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산 루(北山樓)                        -연안 김씨-

북산루는 구천각(九天閣)이란 데 가서 보면 예사 퇴락한 누(樓)이라. 그  마루의 가서 마루 구멍을 보니, 사닥다리를 놓았으니 다리로 거기를 나려가니, 성을 짜갠 모양으로 갈라 구천각과 북루의 붙혀 길게 쌓아 북루의 가는 길을 삼고 빼어나게 누를 지어시니, 북루를 바라보고 가기 60여 보(步)는 하더라.

북산루의 위치와 모습

북루 문이 역시 낙민루 문 같으되 마이 더 크더라. 반공(半空)에 솟은 듯하고 구름 속에 비치는 듯하더라. 성 둔덕을 구천각으로부터 삐져 나오게 누를 지었으니, 의사가 공교하더라.

북루의 문의 공교한 모습

그 문 속으로 들어가니 휘휘한 굴 속 같은 집인데 사닥다리를 놓았으니, 다리 위로 올라가니 광한전(廣寒殿)같은 큰 마루라. 구간(九間) 대청(大廳)이 활낭하고 단청(丹靑) 분벽(粉壁)이 황홀한데, 앞으로 내밀어 보니 안계(眼界) 헌칠하여 탄탄한 벌이니, 멀리 바라보이는데 치마(馳馬)하는 터이기 기생들을 시킨다 하되 멀어 못 시키다.

북산루 안의 모습과 정경

남동편을 보니 무덤이 누누(屢屢)하여 별 버듯하였으니, 감창(感愴)하여 눈물이 나 금억(禁抑)지 못하리러라. 서편으로 보니 낙민루 앞 성천강(城川江) 물줄기 게까지 창일(漲溢)하고, 만세교 비스듬히 보이는 것이 더욱 신기하여 황홀히 그림 속 같더라.

북산루에서의 조망

풍류를 일시에 주(奏)하니 대모관(大 官) 풍류라. 소리 길고 화(和)하여, 들음죽하더라. 모든 기생을 쌍지어 대무(對舞)하여 종일 놀고, 날이 어두우니 돌아올새, 풍류를 교전(轎前)에 길게 잡히고 청사(靑紗)초롱 수십 쌍을 고이 입은 기생이 쌍쌍이 들고 섰으며, 횃불을 관하인(官下人)이 수없이 들고 나니, 가마 속 밝기 낮 같으니, 바깥 광경이 호말(毫末)을 셀지라. 붉은 사(紗)에 푸른 사를 이어 초롱을 하였으니, 그림자가 아롱지니 그런 장관이 없더라.

흥겨운 귀로의 모습

 

* 퇴락 : 무너지고 떨어진

* 의사 : 의장. 물품에 의관상의 미감을 주기 위해 그 형상 · 맵시 · 색채 또는 그들의 결합 등을

            연구하여 거기에 응용한 특수 고안. 미장.

* 공교 : 솜씨가 재치있고 교묘함.

* 휘휘한 : 쓸쓸하고 적막한

* 활낭 : 넓고 밝음

* 헌칠하여 : 막힘이 없이 깨끗하고도 시원스러워.

* 치마 : 말을 길들임.

* 광한전 : 달나라에 있다는 궁전으로, 항아가 산다고 함.

* 누누하여 : 여러 겹으로 펼쳐져

* 별 버듯 : 별이 펼쳐지듯

* 감창 : 감모하는 마음이 움직여 슬픔.

* 금억 : 억눌러 금함.

* 창일 : 물이 크게 넘침

* 대무하야 : 가무를 하여, '대무'는 춤의 일종임.

* 교전의 : 다리 앞에

* 호말 : 털끝. 지극히 작은 것.

* 사:얇고 가벼운 비단의 한 가지.

 

해         설

● 이해 및 감상

<북산루>는 「의유당 관북 유람 일기」의 두 번째에 수록되어 있는 작품으로, 북산루에 올라가 내려다본 경관과 그 조망을 생생하게 그려놓고, 돌아올 때의 횃불을 켜든 장관을 묘사한 일종의 기행 수필에 해당한다. 어떤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연의 경관을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기 자신의 느낌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전 수필의 대표적인 작품의 하나로 손꼽을 수 있다.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분방함과 사실적 묘사가 돋보이는 글로서, 기행문으로서의 여정 · 견문 · 감상도 여실히 나타나 있다. 시각적 이미지와 직유법을 이용하여 경관의 생동감을 여실히 드러내는 것은 국문체의 수필에서나 가능한 것이며, 개념적인 한문체의 수필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것이다. 또한 발걸음을 천천히 옮기면서 눈앞에 펼쳐진 사물과 풍경을 마치 카메라의 앵글에 담아 내듯, 차분하고 담담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필자의 여유롭고 관조적인 자세를 엿볼 수 있다.

 

● 요점 정리

■ 갈래 및 성격 : 고전 수필, 기행 수필, 여류 수필.

■ 연대 : 조선 순조 29년(1829년)

■ 주제 : 북산루의 장관과 감회

■ 출전 : <의유당 관북 유람 일기> → 함흥 부근의 명승 고적을 탐승한 기행문과 전기, 번역 등을 합한 문집으로, <낙민루><북산루><동명일기><춘일소흥><영명사 득월루 상량문> 등이 실려 있다. 그 중 <동명일기>가 가장 뛰어나다.

문체 : 내간체

■ 표현 : 뛰어난 묘사, 신선하고 생생한 어휘의 구사, 순수한 우리말의 사용.

■ 지은이 : 연안 김씨

* 종래 이병기 박사에 의해 작자가 의유당 김씨라고 판명되었으나, 의유당은 연안 김씨가 아니라 의령 남씨라는 설을 제기하여 설득력을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