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을선전(鄭乙善傳)                 -미상-

◇ 소설 읽기   

  줄거리  

명나라 가정(嘉靖) 연간 경상좌도 계림부 자산촌에 정진희라는 재상과 부인 양씨가 혈육이 없어 근심하던 중, 을선이라는 아들을 낳으니 용모와 재질이 뛰어났다. 또한, 익주 땅에 유한경이라는 재상이 노씨라는 후처와 딸 추연을 데리고 살았는데, 유 재상의 회갑 때 정 재상이 을선을 데리고 놀러왔다가 을선이 그네 뛰는 추연을 보고는 집에 돌아와 상사병이 든다. 이 사정을 안 정 재상이 청혼을 하니 유공 또한 기뻐하여 혼약하고, 을선은 과거에 나아가 장원급제한다.

드디어 추연의 집에서 혼례를 올리고 첫날밤을 맞게 되자 계모 노씨가 이를 시기한 나머지 자기의 사촌 오빠를 시켜 추연의 간부(姦夫)로 자처하게 하여 을선으로 하여금 추연을 의심하게 하고는 그날 밤으로 자기집으로 돌아가 버리게 하였다. 아연실색한 추연이 변명도 못한 채 울다가 죽으니, 근처에 가는 사람들이 모두 죽고 추연의 혼령이 나타나 울면 그 울음소리를 듣는 모든 사람이 또한 죽었다. 유공 또한 죽고 그 마을은 폐촌이 되고, 오직 추연의 유모만이 남아 있었다. 익주가 폐촌이 되었다는 상소를 받은 상(上)이 을선을 보내자, 을선이 유모에게서 자초지종을 듣고 그제야 자기의 불찰을 깨달았다.

을선은 추연의 혼령이 시키는 대로 금성산에 가서 신기한 구슬을 얻어와 방 안에 있는 추연의 시신에 놓아 그녀를 회생시켰다. 을선이 추연을 충렬부인으로 봉하여 원비로 삼고 사랑하니, 을선과 먼저 혼인하였던 초왕 딸 정렬부인이 이것을 시기하였다. 을선이 출정한 사이에 정렬부인이 남장한 시비를 보내어 충렬부인을 오해받게 하니, 시어머니가 이를 알고 대노하여 충렬부인을 죽이려 하였다.

시비의 도움으로 겨우 살아난 충렬부인은 지함에서 혼자 아들을 낳고 사경에 이르게 되었다. 을선이 이 소식을 듣고는 황급히 돌아와 진상을 밝혀내고, 정렬부인을 사사(賜死)하였다. 그리고 충렬부인과 아들을 구하여, 이후로 부귀영화를 누리게 되고 부부가 같은 날 같은 때에 죽었다.

  감상 및 해설  

이 작품의 구조는 [남녀 주인공의 결연-계모와의 갈등-남편을 둘러싼 부인들의 쟁총]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전처 소생과 후처 사이의 갈등과 처와 첩 사이의 갈등이라는 가정소설의 대표적인 갈등 구조를 모두 담고 있다는 점이 두드러지는 특징이다. 아울러 이 작품의 성격을 통속적 가정소설이라고 규정하기도 하는데, 이는 17세기 말에 등장한 흥미 중심의 가정 소설들을 통칭하는 말이다. 초기 가정 소설은 가문의 존속과 번영이라는 주제의식이 매우 강조된다(사씨 남정기, 창선감의록). 이러한 소설에서는 가문을 위협하는 상황이나 세력에 대항하고, 가문을 지켜나갈 가장의 능력을 문제 삼으며, 그들이 처첩 관계에서 지녀야 할 태도 등을 강조한다. 그러나 통속적 가정소설은 초기 가정소설에 비해 흥미 위주의 내용이 주를 이룬다. 비현실성이 강화되는 모습을 보이며, 인물의 행위가 구체적 원인 없이 이루어지거나 초현실적 경험이 부각된다. 아울러 충격적인 사건의 연결을 통해 독자에게 흥미를 주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정을선전>은 조선조 후기에 쓰여진 소설이다. 분량으로 보면 단편 소설이면서도 스토리 전개와 내용의 다양함에 있어서는 장편 소설이 갖고 있는 복합적인 구성으로 짜여져 있다. 단편 소설은 흔히 단일 구조를 가지고 스토리가 전개되는데, 기승전단, 그리고 행복한 결단으로 맺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소설이 장편 소설적인 구성으로 짜여져 있다는 것은 3대에 걸쳐 등장 인물의 사건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주인공 정을선의 가정을 중심으로 부모, 주인공, 그리고 주인공의 아들 귀동과 중민 이렇게 3대에 이르러 입신 출세하고 혼인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조연으로 등장하는 주변 인물들도 타 고소설에 비해 비교적 다수가 등장하고 있다.

대부분의 고전소설은 주인공의 출생담을 발단으로 하여 말년에 이르기까지의 일대를 서술한 전기적 구성으로 되어 있다. <정을선전>은 여러 사건들을 연속적으로 합성시킴으로써 흥미 있는 이야기들을 종합적으로 수용하고 있으며, 이러한 합성적 성격에 대해서는 여러 논자들이 널리 인정을 하고 있다. 계모형에 처첩형 또는 쟁총형이라는 두 개의 다른 소재 유형이 결합된 것이라는 지적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정을선전>의 갈래적 성격에 대해서는 다소 차이는 있지만, 계모형 소설의 성격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경향이 지배적이다.

  요점 정리  

● 갈래 : 고전, 단편, 가정소설

● 성격 : 통속적

● 시점 : 전지적 작가 시점

● 구성(복합구성)

* 기 → 정을선과 유추년의 결연담

* 승 → 계모의 유추년 박대담

* 전 → 추년의 재생담

* 결 → 추년이 왕족 조씨의 질투심으로 다시 시련을 겪고 수습됨.

* 후일담 → 추년과 월매의 자식이 차례로 창성하게 되고 왕비(을선의 모)가 죽고 을선과 추년이 한날 한시에 죽음으로써 짧은 3대담(을선―귀동과 중민―귀동의 자녀와 중민의 자녀)을 구성함.

● 주제 : 계모의 학대와 처첩 간의 갈등,  권선징악

● 특징

* 우리나라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면서 중국의 지명과 관직명을 섞어 사용함.

* 비현실적 사건을 통해 이야기가 전개됨.(유 소저의 원혼이 익주를 폐허로 만들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 승상이 익주로 오게 됨.)

* 흥미 중심의 삽화가 연속되는 통속적 가정소설임.

* 계모와 전처 자식 사이의 갈등과 처첩 간의 갈등을 동시에 다루고 있음. ***

  생각해 보기  

◆ 작품에 반영된 민간신앙

(1) 출생과 기자(祈子) 신앙 → 유교적 효, 통과의례적 의미

유 승상 부부가 만년이 되도록 슬하에 일점 혈육이 없어 대를 끊어 대죄를 짓게 될 것을 걱정하여 봉래산을 찾아가 백일 동안 기자(祈子) 기도를 올린다. 그 결과 남해 용자인 을선을 점지 받게 된다.

(2) 출생과 태몽

주인공 을선의 전신(비현실계)은 남해 용자이다. 그리고 남해 용자답게 입신 출세하고, 사건을 주도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역할을 한다.

(3) 억울한 죽음과 원혼(寃魂)

계모 노 씨는 추년을 미워한 나머지 여러 가지 방법으로 괴롭히다 종래는 추년의 결혼 초야에 사촌 오라비를 간부로 위장시켜 부정한 여자로 오인하게 해서 결국 추년이 원한을 품은 채 절명하게 한다. 그 원혼으로 계모 노 씨는 천벌을 받아 피를 토하며 죽고 노태는 스스로 자결하며, 노 씨의 자식들은 모두 말을 못하게 된다. 또한 추년의 빈소에 들어가는 사람, 즉 원귀의 곡성을 듣는 사람마다 죽고 유 승상도 홀로 병들어 죽는다. 그리하여 익주 지방은 흉년이 계속되어 민심이 흉흉해져 폐읍이 되고 만다.

(4) 해원(解寃)과 재생 → 유·불·도교

을선이 순무도어사로 익주로 내려와서 추년이 원사(寃死)한 사실을 알게 되고 조정에 추년의 원혼을 위로해 달라고 주청하고, 천자가 추년을 충렬 부인에 봉하는 등 원상(寃狀)을 풀어주는 조처를 취하자 해원한 추년의 원혼이 을선의 접근을 허락한다. 추년이 을선에게 자기를 살리려면 금성산 옥윤동을 찾아가 금성진인을 보고 약을 구하여 오라고 하여 을선이 직접 약을 찾으러 가나 약은 없고 묘당 앞 큰 나무 아래 구슬 같은 것이 있어서 집어 몸에 감추고 추년의 빈소로 돌아온다. 이 구슬을 추년의 몸에 굴리니 불과 하룻밤 사이에 살이 윤택하여 붉은 빛이 완연하고 옛 얼굴이 되살아나며, 약을 구하여 약물로 몸을 씻기고 약을 먹이니 자연 환생한다.

blue56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