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 벽 루(浮碧樓)                          - 이색-


        昨過永明寺(작과영명사)     暫登浮碧樓(잠등부벽루)

        城空月一片(성공월일편)     石老雲千秋(석로운천추)

        麟馬去不返(인마거불반)     天孫何處遊(천손하처유)

        長嘯依風등(장소의풍등)     山靑江自流(산청강자류)

     

            어제는 영명사를 지나가다가

            잠시 부벽루에 올라갔노라.

            텅 빈 옛 성터에 조각달이 걸려 있고

            오래된 조천석 위에는 천년의 구름이 흐르네.

            인마(麟馬)는 떠나서 돌아오지 않고

            천손은 지금 어디에서 노닐고 있는 것인가?

            휘파람을 불며 난간에 기대어 서 있노라니

            산은 예전처럼 푸르고 강물만 끊임없이 흘러가는구나.

             

[ 이해와 감상 ]

이 작품은 고려말의 문신이었던 작가가 고구려 동명왕의 전설이 깃들어있는 평양 명승지인 부벽루에서 지난 날의 영화롭던 시대를 회상하며 읊은 노래이다.

그 옛날 찬란했던 고구려의 모습은 사라지고 퇴색한 자취만이 남아있는 그곳에서 작자는 인간의 역사와 삶과 부귀 등에 대한 무상감을 맛본다.

빈 성터와 한조각의 달, 그리고 이끼 낀 주춧돌에서 지난 세월의 깊이가 묻어나고 있으며, '산'과 '강'은 유한한 인간의 모습과 대조적으로 나타나 주제를 강조하고 있는 소재로 시의 배경을 이룬다.

그러면 그가 이 시를 지은 동기는 이러한 회고적 정서에 그치는 것인가? 그렇지는 않은 듯하다. 여기서 우리는 시인이 막연하게 옛 왕조의 자취를 읊기보다 위대한 건국 영웅이었던 동명왕의 일을 노래한 점에 주목하게 된다. 이 당시 고려는 원(元)나라의 오랜 침략을 겪고 난 뒤여서 국가적으로 극히 쇠약한 형편이었는데, 시인은 이러한 시대 상황 속에서 고구려의 웅혼한 역사를 일으킨 동명왕의 위업을 다시금 생각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은 현재의 시간에서 과거로 소급해 올라가는 한편, 과거의 역사를 통해 다시금 현재를 비추어 보는 양면적 시각을 내포한다고 하겠다.

[ 핵심 정리 ]

형식 : 한시.  5언 율시

성격 : 회고적, 애상적, 서정적, 충의적

표현

* 자연의 영원함과 인간 역사의 유한함을 대비시키면서 쓸쓸한 감회를 자아냄.

             (달, 구름, 산, 강 등의 소재를 활용함)

* 시간의 흐름을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함.

* 대구와 대조법

* 감정의 직접적 노출을 억제하고, 소재의 묘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드러냄.

구성

* 수련 : 부벽루에 오름.

* 함련 : 부벽루에서 조망함.

* 경련 : 과거에 대한 회상

* 미련 : 자연의 변함없는 모습

주제 : 부벽루에서 지난 역사의 회고와 삶의 무상감, 고려 왕조의 국운 회복에 대한 소망

출전 : <목은집>

어구풀이

* 영명사 → 평양 금수산에 있는 절 이름. 고구려 광개토왕이 지은 아홉 절 중의 하나라고 전해짐.

* 부벽루 → 평양 모란봉 아래 대동강변에 위치한 누각으로, 마치 물 위에 떠 있는 듯하다 해서 붙여짐.

* 텅 빈 옛 성터 → 피폐해지고 쇠락하기 시작한 고려 후기의 시대적 현실을 반영함.

* 조천석 → 기린굴 남쪽의 큰 바위 이름

* 기린마 → 고구려 동명성왕이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전해지는 상상의 말

* 천손 → 하늘의 후손으로, 고구려의 동명왕을 이름.  

              천손과 기린마는 부재의 대상으로 화자의 상실감을 드러냄.

* 휘파람 → 쓸쓸하고 허무한 정서를 환기하는 청각적 소재임.

* 오래된 조천석 위에 천 년의 구름이 흐르네.

   → 오래 된 돌에서 세월의 흐름을 느낌. 시간의 흐름을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함.

* 산은 예전처럼 푸르고 강물만 끊임없이 흘러가는구나.

   → 변함없는 자연의 영원한 모습을 통해 인간 역사의 유한함과 자신의 쓸쓸한 심정을 표현함.

 green37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