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오재기(守吾齋記)                         -정약용-

'수오재(守吾齋, 나를 지키는 집)'라는 이름은 큰형님(작자의 형인 정약현을 가리킴)이 자신의 집에다 붙인 이름이다. 나는 처음에 이 이름을 듣고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나와 굳게 맺어져 있어 서로 떨어질 수 없는 가운데 나보다 더 절실한 것은 없다. 그러나 굳이 지키지 않더라도 어디로 가겠는가. 이상한 사람이다.(일상적이고 상식적 차원의 생각)'

1) '수오재' 명칭에 대한 의문

내가 장기로 귀양 온 뒤에 혼자 지내면서 잘 생각해 보다가, 하루는 갑자기 이 의문점에 대해 해답을 얻게 되었다. 나는 벌떡 일어나 이렇게 스스로 말하였다.

"천하 만물 가운데 지킬 것은 하나도 없지만, 오직 나만은 지켜야 한다. 내 밭을 지고 달아날 자가 있는가. 밭을 지킬 필요가 없다. 내 집을 지고 달아날 자가 있는가. 집도 지킬 필요가 없다. 내 정원의 여러 가지 꽃나무와 과일 나무들을 뽑아갈 자가 있는가. 그 뿌리는 땅속에 깊이 박혔다. 내 책을 훔쳐 없앨 자가 있는가. 성현의 경전이 세상에 퍼져 물이나 불처럼 흔한데, 누가 능히 없앨 수가 있겠는가. 내 옷이나 양식을 훔쳐서 나를 궁색하게 하겠는가. 천하에 있는 실이 모두 내가 입을 옷이며, 천하에 있는 곡식이 모두 내가 먹을 양식이다. 도둑이 비록 훔쳐 간대야 한두 개에 지나지 않을 테니, 천하의 모든 옷과 곡식을 없앨 수 있으랴. 그러니 천하 만물은 모두 지킬 필요가 없다.

그런데 오직 나라는 것만은 잘 달아나서, 드나드는 데 일정한 법칙이 없다. 아주 친밀하게 붙어 있어서 서로 배반하지 못할 것 같다가도, 잠시 살피지 않으면 어디든지 못 가는 곳이 없다. 이익으로 꾀면 떠나가고, 위험과 재앙이 겁을 주어도 떠나간다. 마음을 울리는 아름다운 음악 소리만 들어도 떠나가며, 눈썹이 새까맣고 이가 하얀 미인의 요염스러운 모습(단순호치)만 보아도 떠나간다. 한 번 가면 돌아올 줄을 몰라서, 붙잡아 만류할 수가 없다. 그러니, 천하에 나보다 더 잃어 버리기 쉬운 것은 없다. 어찌 실과 끈으로 매고 빗장과 자물쇠로 잠가서 나를 굳게 지켜야 하지 않으리오."

2) '나'를 지켜야 할 이유

나는 나(본질적 자아)를 잘못 간직했다가 잃어 버렸던 자다. 어렸을 때에 과거(科擧)가 좋게 보여서, 십 년 동안이나 과거 공부에 빠져 들었다. 그러다가 결국 처지가 바뀌어 조정에 나아가 검은 사모관대(지난날, 벼슬아치가 입던 옷과 모자)에 비단 도포를 입고, 십이 년 동안이나 미친 듯이 대낮에 커다란 길을 뛰어다녔다(득의에 찬 모습으로 벼슬생활을 하던 때의 모습). 그러다가 또 처지가 바뀌어 한강을 건너고 새재를 넘게 되었다(귀양길에 오르는 모습). 친척과 선영(조상의 무덤, 또는 무덤이 있는 곳, 선산)을 버리고 곧바로 아득한 바닷가의 대나무 숲(귀양지)에 달려와서야 멈추게 되었다. 이때에는 나(현상적 자아)도 땀이 흐르고 두려워 숨도 쉬지 못하면서, 나(본질적 자아)의 발뒤꿈치를 따라 이곳까지 함께 오게 되었다. 내가 나에게 물었다.

3) '나'를 지키지 못한 삶에 대한 회고

"너는 무엇 때문에 여기까지 왔느냐? 여우나 도깨비에게 홀려서 끌려 왔느냐? 아니면 바닷귀신이 불러서 왔느냐. 네 가정과 고향이 모두 초천에 있는데, 왜 그 본 바닥으로 돌아가지 않느냐?"

그러나 나는 끝내 멍하니 움직이지 않으며 돌아갈 줄을 몰랐다. 그 얼굴빛을 보니 마치 얽매인 곳에 있어서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가지 못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결국 붙잡아 이곳에 함께 머물렀다. 이때 내 둘째 형님 좌랑공(작자의 둘째 형인 정약전을 가리킴)도 나를 잃고 나를 쫓아 남해 지방으로 왔는데, 역시 나를 붙잡아서 그곳에 함께 머물렀다.

4) 귀양지에서 비로소 찾은 '나'

오직 나의 큰형님만이 나를 잃지 않고 편안히 단정하게 수오재에 앉아 계시니, 본디부터 지키는 것이 있어서 나를 잃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이것이 바로 큰형님이 그 거실에 '수오재'라고 이름 붙인 까닭일 것이다. 큰형님은 언제나,

"아버님께서 내게 태현이라고 자를 지어 주셔서, 나는 오로지 나의 태현(본질적 자아)을 지키려고 했다네. 그래서 내 집에다가 그렇게 이름을 붙인 거지."
라고 하지만, 이는 핑계 대는 말씀이다.

맹자가 "무엇을 지키는 것이 큰가? 몸을 지키는 것이 가장 크다."라고 하였으니, 이 말씀이 진실하다. 내가 스스로 말한 내용을 써서 큰형님께 보이고, 수오재의 기(記)로 삼는다.

5) '수오재기'를 쓴 내력

해             설

● 이해 및 감상

'나를 지킨다'는 의미를 지닌 집의 당호에서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깨달음을 얻는 과정을 기록한 작품이다. 일상적인 삶에서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수오재기'는 '나를 지키는 집'이라는 당호를 소재로 한 기록이다. 이 글은 처음에 '수오재'라는 이름에 대한 의문을 제시하고 자신의 삶을 되돌아봄으로써, 경험으로부터 사물의 의미를 도출해내고 있다. 이 글은 이러한 깨달음을 얻기 위해 나와 또 하나의 나를 구분하여, 현상적 자아에 대비되는 본질적 자아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본질적 자아라고 할 수 있는 나는 간직하고 지켜내야 할 자아의 내면이고, 내가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고 미혹에 빠지려고 할 때 중심을 잡아 줄 수 있는 든든한 기둥과 같은 것이다. 본질적 자아, 즉 내면적 자아를 유지할 때 비로소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거나 유혹당하지 않게 된다는 깨달음을 통하여, 큰형님이 '수오재'라는 이름을 지은 속뜻을 알았다는 것이다. 또 작가가 귀양지에서 '나'와 대화를 나누고 '나'의 모습을 살펴본다는 내용은, 반성과 성찰의 행위를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있어 특징적이다.

이 작품은 전통적인 한문 문학 양식의 하나인 '기(記)'에 해당한다. 기(記)란 어떤 사건이나 경험을 하게 된 과정을 기록하는 것으로, 독자에게는 교훈이나 깨달음을 제시하려는 목적을 지니는 글로 이해할 수 있다. 이 글은 작자의 형이 '수오재'라는 이름을 붙이게 된 사연을 적고, 그에 따른 작자 자신의 깨달음을 기록하고 있다.

이 작품은 '나를 지키는 것의 중요성'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그런데 이러한 주제를 구현하기 위해 작자는 처음에는 '나를 지킨다'는 말의 의미를 깨닫지 못했다는 데에서 시작한다. 이것은 독자들과 자신의 유사한 상황에 있었다는 점을 제시하는 공감의 기법을 사용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내용 후에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면서 나를 지킨다는 말의 의미를 자연스럽게 이해하였음을 밝히고, 자신을 지킨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강조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주제를 형상화하고 있다.

 

● 요점 정리

◆ 갈래 : 한문 수필, 기(記)

◆ 성격 : 자성적, 회고적

◆ 특성

* 경험과 사색, 자문자답을 통해 사물의 의미를 도출하고 삶을 성찰함.

* 의문에서 출발하여 깨달음을 얻어가는 과정을 통해 독자들의 공감을 유도하면서 주제를 제시함.

◆ 주제'나(본질적 자아)'를 지키는 것의 중요성

◆ 구성

* 기 : '수오재'라는 명칭에 대한 의문 - 상식적 수준의 의문 제기, 화제제시와 독자의 관심 유도

* 승 : 나를 지켜야 하는 이유 - 의문의 해소

* 전 : 본질적 자아를 소홀히 한 채 살았던 삶에 대한 반성 - 자기 삶에의 적용

* 결 : '수오재기'를 쓰게 된 내력 - 깨달음의 기록

◆ 출전 : 『여유당전서』

 

● 참 고

◆ 수오재기 - '나를 지킨다'는 것

글을 쓸 때, 독자들에게 적절한 의문을 제시하는 것은 매우 유용한 방법이다. 독자들의 궁금증과 흥미를 일으킬 수 있고, 의문의 궤적을 따라 글을 서술함으로써 문제 해결의 과정에 독자들을  참여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수오재기'는 '나를 지키는 집'이라는 당호를 소재로 한 기록이다. 지은이의 큰형님이 집에 붙인 이 이름은 지은이에게, 또 독자들에게 의문을 던져 준다. 도대체 나를 지킨다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나 자신과 떨어질 수 없는 것인데, 왜 나를 지켜야 한다는 것일까? 지은이는 장기로 귀양 온 후에 갑자기 그 의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된다. 우리 인간들은 눈 앞의 이익이나 쓸데없는 욕심에 얼마나 많이 흔들리며, 사랑 같은 것에 마음을 빼앗겨 자신을 주체할 수 없는 경우가 또 얼마나 많은가? 나와 굳게 맺어져 떨어질 수 없는 것 같으면서도 나를 내가 간직하기란 밭을 소유하고 책을 가지는 등의 가시적인 것보다 너무나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이렇게 흔들리며 나에게서 떨어지기 쉬운 나(나의 마음)는 굳게 지켜야 하는 것이다.

이런 깨달음을 이 글에서는 '갑자기' 얻게 된 것으로 서술하고 있지만, 이런 통찰은 그것이 가능하기 위한 바탕이 있게 마련이다. 그것이 무엇인지 추측할 수 있는 단서는 '장기로 귀양 왔다.'는 사실이다. 외부로부터 격리된 귀양지에서 지은이는 왜 자신이 귀양을 와야 하는 처지가 되었는지 자신의 지난 날을 돌아보았을 것이다. 그렇게 자신의 내부로 침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서 지은이는 나를 지키지 못했던 자신의 삶을 돌이켜 보고, '수오재'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된 것이다.

-이상익 외, 「고전 수필  어떻게 읽을 것인가」

 

◆ '수오재기'의 양식적 특징과 주제의 형상화 방법

1) 양식적 특징 : 이 작품은 전통적인 한문 문학 양식의 하나인 '기(記)'에 해당한다. '기'란 어떤 사건이나 경험을 하게 된 과정을 기록하는 것으로, 독자에게 교훈이나 깨달음을 제시하려는 목적을 지닌 글로 이해할 수 있다. 이 글은 작가의 형이 집에 '수오재'라는 이름을 붙이게 된 사연을 적고, 그에 따른 작가의 깨달음을 기록하고 있다.

2) 주제의 형상화 방법 : 이 작품은 '나를 지키는 것의 중요성'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그런데 이러한 주제를 구현하기 위해 작가는 처음에는 '나를 지킨다'라는 말의 의미를 깨닫지 못했다는 데에서 시작한다. 이것은 독자들과 자신이 유사한 상황에 있었다는 점을 제시하는 공감의 기법을 사용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내용 후에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면서 '나를 지킨다'라는 말의 의미를 이해하였음을 밝히고, 자신을 지킨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강조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주제를 형상화하고 있다.

● 교과서 학습활동 풀이

1. 이 글의 화제는 '나를 지킨다'는 것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지 말해 보자.

→ '나를 지킨다'는 말은 나의 본성을 온전한 상태로 유지한다는 말로 풀이할 수 있다. 작자는 과거  시험을 통해 관직에 오른 후 자신을 돌아보지 못하고 '미친 듯이'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 새 자신의 본질적인 '나'는 사라지고 귀양을 가는 처지에 이르렀다고 하였다. 이러한 작자의 과거는 결국 현상적인 자아에 매몰되어 본질적인 자신을 잃어 버린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2. 이 글은 '수오재'라는 집의 이름을 붙이게 된 사연을 적은 실용문이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는 이 작품을 문학으로 수용한다. 이것은 문학의 어떤 특징을 말해 주는 것인지 생각해 보자.

→ 문학의 범주 또는 개념은 고정적이고 영구 불변하는 것이 아니다. 문학의 범주는 시대와 사회에 따라 달라지는데, 이것이 문학의 특징이다. 이 글의 경우도 당시에는 오늘날 우리가 일반적으로 부르는 명칭으로서의 문학보다는, 보통의 글 또는 비문학적인 문(文)으로 불리었으나, 오늘날 우리는 문학 작품으로 본다. 그 이유는 우리에게 가치 있는 사실을 수필의 형식으로 기록했기 때문이다. 실용문으로 보기보다는 삶의 진리를 전달하는 문학 작품으로 받아들이고 감상하고 있다는 말이다.

 

3. 이 글을 읽은 후 자신의 삶에 지침으로 삼을 좌우명을 하나 정하고, 그렇게 정하게 된 이유를 간단히 말해 보자.

→ '느려도 황소걸음'이라는 속담을 나의 좌우명으로 정했다. 나는 성격이 급하고, 참을성이 없어서 실수도 많이 하고, 부모님의 걱정을 사는 경우도 자주 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황소가 느릿느릿 걸어가지만 한 발 한 발을 실수 없이 내딛는 점을 본받아 나의 좌우명으로 삼으려는 생각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