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월음(明月吟)                                - 최 현-

달아, 달아 밝은 달아. 청천(淸天)에 떠 있는 달아. 얼굴은 언제 나며 밝기는 뉘 삼기뇨. 서산에 해 숨고 긴 밤이 침침한 때 청렴을 열어 놓고 보경(寶鏡)을 닦아 내니 일편광휘(一片光輝)에 팔방(八方)이 다 밝았다.

하룻밤 찬바람에 눈이 온가 서리 온가. 어이 한 천하가 백옥경이 되었는고. 동방이 채 밝거늘 수정렴을 걸어 놓고 거문고를 비껴 안아 봉황곡을 타 짚으니 소리마다 맑고 널리 퍼져 태공(太空)에 들어가니 달나라 계수나무 밑에 옥토끼도 돌아본다. 유리 호박주를 가득 부어 권하고자 하니 유정한 상아도 잔 밑에 빛난다. 청광(淸光)을 머금으니 폐부에 흘러들어 호호(浩浩)한 흉중(胸中)이 아니 비친 구멍 없다.

옷가슴 헤쳐 내어 광한전에 돌아앉아 마음에 먹은 뜻을 다 사뢰려 하였더니 마음 나쁜 부운(浮雲)이 어디서 와 가리었는고. 천지가 캄캄하여 온갖 사물을 다 못 보니 상하 사방에 갈 길을 모르겠다. 우뚝 선 산봉우리 끝에 달빛이 비치는 듯 운간(雲間)에 나왔더니 떼구름이 미친 듯 나오니 희미한 한 빛이 점점 아득하여 온다. 중문을 닫아 놓고 뜰에 따로 서서 매화 한 가지 계수나무 그림자인가 돌아보니 처량한 암향(暗香)이 날 좇아 근심한다. 소렴(疏簾)을 걷어 놓고 동방(洞房)에 혼자 앉아 금작경 닦아 내어 벽 위에 걸어 두니 제 몸만 밝히고 남 비칠 줄 모른다.

둥근 비단 부채로 긴 바람 부쳐 내어 이 구름 다 걷고자. 기원 녹죽(綠竹)으로 일천(一千) 장(丈) 비를 매어 저 구름 다 쓸고자. 장공(長空)은 만 리오 이 몸은 진토(塵土)니 엉성한 이내 뜻이 헤아려 보니 허사로다.

가뜩 근심 많은데 긴 밤이 어떠한고. 뒤척이며 잠 못 이뤄 다시금 생각하니 달이 차고 지며 초목이 자라고 스러짐이 천지도 무궁하니 풍운이 변화한들 본색(本色)이 어디 가료. 우리도 단심(丹心)을 지켜서 명월(明月) 볼 날 기다리노라.

 

* 달 → 화자가 지향하는 존재(임금)

* 얼굴은 언제 나며 → 얼굴은 언제 나오며

* 밝기는 뉘 삼기뇨 → 밝기는 누가 시켰으며

* 침침한 때 → 어두침침할 때에

* 청렴 → 젊은 여인이 쓰는 경대 (화자는 여인으로 설정됨)

* 보경 → 보배로운 거울, 소중한 거울 ( 〃)

* 일편광휘 → 한 조각 환하게 빛나는 빛

* 팔방 → 이곳저곳, 모든 곳, 온 세상

* 백옥경 → 도교에서 하늘 나라에 있다고 하는 옥황상제의 아름다운 궁궐

* 동방이 채 밝거늘 → 동쪽이 밝아 오니

* 수정렴 → 수정으로 만든 구슬을 꿰어 꾸민 발

* 태공 → 아득히 높고 먼 하늘

* 상아 → 달나라에 있다는 아름다운 미인, '항아'라고도 함.

* 호호한 → 한없이 넓고 큰

* 광한전 → 달나라 옥황상제의 궁궐, 여기서는 임금이 계시는 궁궐을 의미함.

* 부운, 떼구름 → 현실의 혼란스러움과 암울함을 상징함.(임진왜란)

* 매화 한 가지 → 화자의 감정이 이입된 자연물

* 처량한 암향 → 달을 지향하는 쓸쓸한 마음

* 소렴 → 엉성하게 짠 문발

* 동방 → 깊숙한 안쪽 방이라는 뜻으로, 여자들이 거처하는 방을 일컬음.

* 금작경 → 황금까치를 조각한 거울

* 남 → 님(임금)을 의미

* 기원녹죽 → 중국 하남성 기원에 있는 정원에서 나는 푸른 대나무

* 천 장(丈) 비 → 긴 빗자루

* 본색 → 본래의 빛깔이나 성질

* 단심 → 변하지 않는 정성스러운 마음, 일편단심, 변함없는 충성심

 

 [ 감상 및 해설 ]

이 작품은 조선 선조 때 지어진 가사이다. 제작 시기는 1594년(선조 27년)에서 1597년 사이로 추정된다. 임진왜란으로 몽진(임금이 난리를 피하여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김) 길에 오른 '임금'을 '명월'에 빗대어 나라 걱정하는 마음과 왕을 그리워하는 정을 노래한 작품이다. 달이 찼다가 기울고, 구름에 가렸다가 다시 그 모습을 나타내듯이 나라의 전란도 머지않아 사라지리라는 염원과 의지를 담은 노래이다. 작가의 또 다른 작품인 '용사음(龍蛇吟)'이 직접적인 전란의 상황 속에서 비분강개를 표현한 내용이라면, 이 작품은 구름에 가린 달을 보는 안타까움을 개인적 서정에 중점을 두고 서술하였다.

시상의 전개 과정을 보면, 밝은 달을 찬미하다가, 닭이 밝게 천하를 비추니 어두운 곳이 전혀 없다고 함, 밝은 달님께 가슴 속에 품은 뜻을 낱낱이 아뢰려 하였더니 떼구름이 몰려들어 달을 가려 아뢰지 못 하겠다며 빨리 저 구름을 씻어버릴 수 있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드러냄, 단심을 지켜 밝은 달님을 볼 수 있는 날을 기다리겠다는 서원을 토로하고 있다.

이 작품에는 '우의적인 말하기'가 나타난다. '우의적인 말 하기'란 사물에 인간적인 의미를 부여하여 행동하게 함으로써 어떤 의미를 직접 말하지 않고 넌지시 일깨워 주는 방법을 말한다. 이 작품에서는 '달(명월)'과 '구름'에 인간적인 의미를 부여함으로써 우의적으로 나라의 위기 상황과 이에 대한 시적 화자의  인식을 독자에게 암시해 주고 있다.

 [ 핵심 정리 ]

■ 갈래 : 조선시대 가사

■ 성격 : 우국적, 비유적, 애상적, 우의적, 의지적

■ 주제 : 우국연주의 지극한 정

■ 표현 : 상징적 소재를 통해 상황을 암시함.

              자연 현상에 빗대어 미래에 대한 낙관적 전망과 기대를 드러냄.

■ 구성( 과거 - 현재 - 미래 )

Ⅰ. 서사 : 온 세상을 비추는 밝은 달을 찬미함.( = 임금의 덕 찬양)

Ⅱ. 본사⑴ : 달빛에 취해 연주하는 거문고 소리가 하늘에 퍼짐.

                       ( *거문고→화자의 그리움의 정서를 표출하는 매개체 )

Ⅲ. 본사⑵ : 구름이 몰려와 달을 가림을 근심함.

                       ( *구름 → 왜적의 침입, 임진왜란, 어수선한 현실 상황 )

Ⅳ. 본사⑶ : 부채와 비로 구름을 걷어 내고 싶은 염원( = 구국의 염원)

Ⅴ. 결사 : 단심을 지켜 밝은 달을 다시 볼 수 있는 날을 기다림(= 변함없는 충정과 미래에 대한 기대)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