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성유기(春城遊記)                                  - 유득공 -

● 본문

경인년(영조 46년, 1770) 삼월 삼 일, 연암 박지원, 청장관 이덕무(글쓴이와 친한 북학파 실학자들)와 더불어 삼청동으로 들어가 창문(倉門) 돌다리를 건너 삼청전(三淸殿) 옛터를 잡았다.

옛터에는 묵정밭(오래 내 버려 두어 거칠어진 밭)이 남아 있어 온갖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자리를 나누어 앉았더니 옷에 녹색 물이 들었다(자연에 대한 애정과 물아일체의 경지를 드러냄). 청장관은 풀이름을 많이 아는 분(이덕무의 박학다식함)이라 내가 풀을 뜯어 물어보았더니 대답하지 못하는 것이 없다. 수십 종을 기록해 두었다. 청장관은 어찌 그리 해박할까? 해가 뉘엿뉘엿 넘어갈 무렵 술을 사와 마셨다.

이튿날, 남산에 올랐다. 장흥방(長興坊)을 통해서 회현방(會賢坊)을 뚫고 지나갔다(남산 올라가는 여정 제시). 남산 가까이에는 옛 재상의 집이 많다. 무너진 담장(폐허가 된 집) 안에는 늙은 소나무와 늙은 느티나무가 의젓한 자세로 곳곳에 남아 있다. 높은 언덕배기로 올라가서 한양을 바라보았다. 백악(白岳, 지금의 북악산)은 둥그스름하고도 뾰족하여 모자를 푹 씌워 놓은 모양이요, 도봉산은 삐죽삐죽 솟아서 투호병에 화살이 꽂혀 있고 필통에 붓이 놓여 있는 모양이다(투호는 두 사람이 일정한 거리에서 청 · 홍의 화살을 던져 병 속에 많이 넣는 수효로 승부를 가리는 놀이로, 여기에서 투호병에 화살이 꽂혀 있고 필통에 붓이 놓여 있다고 한 것은 여러 작은 산들이 솟아 있는 모양을 표현한 것임). 인왕산은 인사하는 사람이 두 손을 놓기는 했으나 그 어깨는 아직 구부정하게 구부린 모습이요, 삼각산은 수많은 사람이 공연을 구경하는 자리에 키 큰 사람 하나가 뒤쪽에서 고개를 숙여 내려다보는데 여러 사람의 갓이 그의 턱에 걸려 있는 품새다(산이 우뚝 솟아 아래로 향하고 있는 모양). (필자의 일상에서 흔히 본 모양들로 산을 비유하여 표현함)

성안의 집들은 검푸른 밭을 새로 갈아서 밭고랑이 줄줄이 나 있는 모양이요, 큰길은 긴 냇물이 들판을 갈라놓은 것처럼 성안을 가로질러 몇 굽이가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람과 말은 그 냇물 속에서 활개 치는 물고기이다.(사람과 말이 돌아다니는 모습을 비유함)

도성은 8만 호를 자랑한다(거대한 규모). 그 속에서 지금 이 순간, 한창 즐겁다고 노래하고 한창 슬프다고 곡하며, 한창 밥을 먹고 술을 마시며, 한창 노름하고 바둑을 두며, 한창 남을 칭찬하고 남을 헐뜯으며, 한창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일을 꾸미는 중이다.(일상적 사람들의 모습을 열거한 부분으로 이를 통해 조선후기 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알 수 있음) 높은 곳에 있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 모든 것을 구경하게 한다면 한바탕 웃음을 터드릴 일이다(일상적인 거리와 사람들의 삶의 모습이 다채로우면서도 시시하고, 감추고 있는 것 같으면서도 다 드러나 보이기 때문에 웃음을 터뜨릴 일이라고 표현한 것).

그 다음날, 태상사(太常寺, 국가의 제사를 주관하고 왕의 묘호와 시호를 정하는 일을 맡아 보던 관아) 동쪽 언덕에 올랐다. 육조(六曹, 국가의 정무를 맡아 보던 여섯 관부)의 누각이며 궁궐 안 도랑 옆에 선 버드나무, 경행방(慶幸坊, 지금의 서울 낙원동 지역)에 서 있는 백탑(白塔)이며 동대문밖에 깔린 아지랑이가 은은하게 모습을 드러냈다. 그 가운데 가장 기묘한 것은 낙산(駱山, 현재 종로구와 성북구 사이의 작은 산) 일대다. 모래는 하얗고 소나무는 푸르러 그 밝고 교태로운 모습이 그림과도 같다. 거기에 다시 작은 산 하나가 마치 담묵색(淡墨色)의 까마귀 머리(낙산 동쪽의 작은 산을 뜻함)와도 같이 낙산 동쪽에 솟아 있다. 불현듯 그게 구름 속에 보이는 양주(지금의 의정부) 고을의 산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밤 나는 몹시 취해 서상수(徐常修)의 집 살구꽃 아래에서 잠을 잤다(글쓴이의 풍류와 감흥의 태도를 엿볼 수 있는 구절).

또 그 다음 날, 폐허로 남아 있는 경복궁으로 들어갔다. 궁궐 남문 안에는 다리가 있는데 다리 동쪽에는 돌을 깎아 만든 천록(天祿, 전설 속의 짐승으로, 돌로 그 모습을 새겨 궁궐을 장식함)이 두 마리 있고, 다리 서쪽에는 한 마리가 있다. 천록의 비늘과 갈기가 잘 새겨져 있어 생생하였다. 남별궁(南別宮) 뒤뜰에는 등에 구멍이 뚫려 있는 천록이 한 마리 있는데 이것과 아주 비슷하다. 필시 다리 서쪽에 있었던 나머지 하나임이 분명하다.(글쓴이의 추측) 허나 그것을 입증할 근거가 없다.

다리를 건너서 북쪽으로 갔는데 근정전(임금의 즉위식이나 대관식이 열리던 곳) 옛터가 바로 여기다. 전각 섬돌(집채의 앞뒤에 오르내릴 수 있게 놓은 돌층계)은 3층으로, 섬돌 동쪽과 서쪽 모서리에는 돌로 만든 암수 개가 놓여 있고, 암컷은 새끼를 한 마리 안고 있다. 신승(神僧, 정신이 신령에 통하여 모르는 것이 없이 잘 아는 승려) 무학 대사가 남쪽 오랑캐가 침략하면 짖도록 만든 조각(나라를 보호하고 지키기 위해 새겨진 것임)으로, 개가 늙으면 그 새끼가 뒤를 이어 짖도록 했다고 전해 온다. 그렇지만 임진년의 불길을 모면하지 못했으니 저 돌로 만든 개의 죄라고 해야 할 것인가? 전해 오는 이야기란 아무래도 믿지 못하겠다. 전각 좌우로 놓인, 돌로 만든 이무기(전설상의 동물로 뿔이 없는 용) 상 위에는 작은 웅덩이가 패여 있다. 근래에 <송사(宋史), 중국 주나라에서부터 317년 간의 사실을 기록한 역사책>를 읽어서 그 웅덩이가 임금님 좌우에서 역사를 기록하는 사관(史官)의 연지(硯池, 벼루의 앞쪽에 오목하게 팬 곳. 먹을 갈기 위하여 물을 붓거나 간 먹물이 고이는 곳)임을 알 수 있었다.

근정전을 돌아서 북쪽으로 가자 일영대(日影臺, 경복궁에서 시각을 측정하던 곳)가 나타났다. 일영대를 돌아서 서쪽으로 가니 경회루(나라에 경사가 있거나 사신을 맞이할 때 잔치가 벌어졌던 곳) 옛터가 바로 여기다. 이 옛터는 연못 가운데 있어, 부서진 다리를 통해 그리고 갈 수 있다. 다리를 덜덜 떨며 지나가노라니 나도 모르는 새 땀이 난다(다리는 건너가는 생생한 기분을 전달함). 누각의 주춧돌은 높이가 세 길쯤 된다. 무릇 48개의 기둥으로 되어 있는데, 그중 여덟 개가 부서졌다. 바깥 기둥은 네모난 기둥이고 안쪽 기둥은 둥근 기둥이다(사실적인 묘사).  기둥에는 구름과 용의 형상을 새겼는데 이것이 바로 유구(琉球, 중국의 옛 나라 이름)의 사신이 말한 세 가지 장관 가운데 하나이다(옛 이야기를 인용하여 신비한 분위기를 나타냄). 연못의 물은 푸르고 맑아서 살랑바람에도 물결을 보내온다. 연방(蓮房, 연꽃의 열매가 들어 있는 송이)과 가시연(가시연꽃) 뿌리가 가라앉았다 떠오르고 흩어졌다 합해진다. 작은 붕어들이 얕은 물에 모여서 거품을 뽀글뽀글 뿜으며 장난질을 치다가 사람 발자국 소리를 듣더니 숨었다가 다시 나타난다. 연못에는 섬이 두 개 있는데 거기에 소나무를 심었다. 소나무는 잎이 무성한 채 삐죽 솟아 그 그림자가 물결을 가르고 있다. 연못 동쪽에는 낚시하는 사람이 있고, 연못 서쪽에는 궁궐을 지키는 내시가 손님과 함께 과녁을 겨누며 활을 쏘고 있다.

동북쪽 모서리에 있는 다리를 통해서 물을 건너자, 풀은 모두 황정(죽대의 뿌리)이고 돌은 모두 낡은 주춧돌이다. 주춧돌에는 움푹 파인 데가 있어 기둥을 꽂던 곳으로 보이는데 빗물이 그 웅덩이를 채우고 있다. 간간이 마른 우물이 보인다. 북쪽 담장 안에는 간의대(簡儀臺, 조선시대에 간의를 올려놓기 위하여 설치한 대. 간의는 경복궁에서 천문을 관측하던 기구)가 있다.  이 대 위에는 네모난 돌이 하나 놓여 있고, 대 서쪽에는 검은 돌 여섯 개가 놓여 있다. 돌은 길이가 대여섯 자쯤 되고 넓이가 세 자쯤 되는데 연달아 물길을 뚫어 놓았다. 간의대 아래의 돌은 벼루 같기도 하고 모자 같기도 하고 한쪽이 터진 궤 같기도 한데 무엇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 간의대는 참으로 드높고 시원스럽게 트여 있어서 북쪽 동네의 꽃과 나무를 조망할 수 있다(천문을 관측하던 곳답게 높은 곳에 설치함).

동쪽 담장을 따라서 길을 걸으니 삼청동 석벽이 구불구불 나타난다. 담장 안의 소나무는 모두 여든 자나 되고 황새나 해오라기가 깃들어 있다. 새하얀 놈도 있고, 가무스름한 놈도 있고, 연붉은 놈도 있고, 머리에 볏을 드리운 놈도 있고, 부리가 수저 같은 놈도 있고, 꼬리가 솜 같은 놈도 있고, 알을 안고 엎드린 놈도 있고, 나뭇가지를 물고 둥지로 들어오는 놈도 있다(새들의 모습을 열거를 통해 서술함. 시각적 이미지). 서로 다투기도 하고 서로 사이좋게 지내기도 하느라 그 소리가 푸드덕푸드덕 소란스럽다. 솔잎은 모두 말라 있는데 소나무 밑에는 떨어진 깃털과 새알 껍질이 수북하다. 우리를 따라 함께 나온 윤생(尹生)이 돌멩이를 던져 새하얀 새 한 마리의 꼬리를 맞히었다. 새 떼가 온통 깜짝 놀라 날아오르자 그 모습이 눈이 오는 것 같다(새들이 날아오르는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 다른 사람이 보기 어려운 하얀 새 떼의 모습을 사람들에게 익숙한 눈오는 모습으로 나타냄).

서남쪽으로 걸어가니 채상대(採桑臺, 궁궐에서 왕이 누에 치던 곳을 표시한 비) 비가 놓여 있다. 정해년(丁亥年)에 임금님께서 친히 누에를 치던 장소이다. 그 북쪽에 쓰지 않는 못이 있는데 내농포(內農圃, 조선시대의 궁궐 안 채소밭. 창덕궁의 돈화문밖에 있었는데, 내시들이 채소를 심어 길러 임금에게 바쳤음)에서 벼를 심던 곳이다.

위장소(衛將所, 궁궐 외곽 경비실)에 들어가서 찬 샘물을 떠서 마셨다. 뜰에는 수양버들이 많아 땅에 떨어진 버들솜을 비로 쓸 정도다. 이 관아의 선생안(先生案, 각 관아에서 전임 관원의 성명, 직명, 생년월일, 본적 따위를 기록한 책)을 빌려서 보았더니 호음 정사룡이 첫머리에 올라 있고, 그 위에 그가 지은 시도 있다. 다시 궁궐도(宮闕圖)를 꺼내어 찾아보니, 경회루는 무릇 서른다섯 칸이었고, 궁궐의 남문은 광화문(경복궁의 정문), 북문은 신무문(임금이 과거장에 행차할 때 여는 문), 서쪽은 연추문, 동쪽은 연춘문(궁궐의 왕족, 상궁, 척신들이 출입하는 문)이었다.

● 감상 및 이해

이 글은 글쓴이가 살고 있는 서울을 유람하며 느낀 감회를 적은 수필이자 기행문이다. 삼청전 옛터와 남산, 태상시 동쪽 언덕, 경복궁 등을 유람하면서 느낀 감회를 서술하고 있다. 일상적 풍경이나 유물 등을 묘사하며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 주관적 인상을 서술하는 것에서 기행문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기행문은 글쓴이가 이동한 여정이 드러나 있다. 대개 시간의 경과나 순서에 따라 전개되며, 글쓴이에게는 여행문, 읽는 이에게는 안내문이라고 할 수 있다. 새롭게 발견하거나 느낀 감회를 중심으로 서술하기에 글쓴이의 문체나 표현에서 개성이 드러난다고 할 수 있다. 유득공은 우리 역사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이십일도 회고시>, <발해고>와 같은 역사서를 저술한 학자로, 역대의 수도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이러한 관심이 자신이 살고 있는 조선의 수도 서울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서울의 거리와 경복궁을 거닐면서 그 감회를 글로 남긴 것이다.

● 정리하기

성격 및 갈래 → 고전수필, 기행문

구성

1) 기 → 1770년 3월 3일 : 삼청전 옛터에서 느낀 감회

2) 승 → 1770년 3월 4일 : 남산에서 한양의 정경을 바라본 심정

3) 전 → 1770년 3월 5일 : 태상시 동쪽 언덕에서 낙산을 본 감회

4) 결 → 1770년 3월 6일 : 경복궁 옛터를 돌아본 감회

특성

1) 감각적, 주관적, 비유적 표현

2) 시간의 흐름에 따른 내용 전개

3) 여정을 아름답게 묘사하고 주관적 인상을 서술함.

4) 제목 → '봄이 찾아온 서울에서 노닐다'의 뜻임.

주제봄이 온 서울을 여행한 감회

출전 → <영재집>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