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중(途中)                               - 김시습-

           

          貊國初飛雪(맥국초비설)

          春城木葉蔬(춘성목엽소)

          秋深村有酒(추심촌유주)

          客久食無魚(객구식무어)

          山遠天垂野(산원천수야)

          江遙地接虛(강요지접허)

          孤鴻落日外(고홍낙일외)

          征馬政躊躇(정마정주저)

           

              맥의 나라 이 땅에 첫눈이 날리니,

              춘성에 나뭇잎이 듬성해지네.

              가을 깊어 마을에 술이 있는데,

              객창에 오랫동안 고기 맛을 못 보았네.

              산이 멀어 하늘은 들에 드리웠고,

              강물 아득해 대지는 허공에 붙었네.

              외로운 기러기 지는 해 밖으로 날아가니,

              나그네 발걸음 가는 길 머뭇거리네.

               

        * 맥의 나라 → 옛 부족 국가 시대의 조선

        * 춘성 → 관동지방의 지명

        * 객창 → 객지에서 살아가는 생활

        * 객창에 오랫동안 고기 맛을 못 보았네 → 나그네의 고달픈 삶을 형상화함.

        * 산이 멀어 ~ 허공에 붙었네 → 대구법, 자연의 풍경을 이용하여 쓸쓸한 심정을 형상화함.

         

 [ 이해와 감상 ]

작가 김시습이 나이 오십이 넘은 후 관동 지방을 여행하면서 느낀 감회를 노래한 한시이다. 먼 산과 아득한 강물, 들판과 허공이 서로 대비되는 가운데, 석양의 기러기한테 길을 떠나는 나그네의 심정을 의탁하여 보여주고 있다. 시적 대상을 적절하게 선택하고 선명한 이미지의 대조를 통해 시적 화자의 형상이 외로운 나그네의 모습으로 잘 그려져 있다.

 [ 정리 ]

형식 : 한시(5언 율시)

성격 : 서정적, 우수적, 애상적

제재 : 늦가을 산촌

화자 : 외로운 나그네(외로운 기러기로 형상화되어 있으며, 먼 산과 아득한 강물, 외롭게 날아가는 기러기의 모습을 보며 외로운 심정에 발길을 떼지 못하고 있음.)

구성

   * 수련 → 늦가을의 계절적 배경(시적 상황)

   * 함련 → 나그네의 고달픈 삶의 형상화

   * 경련 → 막막한 대지와 산하의 모습 제시

   * 미련 → 나그네의 외로운 심정 표현

특성 : 선경후정(객관적 자연 묘사에서 내면적 서정의 세계로 시적 정서가 이어짐.)

              유랑의 길을 떠도는 나그네의 외로운 어조가 드러남.

주제 : 늦가을 산촌 풍경에서 느끼는 나그네의 시름과 쓸쓸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