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중문답(山中問答)                               - 이백-

           

          問余何事棲碧山(문여하사서벽산)

          笑而不答心自閒(소이부답심자한)

          桃花流水杳然去(도화유수묘연거)

          別有天地非人間(별유천지비인간)

           

              나더러 무슨 일로 푸른 산에 사냐길래

              웃으며 대답 않았지만 마음만은 한가롭다.

              복사꽃이 흐르는 물에 아득히 떠내려 가니

              인간 세상이 아니라 별천지로다.

 [ 이해와 감상 ]

중국 당나라 시인 이백의 한시로, <이태백 문집>에 실려 있다. 시제가 '산중답속인'으로 되어 있는 판본과 제1구가 '問余何事棲碧山(문여하사서벽산)'으로 되어 있는 판본이 있다. 보통 7언 절구로 분류되며, 1, 2, 4구의 마지막 글자, 즉 '山, 閒, 間'이 운자들이며 '4/3'으로 끊어 읽는다. 이 시를 근체시(近體詩)의 율격과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7언고시로 분류하기도 한다.

도교가 유행하던 중국 진나라 때 도연명이 쓴 <도화원기>에서 소재를 취했다. 속세를 벗어나 자연 속에 묻혀 한가로이 지내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는 낭만주의적 경향의 시이다.

제3, 4구는 <도화원기> 중 무릉에 사는 한 어부가 도화림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가 별천지에 이르게 되었다는 이야기인 도원경을 그린 것으로서, 제1구의 물음, '왜 푸른 산중에 사느냐'는 속인의 물음에 대한 구체적인 답이기도 하다. '別有天地非人間(별유천지비인간)'이 단순히 경치가 아름다운 것만을 논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높은 경지를 드러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주제는 세속을 벗어나 자연 속에 은둔하는 한가로움이라고 볼 수 있는데, 제2구 '笑而不答心自閒'에 잘 나타나 있다. '笑而不答'과 '心自閒'은 각기 별개의 의미를 지닌 두 말이 조화를 이루어 독특한 시적 분위기를 고취시키고 있다. 이와 같은 자연에 대한 동경과 낭만주의적 경향은 젊어서 도교에 심취했던 작가의 면모를 드러내준다.

이백의 시에서 자주 보이는 환상성은 대부분 도교적 발상에 의한 것이며, 산중(山中)은 그의 시적 세계의 중요한 무대가 되고 있다. 이백은 중국 성당기의 시인으로 자는 태백, 호는 청련거사이다. 두보와 함께 이두(李杜)로 불리는 중국 최대의 시인이며, 시선(詩仙)이라고도 한다. 당대 낭만파 시인의 제1인자로서 안사의 난 이전의 당대 시정신을 집대성한 1,100여 편의 작품이 현존한다.

 [ 정리 ]

형식 : 중국 한시(7언 절구)

특성

* 세속과의 결별을 통해 동양적 신선의 세계를 그림.

* 전통적 소재인 복숭아꽃을 통해 선경에 대한 암시를 드러냄.

* 세속에 대한 미련 없이 이상적인 신선 세계를 동경함.

구성

* 기, 승 → 산중 생활에 대한 문답

* 전, 결 → 탈속적 이상 세계에 사는 만족감

주제 : 세속을 벗어난 자연 속의 한가로움

문학사적 의의 : 도연명의 <도화원기>에 나오는 무릉도원을 연상시키는 한시로 이백이 지은 시 가운데서 특히 뛰어난 것으로 손꼽히는데, 극도로 절제된 언어 속에 깊은 서정과 뜻을 응축해 내는 절구의 특성이 잘 드러나고 있음.

 [ 참고 ]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