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 견 설(蝨犬說)                               -이규보-

어떤 손(客)이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어제 저녁엔 아주 처참한 광경을 보았습니다. 어떤 불량한 사람이 큰 몽둥이로 돌아다니는 개를 쳐서 죽이는데, 보기에도 너무 참혹하여 실로 마음이 아파서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맹세코 개나 돼지의 고기를 먹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말을 듣고, 나는 이렇게 대답했다.

"어떤 사람이 불이 이글이글하는 화로를 끼고 앉아서, 이를 잡아서 그 불 속에 넣어 태워 죽이는 것을 보고, 나는 마음이 아파서 다시는 이를 잡지 않기로 맹세했습니다."

손이 실망하는 듯한 표정으로,

"이는 미물이 아닙니까? 나는 덩그렇게 크고 육중한 짐승이 죽는 것을 보고 불쌍히 여겨서 한 말인데, 당신은 구태여 이를 예로 들어서 대꾸하니, 이는 필연코 나를 놀리는 것이 아닙니까?"

하고 대들었다. 나는 좀 구체적으로 설명할 필요를 느꼈다.

"무릇 피[血]와 기운[氣]이 있는 것은 사람으로부터 소, 말, 돼지, 양, 벌레, 개미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한결같이 살기를 원하고 죽기를 싫어하는 것입니다. 어찌 큰 놈만 죽기를 싫어하고, 작은 놈만 죽기를 좋아하겠습니까? 그런즉, 개와 이의 죽음은 같은 것입니다. 그래서 예를 들어서 큰 놈과 작은 놈을 적절히 대조한 것이지, 당신을 놀리기 위해서 한 말은 아닙니다. 당신이 내 말을 믿지 못하겠으면 당신의 열 손가락을 깨물어 보십시오. 엄지손가락만이 아프고 그 나머지는 아프지 않습니까? 한 몸에 붙어 있는 큰 지절(支節)과 작은 부분이 골고루 피와 고기가 있으니, 그 아픔은 같은 것이 아니겠습니까? 하물며, 각기 기운과 숨을 받은 자로서 어찌 저 놈은 죽음을 싫어하고 이놈은 좋아할 턱이 있겠습니까? 당신은 물러가서 눈 감고 고요히 생각해 보십시오. 그리하여 달팽이의 뿔을 쇠뿔과 같이 보고, 메추리를 대붕(大鵬)과 동일시하도록 해 보십시오. 연후에 나는 당신과 함께 도(道)를 이야기하겠습니다."

라고 했다.

# 나는 덩그렇게 ~ 아닙니까? : 선입견이나 편견이 얼마나 사물을 잘못 파악하게 하는가를 설명하기 위한 나의 의도적인 대꾸를 손(客)이 잘못 이해하여 한 말이다.

# 지절 : 팔다리의 마디뼈

# 대붕 : 하루에 9만 리를 날아간다는 상상의 아주 큰 새. 북해에 살던 곤(鯤)이라는 물고기의 화신이라고 함. 붕새.

# 달팽이의 뿔을 ~ 해 보십시오. : 작자의 의도가 드러난 주제적 진술로, 사물은 크기에 관계없이 근본적 성질이 같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편견이나 선입견에 치우치지 말고 본질을 바로 보도록 하라는 것이다.

해         설

이해 및 감상

이 작품은 대화에 의해 상황이 극적으로 전개되고 있으며, 사소한 사물에 교훈적 의미를 덧붙이는 필자의 개성이 두드러지게 드러나고 있다. 개[犬]를 죽이는 것은 참혹하며 이를 죽이는 것은 아무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는 손[客]에게 작자는 큰 놈이나 작은 놈이나 죽기 싫어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선입견을 버리고 사물의 본질을 올바로 보도록 하자는 교훈을 주고 있다.

이 작품의 기법상의 특징은 풍자라 할 수 있다. 표면적 사실(개와 이의 죽음)을 이야기하면서 이면적 진실(선입견에 사로잡히지 말고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라)을 밝히는 관조적인 내용이 재치있게 드러나 있다. '달팽이의 뿔을 쇠뿔과 같이 보고, 메추리를 대붕과 동일시하도록 해 보십시오.'는 지은이의 의도가 드러난 주제적 진술이라 할 수 있다. 관조적으로 보면 사물은 크기에 관계없이 쓰임에 따라 또는, 근본적 성질에 따라 같을 수도 있다는 교훈적 진술이다.

이 글은 '이'나 '개'의 죽음과 같이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사소한 경험을 다루고 있지만, 그 뜻은 크고 깊다. 수필은 대상이 지닌 의미를 남다르게 발견하는 데 의의가 있는 것이지 신기하거나 독특한 소재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 주는 작품이다. 수필을 많이 읽는 것은 이러한 안목과 통찰력을 기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 요점 정리

갈래 : 고대 수필, 한문 수필, 교훈적 수필, 설(說)

* 설(說)이란 한문학의 한 갈래로서 사물의 이치를 밝히고 도리를 세우는 글이라는 뜻으로, 주로 비유를 통해서 사물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자신의 의견을 덧붙여 설득하는 방법을 쓴다. 크게는 사물과 사상의 이치를 밝히고 논하는 논변류(論辯類)에 포함되며, 대개 비유나 우의를 통해 독자를 설득하고자 하는 내용이 많다. 교술 갈래의 성격을 지니는 한문 양식으로는 이 외에도 기(記), 전(傳) 등이 있다. 이 글은 작가의 일상적인 체험을 바탕으로 사물에 대한 편견을 버리자는 논리를 유추의 방법을 통해 이끌어 내고 있다.

성격 : 교훈적, 관조적, 극적, 풍자적

주제

* 선입견(편견)을 버리고 사물의 본질을 올바로 파악하자

*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소중하다.

구성

* 기 : 손님의 이야기 : 개의 죽음 - 마음이 아픔 (正)

* 서 : 나의 이야기    : 이의 죽음 - 마음이 아픔 (反)

* 결 : 손님의 반박  → 이는 미물임 (正)

         나의 결론     → 본질적으로 같음 (合)

표현

* 대화에 의해 상황을 극적으로 전개함. (문답법)

* 사소한 사물에 교훈적 의미를 덧붙이는 글쓴이의 개성이 두드러짐.(비유)

* 표면적 사실을 이야기하면서 이면적 진실을 밝히는 관조적인 내용을 풍자의 수법으로 표현함.

* 대조적 예시를 통해 주제를 부각시킴.

 

● 학습활동

1. <구성, 창작> 이 글은 '손'과 '나'의 대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아래에 정리된 '손'의 말을 참고하여 다음 빈칸에 적절한 내용을 채워 보자.

<손의 생각>             큰 동물이 죽는 것은 불쌍하다.

                               이의 죽음은 큰 동물의 죽음이 아니다.

                               그러므로 이의 죽음은 불쌍하지 않다.

 ↓

<나의 생각>

 

 

<유사한 사물과의 관련>

손가락을 깨물면 열 손가락이 똑같이 아프다.

몸의 각 부분들이 느끼는 아픔이 같듯이 기운을 받은 생명은 모두 죽음을 싫어한다.

<보편적인 깨달음>

크기가 다르다고 편견을 가지지 말고 생명이라는 본질을 보아야 한다. 즉, 현상에 머물지 말고 이면에 존재하는 본질을 파악해야 한다. 

 

2. (구성, 창작) 이 글은 '개와 이의 죽음'이라는 사소한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바는 삶의 자세에 대한 보편적인 깨달음이라고 할 수 있다. '개'와 '이'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른 사물로 바꾸고, 이 글처럼 보편적인 깨달음을 주는 글을 구상하여 써 보자.

⇒ <길잡이> 선입견이나 편견에 사로잡혀 본질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사례를 일상생활에서 찾도록 해서, 사례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을 일반화된 진술로 정리해 본다. 그리고 개요를 작성해서, 작성된 개요에 따라 글을 쓰고 퇴고한다.

 

● 참고

이 작품은 비교와 대조, 연역, 대화에 의해서 전개된다. 비교와 대조는 복합적으로 사용된다. 손님은 개와 이를 대조하지만, 작자는 개와 이를 비교한다. 겉으로 보면, 이 작품은 손님과 작자의 대화로 이루어진다. 그러나 깊이 살피면, 이 작품은 작자가 자신의 모순되는 감정에 대하여 생각하다가, 중요한 깨달음에 이르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된다.

'개'와 '이'는 사람을 비유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개'는 주인을 따르고 반긴다. 그러므로 '개'는 집권 세력에 속하던 사람을 가리키고, '이'는 피지배 계급 - 농민이나 노예집단을 가리키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규보가 살던 시대에는 잦은 정권 투쟁과 반란으로 고급 관리와 군인과 민중이 비참한 죽음을 당하였었다. 이 작품에 표현된 '개'의 죽음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지배 계급의 인물이 죽음을 당하는 것을 비유하고, '이'의 죽음은 부패한 정부의 지나친 착취를 견딜 수 없어, 반란을 일으키고 죽음을 당하던 민중을 비유한 것으로 생각된다. 이를 불에 태워 죽이는 비유는, '곡식을 나누어 준다는 말에 속아서 창고 안으로 모인 반란 민중을 정부의 군대가 죽이려 하자, 반란 민중이 스스로 불을 내서 타 죽은 사건'으로부터 연상되었거나 그러한 사건을 암시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이규보가 속한 지배 계급의 사람들은 같은 계급의 인물이 죽는 것을 슬퍼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민중의 죽음에는 무관심하거나 그러한 죽음을 당연하게 여겼을 것이다. 하지만 이규보는 지배 계급에 속한 인물의 죽음과 백성의 죽음을 같은 것으로 생각한다. 그는 자신의 생각을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않고 비유를 통하여 간접적으로 표현하였다. 우리는, 이규보가 이 작품에서 전에 가지고 있던 자신의 태도 - 같은 계급의 죽음을 아깝게 여기고 민중의 죽음에 무관심하던 태도를 반성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고, 자기가 속한 계급의 사람들이 죽는 것은 슬퍼하면서 백성의 죽음은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집권 세력의 태도를 비판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이대규, <수필의 해석>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