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의 피리                            -성현 채록-

[1] : 박연이 피리를 배우게 된 동기

대제학(大提學) 박연(朴堧)은 영동(永同)의 유생이다. 젊었을 때에 향교(鄕校)에서 학업을 닦고 있었는데 이웃에 피리 부는 사람이 있었다. 제학은 독서하는 여가에 겸하여 피리도 배웠다. 온 고을이 그를 피리의 명수(名手)로 추중(推重)하였다.   

    

[2] : 배움에 대한 박연의 성실한 태도

제학이 서울에 과거보러 왔다가 이원(梨園)의 피리 잘 부는 광대를 보고 피리를 불어 그 교정(校正)을 청하니, 광대가 크게 웃으며 말하기를, “소리와 가락이 상스럽고 절주(節奏)에도 맞지 않으며, 옛 버릇이 이미 굳어져서 고치기가 어렵겠습니다.”고 하였다. 제학이 말하기를, “비록 그러하더라도 가르침을 받고자 합니다.”고 하고, 날마다 다니기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수일 후에 듣고는 말하기를, “규범(規範, 법도)이 이미 이루어졌으니 장차 대성할 수 있겠습니다.”고 하였다. 또 수일 후에는 광대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무릎을 끓고 말하기를, “제가 따라갈 수 없습니다.”고 하였다.

 

[3] : 음악에 대한 뛰어난 감수성과 감식력(鑑識力)

그 뒤에 과거에 급제하였으며, 또 거문고와 비파의 여러 악기를 익혀서 정묘(精妙)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세종(世宗)에게 지우(知遇)를 얻어 드디어 발탁 등용(拔擢登用)되었다.

관습도감제조(慣習都監提調)가 되어서 음악에 관계되는 일을 전담(專擔)하였다.

세종이 일찍이 석경(石磬)을 만들고 제학을 불러 교정하게 하였더니, 제학이 말하기를, “어느 음률(音律)이 일분(一分) 높고, 어느 음률이 일분 낮습니다.”고 하였다. 다시 보니 음률이 높다고 한 곳에는 찌꺼기가 붙어 있었다. 세종이 찌꺼기의 일분을 떼어내라고 명령하였다. 또 음률이 낮다고 한 곳에는 다시 찌꺼기 일분을 붙였다. 제학이 아뢰기를, “이제 음률이 바르게 되었습니다.”고 하였다. 사람들이 다 그의 신묘(神妙)함을 탄복하였다.

 

[4] : 피리를 벗삼아 표연히 떠나는 모습

그의 아들이 계유의 난(亂)에 관여하여 제학도 또한 이 때문에 벼슬이 파면되고 시골로 돌아가게 되었다. 친한 벗들이 한강 위에서 전별하였는데 제학은 필마(匹馬)에 하인 한 사람을 거느린 쓸쓸한 행장이었다. 함께 배 안에 앉아서 술잔을 주고받다가 소매를 잡고 장차 이별하려 할 즈음에 제학이 전대에서 피리를 꺼내어 세 번 불었다. 그리고 떠났다. 듣는 이가 모두 쓸쓸한 느낌에 눈물을 흘리지 않은 이가 없었다.

 

# 제학(提學) : 박연이 예문관 대제학을 지냈기 때문에 이렇게 불렀음

# 대제학 : 조선시대 홍문관, 예문관의 으뜸 벼슬. 정이품에 해당.

# 추중(推重) : 추앙하여 존중히 여김

# 이원(梨園) : 조선조 장악원(掌樂院)의 별칭. 교방(敎坊)의 딴 이름.

# 절주(節奏) : 음(音)의 강약 관계가 주기적으로 되풀이 되는 요소

# 지우(知遇) : 남이 자신의 인격과 학식을 얻어서 후히 대우함

# 관습도감제조(慣習都監提調) : 관습도감은 향악과 당악(唐樂)을 가르치는 일을 맡은 관아이며 관습도감제조는 그 관아의 일을 다스리던 사람을 말함

# 석경(石磬) : 아악기의 한 가지, 돌로 된 타악기(경쇠)

# 계유의 난 : 계유정난. 계유년에 수양대군이 여러 고명 대신을 없애고 정권을 탈취한 사건

# 필마(匹馬) : 한 필의 말. 여기서는 벼슬에서 물러나 야인으로 돌아간 박연의 처지를 나타내기도 하는 말임.

# 전대 : 돈이나 물건을 넣고 허리나 어깨에 매게 만든 폭이 좁고 긴 자루

# 제학이 서울에 - 청하니, : 광대 앞에서 자신이 피리를 불어 보고는 광대에게 잘잘못을 지적해 달라고 부탁하니. 자신의 피리 소리를 비천한 광대 앞에서 불어 보고 고쳐 달라고 청하는 모습에서, 박연의 배움에 대한 성실한 자세를 엿볼 수 있다.

# 세종(世宗)에게 - 되었다. : 세종이 박연의 인격과 학식을 인정해서 관습도감제라는 중책을 맡기게 되었다.

# 친한 벗들이 - 행장이었다. : 친한 벗들이 잔치를 베풀고 박연과 이별을 고하는데, 그는 벼슬해서 물러난 야인(野人)의 차림에 하인 한 사람밖에 거느리지 않은 쓸쓸한 모습이었다.

해          설

● 이해 및 감상

이 글은 성현(成俔)의 <용재총화> 제 8권에 실려 있는 수필이다. 원래 제목이 없었는데 편의상 '박연의 피리'라고 붙여 보았다. 박연(朴堧)이라는 15세기에 살았던 한 예술인의 삶을 한 자루의 피리로 압축시켜 놓았기 때문이다.

이 글은 세 개의 삽화(揷畵)로 이루어져 있다. 첫째는 박연의 배움에 대한 성실한 태도를, 둘째는 음악에 대한 그의 뛰어난 감수성과 감식력(鑑識力)을, 셋째는 피리 한 자루를 삶의 반려로 삼고 홀홀히 떠나는 박연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특히 마지막 부분은 한 폭의 그림과 같으면서도 지성인의 고매하고도 깨끗한 성격이 피리의 청아한 소리만큼이나 청빈한 생활을 짐작케하면서 여운을 남기게 한다.

이 작품은 성실한 배움의 태도와 예술적 재능을 갖추고서 맑고 깨끗한 삶을 지향한 박연의 모습을 서술자의 주관적 해석이나 의사 표현이 아닌, 객관적이고 간결하며 꾸밈없이 제시하고 있는 글이다. 이 작품에 드러나는 피리는 간단한 생김새이면서도 청아(淸雅)한 음색을 가진 악기이다. 이러한 소재를 통하여 음악가인 박연의 맑고 고매(高邁)한 삶을 표현함으로써 소재와 주제의 조화로움을 느끼게 한다.

이처럼, 이 작품은 겸손하게 배우고자 한 박연의 자세가 피리와 잘 조화되어 표현된 글이라 할 수 있다.

 

● 요점 정리

갈래 : 고전 수필, 한문 수필, 서정적 수필

■ 연대 : 조선 초기

■ 성격 : 교훈적. 서정적, 관조적

■ 문체 : 대화체, 번역체

■ 표현 : 문답법의 사용. 예시적. 설명적, 추보식 구성

■ 제재 : 피리

■ 주제 : 음악가 박연의 맑고 고매한 삶

■ 출전 : 용재총화(慵齋叢話)

■ 지은이 : 성현(成俔, 1439-1504) 조선 성종 때 학자. 호는 용재(慵齋).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신말평, 유자광과 함께 성종 24년에 <악학궤범>을 엮었다. 성종의 명으로 ‘쌍화점’, ‘이상곡’, ‘북전’ 등의 표현이 노골적인 음사(淫詞)라 하여 고쳤다. 저서에 <용재총화(慵齋叢話)> 등이 있다.

 

● 참고

■ 용재총화(慵齋叢話) → 조선초기 때의 학자이자 문신인 성현이 지은 필기잡록류(筆記雜錄類)에 속하는 책. 성현은 예문관, 성균관의 최고관직을 역임한 학자로서 폭넓은 학식과 관직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이 책을 정리하였다. 그 내용은 고려로부터 조선 성종대에 이르기까지 형성, 변화된 민간 풍속이나 문물제도, 문화, 역사, 지리, 학문, 종교, 문학, 음악, 서화 등 문화 전반에 걸쳐 다루고 있어, 당시의 문화 전반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그 가운데에서, 유명인들의 일화나 해학담, 일반대중이나 천인들의 소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설화를 담고 있기 때문에 오늘날 특히 민속학이나 구비문학연구의 자료로서 큰 비중을 차지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