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중봉기(華山重逢記)                  - 미상 -

◇ 소설 읽기   

  줄거리  

선옥의 조부 김완국이 간신의 모함을 받아 적소로 떠나 죽고 가족들은 고향 안동으로 낙향한다. 고향에서 지내던 중 선옥은 절에서 수학하게 되는데 집에 몰래 내려와 보니 부인의 침소 사창에 남자의 의관 그림자가 비치는 것을 보고 정처 없이 길을 떠난다. 재산을 탐낸 팔촌 형옥이 선옥과 용모가 비슷한 인물을 데려오니 모두 반기나 선옥의 처만은 가짜임을 간파한다. 이 일을 나라에서 알게 되어 진 어사를 파견한다. 진 어사는 전국을 3년 동안 돌아다닌 끝에 선옥을 찾아내고 사건을 해결한다. 일본이 변경을 침범하자 선옥이 정남도원수로 출정하여 대승을 거둔 후, 조부를 모함한 간신의 죄를 상주하여 제주에 안치시킨다. 이후 김 씨 가문은 부귀 영달을 누리게 된다.

  감상 및 해설  

창작 연대 미상의 고전 소설로, 하바드대 연경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진가쟁주(眞假爭主) 이야기를 근간으로 한 송사 소설이지만 영웅의 일대기로서의 성격과 가문 소설적 성격도 아울러 지닌 특이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지닌 진가쟁주 이야기는 설화나 실화에 바탕을 둔 것으로 보이는데, 핍진한 내면 묘사와 치밀한 구성이 두드러진다. 기존 고전 소설의 구조에 익숙한 독자들을 의식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새로운 흥미를 필요로 했던 독자들을 끌어들이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 작품은 영웅 일대기의 구조적 원형성을 비교적 충실하게 수용하면서, 송사소설적 특징, 열행록적 특징, 가문소설적 특징을 공유하고 있다. 우선 남녀 주인공이 헤어져 고통과 시련을 겪다가 재회하는 구조가 드러난다. 또한 남자 주인공의 실종으로 인해 진가(眞假) 여부를 밝히는 재판까지 벌어지는 등 송사소설의 특징이 나타나기도 하며, 마지막으로 궁지에 몰리면서도 절개를 지키려는 여자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정절담(貞節談)의 특징도 지니고 있다.

  요점 정리  

● 갈래 : 고전소설, 애정소설, 가문소설, 송사소설

성격 : 전기적, 비현실적, 영웅적

● 시점 : 전지적 작가 시점

● 갈등 : 선옥의 진위 여부를 둘러싼 낭자와 가문 내 다른 사람들과의 갈등

● 주제 어이 없는 오해가 빚은 인간사의 희비

● 인물

* 김선옥 → 사소한 오해로 인해 집을 등질 만큼 심성이 여린 인물로, 고전소설 주인공으로서 특이한 인물형이다.

* 이씨 부인(이농옥) → 사리 분별이 정확하고 현명한 인물로, 시댁 가문을 상대로 해서도 뜻을 굽히지 않을 만큼 지조 있는 여인이기도 하다.

* 진어사 → 용의주도하게 사건을 해결하는 인물이다.

* 형옥 → 가짜 선옥을 데려와 진짜라고 우겨 재산을 차지하려는 부정적 인간형이다.

● 특징

* 송사(訟事) 모티프를 활용함.

* 영웅의 일대기식 구성을 수용함.

* 당대의 사회상황이나 생활상, 가치관 등을 재판이라는 틀을 바탕으로 효과적으로 드러냄.

  생각해 보기  

1. 형옥의 행적을 따라서 조선후기 사람들이 어떤 경로로 국토를 순례했는지를 추정해 보자.

→ <화산중봉기>에는 형옥이 선옥을 찾아 팔도를 헤매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과정에서 거론된 지명들이 당시 사람들이 많이 왕래하던 곳임을 알 수 있다.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경기도, 황해도, 평안도, 강원도, 함경도의 순으로 형옥의 국토순례는 이루어졌다.

2. <옹고집전>과 비교하여 가짜 선옥이 만들어지는 장면의 특징을 밝혀 봅시다.

→ <옹고집전>은 도사가 허수아비로 가짜 옹고집을 만들지만, <화산중봉기>에서는 형옥의 음모로 김흥룡이라는 남자가 김선옥 흉내를 내게 된다. 따라서, 가짜 옹고집은 술법에 이해 진짜 옹고집보다 완벽하게 옹고집 행세를 할 수 있지만, 김흥룡은 아무리 김선옥 행세를 하려고 해도 몇몇 미흡한 점이 있게 마련이다. 이 때문에 가짜 옹고집은 옹고집의 하인 친척 아내와 자식들에게도 모두 진짜 옹고집으로 인정을 받지만, 김흥룡은 이농옥에 의해 가짜임을 의심받게 된다. 이렇게 그 소설상의 구조가 다른 것은 <옹고집전>에서는 옹고집을 징치(징치)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었다면, <화산중봉기>에서는 이농옥의 지인지감을 부각시키는 것이 주요한 목적이기 때문이다.

3. 이농옥이 처한 상황을 토론해 봅시다. 특히 조선시대 사대부 부녀자의 삶과 비교하여 살펴봅시다.

→ 이농옥은 형옥이 데리고 온 선옥이 가짜임을 단번에 안다. 그러나 그녀의 시댁과 친정 사람들은 누구도 그녀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는다. 그녀를 정신이상자로 몰고 지아비를 섬기지 않으려는 못된 여자로 비난한다. 그러나 이농옥은 절개를 결코 굽힐 수 없다고 하면서 가짜 선옥이 그녀와 동침하려는 것을 번번이 회피한다. 급기야 이농옥의 친정아버지는 이농옥에게 자결을 강요하나 그녀는 헛되이 죽을 수는 없다고 버틴다. 이농옥의 행동은 지아비와의 절개를 지키기 위해 모든 어려움을 꿋꿋하게 물리치는 사대부 부녀자의 모습을 반영한다. 특히, 이농옥의 성격은 흔히 나약하고 삶에 곧잘 절망하는 것이 아니라 삶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자신의 앞길을 가려한다는 점에서 주목을 요한다.

4. '이농옥'의 인물됨을 생각해 보자.

→ 농옥은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실성한 사람이라 여기고 지아비를 섬기지 않으려는 못된 여자라고 비난하여도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는다. 농옥은 삶에 적극적이며 자신의 앞길을 개척해 나가는 인물이다.

5. 이 작품이 지닌 '가문소설'의 성격에 대해 말해 보자.

→ 가문소설은 가문 간의 갈등과 가문 내 구성원 간의 애정 문제 등을 주제로 하여 창작한 고전 소설이다. 이 글 또한 가문 내 구성원 간에 얽힌 갈등 구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문 소설의 성격을 지닌다.

blue56_up.gif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