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민 가(安民歌)                   - 충담사 -

    君隱父也
    臣隱愛賜尸母史也
    民焉狂尸恨阿孩古
    爲賜尸知民是愛尸知古如
    窟理叱大 兮生以支所音物生
    此 兮 食惡支治良羅
    此地 兮捨遣只於冬是去於丁
    爲尸知國惡支持以 支如右如
    後句 君如臣多支民隱如
    爲內尸等焉國惡太平恨音叱如

   

 [ 현대어 풀이 ]

임금은 아버지요  /  신하는 사랑을 주시는 어머니요  /  백성은 어린 아이라고 한다면  /  백성이 사랑받음을 아실 것입니다.  /  꾸물거리며 구차히 사는 백성들  /  이들을 배불리 먹이고 다스려  /  이 나라를 버리고 어디로 갈 것인가 한다면  /  나라 안이 다스려짐을 알게 될 것입니다.  /  아아, 임금답게 신하답게 백성답게 할 것이면  /  나라 안이 태평할 것입니다.

 [ 배경 설화 ]

신라 경덕왕 때의 일이다. 3월 삼짇날 왕이 귀정문 문루에 나와 좌우에 있는 사람더러 이르기를 "누가 길에 나서서 훌륭하게 차린 중 하나를 데려 올 수 있겠느냐?" 마침 상당한 지위에 있는 한 중이 점잖고 깨끗하게 차리고 술렁술렁 오는 것을 좌우에 있던 사람이 바라보고 곧 데려왔다. 왕이 말하기를 "내가 훌륭하게 차렸다고 말한 것은 이런 것이 아니다." 그리하여 그만 돌려 보냈다. 또 한 중이 옷을 기워 입고 벚나무로 만든 통을 지고 남쪽으로부터 오고 있었다. 왕이 기쁘게 대하면서 문루 위로 맞아 들였다. 그 통속을 드려다 보니 차 다리는 제구가 들어 있을 뿐이다. 왕이 묻기를 "그대는 누구인가?" 중이 말하기를 "충담입니다." 또 묻기를 "어디서 오는 길인가?" 중이 말하기를 "소승이 매년 3월 삼짇날과 9월 9일 날은 차를 다리어 남산 삼화령에 계신 부처님께 올립니다. 지금도 차를 올리고 막 돌아오는 길입니다." 왕이 말하기를 "나도 그 차 한잔을 얻어 마실 연분이 있겠는가?" 중이 차를 다리어 올리었는데 차 맛이 희한 할뿐더러 차중에서 이상한 향기가 무럭무럭 났다. 왕이 말하기를 "내가 일찍이 듣건대 대사의 기파랑을 찬양한 사뇌가는 그 뜻이 심히 높다고 하는데 과연 그런가?" 대답하기를 "네, 그렇습니다." 왕이 말하기를 "그러면 나를 위해서 백성을 편안히 살도록 다스리는 노래를 지으라." 중이 그 당장 임금의 명령에 의해서 노래를 지어 바치었더니 왕이 잘지었다고 칭찬하고 왕사를 봉하였다. 중은 두번 절한 다음 그 벼슬을 굳이 사양해서 받지 않았다.

 [ 이해와 감상 ]

신라 제35대 경덕왕에 충담사가 경덕왕을 위해 지은 10구체 향가로 잠요이며 치국의 노래이다. 이 작품에서 왕을 아버지에 신하를 어머니에 그리고 백성을 어린 아이에 비유하여 "각기 자신의 본분을 다하라"는 유교적 사상이 돋보인다. 임금과 신하와 백성이 각자 자기 구실을 다하면 나라와 백성 모두가 태평하리라는 정치 이념을 발전시켜서 유교적인 내용이 다분하다.

<논어>에 "임금은 예로써 신하를 부리고 신하는 충으로써 임금을 섬겨야 한다(君使臣以禮 臣使君以忠)"라는 말이 있다. 군신간에 서로 화합하지 않고 불화가 생기는 원인을 공자는 바로 예와 충성의 결여로 보았다. 물론 공자가 말한 것은 임금과 신하가 체면만을 내세워 대하는 태도가 아니라 서로의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거짓없는 태도를 말한다. 이 작품에서도 같은 뜻의 교훈이 담겨 있다.

이 작품에는 임금과 신하, 즉 국가의 도리가 담겨 있다. 그러나 이 또한 <안민가>에서 말하는 '사랑'의 정신이 망각된다고 할 때 헛된 물거품이 된다는 것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 핵심 정리 ]

성격 : 10구체 향가, 유교적 치리가(治理歌). 치국의 노래. 잠요(교훈적 노래)

표현

* 소박한 은유(임금, 신하, 백성을 각각 어비, 어미, 아이에 비유함)

* 논리적 내용전개(임금과 신하, 백성의 관계를 전제로 나라가 태평할 수 있는 조건을 결론으로 제시)

* 청자를 높임(청자가 경덕왕으로 설정되어 있기에)

◆ 시적 화자의 태도 : 청자를 높이는 태도로 교훈적 내용을 전달함.

◆ 구성

* 1~4행 : 임금과 신하와 백성의 관계

* 5~8행 : 군신의 의무 - 민(民)의 풍요로움

* 9~10행 : 나라가 태평해지는 방법

핵심 구절 : 9,10행 → 나라가 태평할 수 있는 조건을 제시(공자의 정명사상과 일맥 상통함)

※ <논어>의 '옹야편'에서 " 모난 술그릇이 모나지 않으면 모난 술그릇이라 할 수 있겠는가?  임금은 임금 노릇하며, 신하는 신하 노릇하며, 자식은 자식 노릇하는 것입니다."

주제 : 치국안민(治國安民)의 도(道)와 이상

의의 : 현존 향가 중 유일하게 유교적 민본사상을 바탕으로 한 작품임.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