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가 삼킨 폭포(猪喫瀑布)                      -서거정 채록-

한 조관(朝官)이 일찍이 진양(晋陽) 고을의 수령이 되었다. 그는 가렴 주구(苛斂誅求)가 심하여 비록 산골의 과일과 채소까지라도 그대로 남겨 두지를 않았다. 그리하여 절간의 중들도 그의 폐해를 입었다.

하루는 중 하나가 수령을 찾아가 뵈었더니, 수령이 말하기를, “너의 절의 폭포가 좋다더구나.”라고 하였다. 폭포가 무슨 물건인지 모르는 중은 그것도 또 세금으로 거두려고 하는가 두려워하여 대답하기를 “저의 절의 폭포는 금년 여름에 돼지가 다 먹어 버렸습니다.”라고 하였다.

강원도 한송정(寒松亭)의 산수 경치가 관동 지방에서 으뜸이었으므로 구경꾼이 끊이지 않고 말과 수레가 사방에서 모여 들었다. 고을 사람들은 그 접대하는 비용이 적지 않았으므로 항상 푸념하기를 “저 한송정은 어느 때나 호랑이가 물어 갈까.”라고 하였다.

어떤 시인이 다음과 같이 두 구(句)의 시를 지었다.

폭포는 옛날에 돼지가 먹어 버렸네만,      瀑布當年猪喫盡

한송정은 어느 때에 호랑이가 물어갈꼬.   寒松何日虎將歸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 조관(朝官) : 조정에서 일하는 신하

* 가렴주구(苛斂誅求) : 세금을 가혹하게 거두어들이고 무리하게 재물을 빼앗음

* 한송정(寒松亭) : 강릉 경포대에 있는 정자로, 관동팔경의 하나임.

* 푸념 : 마음에 품은 불평을 말함

* 하일(何日) : 어느 날

* 瀑布當年猪喫盡(폭포당년저끽진) : 폭포는 옛날에 돼지가 다 먹어 버렸다.

* 寒松何日虎將歸(한송하일호장귀) : 한송정은 어느 날에 호랑이가 물어 갈꼬.

* 그는 가렴주구(苛斂誅求)가 ~ 폐해를 입었다. : 고을 수령의 수탈 범위가 미치지 아니한 곳이 없음을 알 수 있다. 가혹함의 정도를 강조하기 위한 표현으로 중이 폭포를 돼지가 먹었다고 엉겁결에 대답할 수밖에 없는 사정을 설명하고 있다.

* 저의 절의 ~ 먹어 버렸습니다. : 고을 수령의 가혹한 수탈 정도에 대한 일반 백성들의 반응을 짐작할 수 있는 표현. 무엇이든 빼앗기지 않으려는 민중들의 경계심을 해학적으로 표현하였으나 웃음보다 연민(憐憫)이 앞선다.

* 폭포는 옛날에 ~ 물어갈꼬. : 벼슬아치에게 수탈당하는 괴로움을 압축하여 표현한 시로 백성들의 원성(怨聲)은 아랑곳하지 않고 횡포를 계속하는 지배층에 대한 풍자와 더불어 당대 민중들의 어려운 삶의 현실을 동시에 반영하고 있다.

해        설

● 이해 및 감상

 이 작품은 민가가 있는 거리에 떠돌아다니는 이야기를 문헌에 정착시킨 패관문학의 하나로서, 동일한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바꾸어가며 구성하는 방식인 피카레스크(picaresque)식으로 이루어졌다. 저끽폭포(猪喫瀑布-돼지가 삼킨 폭포)라는 웃지 못할 일화 속에는 당대의 백성들의 한(恨)이 담겨 있다.  당대 지배층 양반들의 가렴주구(苛斂誅求)가 얼마나 극심했는지를 두 편의 이야기를 통해 극명하게 알 수 있다. “돼지가 폭포를 먹어 버렸네.” “한송정은 언제 호랑이가 물어 갈꼬.” 등의 표현 속에서 해학과 풍자를 발견하지만 그 속에 담겨 있는 당대 민중들의 삶의 어려움을 발견하고 나면 웃음보다는 씁쓸함과 더불어 당대 서민들에게 연민(憐憫)을 느끼게 된다. 그만큼 지배층은 자신들의 욕심 채우기에 급급했고 백성들은 가난에 허덕이며 자신들의 삶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가 없었다.

이러한 작품을 조선 초기의 뛰어난 문사이자 고관직(高官職)에 있었던 서거정 같은 관료가 직접 엮어 놓은 것은 특기할 만하다. 백성과 악덕한 벼슬아치와의 관련 양상을 골계적(滑稽的) 수법으로 그린 점에서 그의 여유 있는 풍자 정신을 엿볼 수 있다.

   

● 요점 정리

갈래 : 설화. 패관문학

연대 : 조선 성종 때

구성 : 피카레스크식 구성

표현 : 풍유법(풍자적. 해학적)

제재 : 양반 계층의 가렴주구

주제 : 양반 지배 계층의 가혹한 수탈 행위에 대한 풍자

출전 :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 참고

■ 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조선 초기 학자인 서거정이 편찬한 설화집으로 일반적으로 <골계전>이라고 한다. 저자가 말년에 관직에서 은퇴했을 때 집필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은 한문으로 편집된 해학적 이야기책이므로 일종의 문헌 설화로 간주(看做)되며 소화(笑話)로서의 민담의 성질을 띤다고 할 수 있다.

현존하는 원본은 없고 1959년 민속 자료 간행회에서 유인본으로 출간한 <고금소총(古今笑叢)> 제 2권에 수록된 146화(話)를 비롯 4종류의 이본(異本)이 전한다. 편차의 순서나 편집상의 분류 의식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러한 편집 방법은 모든 소화집(笑話集)의 공통점이라 여겨진다.

이 책은 이야기의 연편식으로 이어간다. 대부분의 이야기가 꾸며 낸 것이라기보다는 실화에 가까운 것이 많다는 점과 다양한 인물이 등장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탐관오리와 조선 초기의 대표적인 학자관료를 중심으로 서당 훈장, 승려, 기생 등 각 층의 인물이 고루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