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옥 설(理屋說)                             -이규보-

행랑채가 퇴락하여 지탱할 수 없게끔 된 것이 세 칸이었다. 나는 마지못하여 이를 모두 수리하였다. 그런데 그 중의 두 칸은 앞서 장마에 비가 샌 지가 오래 되었으나, 나는 그것을 알면서도 이럴까 저럴까 망설이다가 손을 대지 못했던 것이고, 나머지 한 칸은 비를 한 번 맞고 샜던 것이라 서둘러 기와를 갈았던 것이다. 이번에 수리하려고 본즉 비가 샌지 오래 된 것은 그 서까래, 추녀, 기둥, 들보가 모두 썩어서 못 쓰게 되었던 까닭으로 수리비가 엄청나게 들었고, 한 번밖에 비를 맞지 않았던 한 칸의 재목들은 완전하여 다시 쓸 수 있었던 까닭으로 그 비용이 많지 않았다.

▶ 행랑채의 퇴락과 수리(경험)

나는 이에 느낀 것이 있었다. 사람의 몸('인체'에 한정된 의미가 아니라, 사람이 살면서 겪는 온갖 일이란 의미임.)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라는 사실을(유추적 적용①). 잘못을 알고서도 바로 고치지 않으면 곧 그 자신이 나쁘게 되는 것이 마치 나무가 썩어서 못 쓰게 되는 것과 같으며, 잘못을 알고 고치기를 꺼리지 않으면 해(害)를 받지 않고 다시 착한 사람이 될 수 있으니, 저 집의 재목처럼 말끔하게 다시 쓸 수 있는 것이다.

▶ 삶을 사는 바른 자세(깨달음)

뿐만 아니라 나라의 정치도 이와 같다(유추적 적용②). 백성을 좀먹는 무리들을 내버려 두었다가는 백성들이 도탄에 빠지고 나라가 위태롭게 된다. 그런 연후에 급히 바로잡으려 하면 이미 썩어 버린 재목처럼 때는 늦은 것이다. 어찌 삼가지 않겠는가.(정치에도 때를 늦추지 않는 개혁이 필요하고, 백성을 좀먹는 무리들을 바로잡아야 정치가 바로 선다는 교훈적인 의도가 숨어 있음.)

▶ 정치 개혁의 필요성(깨달음의 확대 적용)

해        설

● 이해 및 감상

이 작품은 실생활의 사소한 체험이 바탕이 되어, 인간의 삶의 이치와 나라를 다스리는 경륜에 대한 깨우침으로 이어지고 있다. 짤막한 내용이지만, 그 속에 평범하면서도 참 진리가 함축되어 있으며, 체험이 바탕이 되어 있기 때문에 독자들을 향한 설득력 또한 갖게 되었다. 즉, 정치개혁이라는 다소 무거운 제재가 자연스레 받아들여지는 이유는 바로 '집수리'라는 일상적 체험에서 얻은 깨달음의 이치를 그대로 정치에 적용하여 접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작품에서 읽을 수 있는 교훈적 내용은, 작은 잘못이라고 그것을 알고 미리 고치지 않으면 큰 문제로 비화되고, 더 큰 낭패를 볼 수 있다는 교훈이 그것이다.

구체적인 체험에서 곧바로 깨우침으로 연결되는 2단 구성을 취하고 있으며, 이것은 또한 한문학의 한 양식인 '설(說)'의 일반적 특징이기도 하다. 논리성보다 직관적 통찰력이 우선시되는 글이 바로 '설'인 것이다.

 

● 요점 정리

작자 : 이규보

갈래 : 고대 수필, 한문 수필, '설'

성격 : 교훈적, 예시적, 체험적

■ 구성

* 사실 → 행랑채 수리의 과정(구체적 경험 제시, 대상 자체의 분석)

* 의견(1) → 사람의 몸과 마음의 경우(유추와 적용)

* 의견(2) → 정치의 경우(유추 및 확장)

표현

* 미괄식 구성과 설의적 표현

* 경험과 깨달음의 구성방식을 취함.

* 유추의 방법으로 글을 전개함.

주제 : 잘못을 미리 알고 바로 그것을 고쳐 나가는 자세의 중요성

출전 : <동국이상국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