기라 비나이다. / 전생 이생 무슨 죄로 우리 둘이 생겨나서 / 잊지 말자 처음 맹세 죽지 말자 백년 기약 / 천금같이 믿었는데 세상 일에 마(魔)가 많구나.

천금의 돈도 아름다운 보석도 내 귀에는 들리지 않고, 세상 빈부 관계하랴 / 물의 근원이 흘러 나와 강물이 되어 깊고 깊고 다시 깊고 / (우리의) 사랑이 모여 산이 되어 높고 높고 다시 높아 / 무너질 줄 모르거든 끊어질 줄 누가 알리.

임과의 짧은 만남 끝에 이별하여 소식조차 끊어지니 / 오늘 올까 내일 올까 그린 지도 오래여라. / 세월이 절로 가니 보람 없이 늙는구나. / 이별이 불이 되어 나의 애간장을 태운다. / 나며 들며 빈 방 안에는 다만 한숨뿐이로다.

인간 이별 만사 중에 나 같은 이 또 있을까 / 바람 불어 구름 되어 구름 끼어 저문 날에 / 나며 들며 빈방으로 오락가락하다가 혼자 앉아 / 임 계신 데 바라보니 이내 생각이 허사로다. / 독수공방하면서 임 생각에 몸부림치는 일이 옛날부터 있던 일인가.

내가 사랑하는 것같이 임도 나를 생각하실까. / 날 사랑하던 끝에 남을 사랑하려는가 / 첩첩산중에 들어간들 어느 낭군이 날 찾으리. / 산은 첩첩 고개 되고 물은 층층 늪이로다. / 오동잎 지는 가을 밝은 달에 임 생각이 새로워라.

 [ 감상 및 해설 ]

이 노래는 인간의 이별 만사 중에 독수공방이 더욱 서럽다는 말로 시작하여, 임을 기다리는 마음과 사모하는 마음을 여러 각도로 묘사한 가사이다. 그리고 한 번 죽어 가면 다시 오기 어려우니 옛 정이 있거든 다시 보게 태어나길 기원한다는 내용으로 끝을 맺는다.

 [ 핵심 정리 ]

■ 갈래 : 가창 가사

■ 성격 : 여성적, 애상적

■ 주제 : 독수공방하는 외로움과 임에 대한 그리움

■ 표현

① 서민층의 언어와 양반층의 언어가 함께 쓰임.

② 시적 화자의 정서를 표현하는 과정에서 자연의 요소를 적절히 사용함.

③ 대비적 표현을 통해 시간에 대한 이중적 인식을 드러냄.

④ 설의적 표현을 통해 화자의 정서를 효과적으로 드러냄.

■ 구성

*  1 ~  6행 → 독수공방하는 화자의 처지와 임을 그리워하는 심정

*  7 ~10행 → 임과의 만남과 사랑의 맹세에 대해 회고함.

* 11~14행 → 임과의 사랑이 깊어져, 헤어짐을 예상치 못함.

* 15~19행 → 소식 없는 임을 그리워하며 보낸 세월에 외로움만 깊어감.

* 20~24행 → 임을 그리워하며 독수공방하는 외로움

* 25~29행 → 화자에 대한 임의 생각을 궁금해하며, 애끓는 그리움을 말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