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강사자현부전(淸江使者玄夫傳)                   -이규보-  

줄거리

주인공 현부(玄夫-거북)의 선조는 신인(神人)이며 굉장한 힘이 있어서 바다 가운데 있는 산을 지탱하였다. 그러나 자손 대에 이르러 형체가 작아지고 힘도 사라져서 다만 점을 치는 것으로 직업을 삼았다.

먼 조상 때부터 나라에 갖가지 공적을 세워 높은 관직에도 올랐다. 현부도 점을 잘 쳐서 임금의 부름을 받았으나, 자연 세계가 좋다고 벼슬길에 나가지 않고 은둔하였다. 그러다가 춘추시대에 세상에 나와서 송 원왕에게 크게 존경을 받아 관직에 올라 나라에 공을 세웠으나, 얼마 후 간 곳을 모른다. 사대부들도 그를 숭상하여 황금으로 그의 형상을 만들어 몸에 지니고 다니는 자들까지 있었다. 그의 두 아들은 사람에게 끓임을 당해 죽었으나, 둘째 아들은 오나라 월나라 사이에 은거하여 스스로 통현선생이라 불렀다. 그의 족속 중에 도(道)를 얻어 천세에 이르도록 죽지 아니한 자도 있다.

이해 및 감상

이 작품의 주제의식은 '사신(使臣)'의 말을 통해 설명되는데 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점을 잘 치는 현부(玄夫)의 슬기로도 어부 예저의 꾀를 막아내지 못하였고 두 자식이 삶아 죽임을 당하는 데서 구하지 못하였으니, 하물며 그 나머지야 더 이를 게 무엇이랴? 옛적에 공자께서도 광(匡) 땅에서 액운에 걸리셨고, 다시 그의 문하생인 자로(子路)를 죽음의 재앙 속에서 벗어나도록 못하셨으니, 아아! 삼가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로 보건대 이 작품의 주제는 행동이나 언어를 삼가고 또 삼가야 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에게 경계하는 데 있다. 또, 현부가 점복(占卜)에 뛰어남을 칭송한 점으로 보아, 무 · 불 혼합의 신앙이 내면 생활을 규제하고 있던 고려 시대 사상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글의 제목인 '청강사자'는 벼슬 이름이고, '현부'는 주인공인 거북의 이름이다. 이 글은 이전의 작품과는 달리 고사의 나열을 줄이고, 시를 삽입하여 문학적 효과를 극대화하여 주제를 뚜렷하게 부각시킨 것이 특징이다. 서사적인 글의 중간에 시가 삽입되어 있는 것은 조선 전기의 <금오신화> 같은 한문 소설에 계승되었다. 더구나 <금오신화> 중, '용궁부연록'에서도 거북이 '현 선생'으로 의인화되어 있는데, 이것은 두 작품의 연결 관계를 가정해 볼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아닐까 한다.

이 작품은 아무리 지혜로운 사람도 실수를 하고 만다는 점이 안타까워 쓴 작품이다. 이규보의 다른 가전체 작품인 '국선생전'에서 국성이 모든 일이 잘 되기만 했다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이규보는 사물의 이치에도 '술'과 같은 경우가 있고, '거북'과 같은 경우가 있듯이 사람이 나아가고 물러가는 데 있어서도 흥망성쇠가 교체되는 점을 문제삼으면서 서로 다른 두 편의 작품을 내놓았다.

요점 정리

◆ 갈래 : 가전(假傳)

◆ 성격 : 우의적, 풍자적, 교훈적

◆ 구성 : '도입-전개-논평'의 3단구성, 일대기적 구성, 전기적 구성

* 도입 → 현부의 가문을 소개함.

* 전개 → 현부의 능력과 행적을 말함.

* 논평 → 자만하지 말고 늘 경계해야 함을 강조함.

◆ 주제 :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지 말고 언행을 신중히 해야 함.

◆ 표현 : 거북을 의인화함.  시를 삽입하여 문학적 효과를 극대화함.

참고사항

◆ 가전의 삽화적 구조

대체로 가전은 삽화적 구조로 되어 있지만 삽화 사이에 인과관계는 없다. 삽화는 모두 중국 역사에 나타난 인물들의 고사로, 소재와 관련이 있을 뿐 상호 간에는 전혀 무관한 역대 인물들의 행적으로 한데 엮여 주인공의 행적을 형성하고 있다. 오히려 소재로 등장하는 사물을 통해 인간에게 삶의 이치를 깨닫게 하려는 시도가 중심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이 글 역시 공자 · 자로의 이야기와 같은 삽화를 제시하여 삶의 이치를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미래를 내다보는 지혜를 지니고 자유롭게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현부가 세상에 나서서 벼슬살이를 하게 된 것처럼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함을 보여 준다.

작품 읽기

현부(玄夫, 거북의 별명으로 검은 옷을 입은 사내라는 뜻)는 어떠한 사람인지 알 수 없다. 어떤 이는 말하기를, "그 선조는 신인(神人)이었다. 형제가 15명인데 모두 체구가 크고 굉장한 힘이 있었다. 천제(天帝)께서 명하여 바다 가운데 있는 다섯 산(중국의 다섯 명산으로, 확산, 수산, 대실, 대산, 동래)을 붙잡게 했던 자가 바로 이들이었다." 한다. 자손에게 이르러서는 모양이 차츰 작아지고 또한 소문이 날 정도로 힘이 센 자도 없었으며, 오직 점치는 것(귀점, 귀패. 거북이 등을 불에 태운 후 그 갈라짐을 보고 점을 치는 것)을 직업으로 삼았다. 터가 좋고 나쁨을 보아서 일정한 장소에 살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향리(鄕里, 고향)나 세계(世系, 조상으로부터 대대로 내려오는 계통)를 자세히 알 수 없다.

먼 조상은 문갑(文甲)인데 요의 시대에 낙수(洛水, 황하의 지류) 가에 숨어서 살았다. 임금이 그가 어질다는 소문을 듣고 흰 옥을 가지고 그를 초빙하였다. 문갑은 기이한 그림을 지고 와서 바치므로 임금이 그를 가상히 여기어 낙수후에 봉하였다. 증조는 상제의 사자(명령이나 부탁을 받고 심부름하는 사람)라고만 말할 뿐, 이름은 밝히지 않았는데, 바로 홍범구주(洪範九疇, <서경>의 홍범에 기록되어 있는, 천하를 다스리는 아홉 가지 원칙)를 지고 와서 백우(우임금)에게 주던 자이다. 할아버지는 백약(白若, 거북)으로 하후 시대에 곤오(하나라의 곤오국)에서 솥을 주조하였는데 옹난을과 함께 힘을 다하여 공을 세웠고, 아버지는 중광(重光)인데 나면서부터 왼쪽 옆구리에 '달의 아들 중광인데 나를 얻는 사람은, 서민은 제후가 될 것이고 제후는 제왕이 될 것이다.'라는 글이 있었으므로 그 글에 따라서 중광이라 이름한 것이다.

▶ 현부의 가문 소개(도입)

현부는 더욱 침착하고 국량(남의 잘못을 이해하고 감싸주며 일을 처리하는 힘)이 깊었다. 그의 어머니가 요광성(북두칠성 가운데 일곱째 별)이 품에 들어오는 꿈을 꾸고 아기를 뱄다. 막 낳았을 때 관상장이가 보고 말하기를,

"등은 산과 같고 무늬는 별여 놓은 성좌(별자리)를 이루었으니 반드시 신성할 상이다."
하였다. 장성하자 역상(曆象,
책력을 통해 천체 현상을 헤아리는 것)을 깊이 연구하여 천지(天地), 일월(日月), 음양(陰陽), 한서(寒署), 풍우(風雨), 회명(晦明, 어둠과 밝음), 재상(災祥, 재앙과 상서로움), 화복(禍福)의 변화에 대한 것을 미리 다 알아내었다. 또 신선으로부터 대기를 운행하고 공기를 호흡하여 죽지 않는 방법을 배웠다.(거북의 장수를 나타냄) 천성이 무(武)를 숭상하므로 언제나 갑옷(거북의 딱딱한 등껍질)을 입고 다녔다. 임금이 그의 명성을 듣고 사신을 시켜 초빙하였으나 현부는 거만스럽게 돌아보지도 않고 곧 노래를 부르기를,

"진흙(자연) 속에 노니는 / 그 재미가 무궁한데

높은 벼슬(세속의 부귀영화) 받는 총영(임금의 총애를 입어 번영함) / 내가 어찌 바랄쏘냐?" / 하고 웃으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로 말미암아 그를 불러들이지 못했는데, 그 뒤 송 원왕 때 예저(송나라의 어부)가 그를 강제로 협박하여 임금에게 바치려 하였다. 그런데 그가 아직 왕을 뵙기 전에, 왕의 꿈에 어떤 사람이 검은 옷차림으로 수레를 타고 와서 아뢰기를,

"나는 청강사자인데 왕을 뵈려 합니다." / 하였는데, 이튿날 과연 예저가 현부를 데리고 와서 뵈었다. 왕은 크게 기뻐하여 그에게 벼슬을 주려 하니 현부는 아뢰기를,

"신이 예저에게 강압을 당하였고, 또한 왕께서 덕이 있다는 말을 들었으므로 와서 뵙게 되었을 뿐이요, 벼슬은 나의 본의가 아닙니다. 왕께서는 어찌 나를 머물러 두고 보내지 않으려 하십니까?" / 하였다. 왕이 그를 놓아 보내려 하다가 위평(송 원왕의 신하)의 밀간(비밀스럽게 간하는 말)으로 인하여 곧 중지하고 그를 수형승(물이 흐르는 맞은편을 담당하는 관직)에 임명하였다. 또 옮겨 도수 사자(산과 늪의 일을 담당하는 관직)를 제수하였다가 곧 발탁하여 대사령(일관, 천관, 천문을 담당하는 관직)을 삼고, 나라의 시설하는 일, 인사 문제, 그리고 기거동작(일상생활에서 몸의 움직임), 흥망에 대하여 일의 대소를 막론하고 모두 그에게 물어본 뒤에 행하였다.

▶ 예저의 술책에 빠져 벼슬길에 나아간 현부(전개1)

왕이 어느 날 농담하기를,

"그대는 신명의 후손(천지신령의 후손, 고귀한 혈통)이며 더구나 길흉에도 밝은 자인데, 왜 일찍이 몸을 보호하지 못하고 예저의 술책에 빠져서 과인의 얻은 바가 되었는가?"하니 현부가 아뢰기를,

"밝은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이 있고, 지혜도 미치지 못하는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자만하지 말고, 항상 경계하며 조심해야 함을 강조)" / 라고 아뢰니, 왕이 크게 웃었다. 그 후 그의 종말을 아는 사람이 없다. 지금도 진신(搢神, 벼슬아치)들 사이에는 그의 덕을 사모하여 황금으로 그의 모양을 주조해서(녹인 쇠붙이를 거푸집에 부어 물건을 만드는 일) 차는 사람이 있다.

▶ 현부의 종말(전개2)

그의 맏아들 원서는 사람에게 삶긴 바 되어 죽음에 임하여 탄식하기를,

"택일을 하지 않고 다니다가 오늘날 삶김을 당하는구나. 그러나 남산에 있는 나무를 다 태워도 나를 문드러지게는 못할 것이다." / 하였으니, 그는 이처럼 강개하였다(의롭지 못한 것을 보고 의기가 북받쳐 원통하고 슬퍼하였다). 둘째 아들은 원저라 하는데, 오 · 월의 사이를 방랑하면서 자호를 통현 선생(오묘한 경지에 훤히 통한 선생)이라 하였다. 그 다음 아들은 역사책에 그 이름이 전하지 않는다. 모양이 극히 작으므로 점은 치지 못하고 오직 나무에나 올라가서 매미를 잡고는 하더니, 또한 사람에게 삶긴 바 되었다. 그의 족속에는 혹 도를 얻어서 천년에 이르도록 죽지 않는 자가 있는데, 그가 있는 곳에는 푸른 구름이 덮여 있었다. 혹은 관리 속에 묻혀 살기도 하는데, 세상에서는 그를 현의독우(거북이의 다른 명칭)라 칭했다.

▶ 현부의 아들들과 족속들의 삶(전개3)

사신은 이렇게 평한다(가전문학의 특징-작가의 논평).

"지극히 은미한(희미하여 나타나지 않는) 상태에서 미리 살피며, 징조가 나타나기 이전에 예방하는 것은 성인이라도 어그러짐이 있는 법이다. 현부 같은 지혜(점복에 능한 사람의 지혜)로도 능히 예저의 술책을 막지 못하고 또 두 아들이 삶아 먹힘을 구제하지 못하였는데, 하물며 다른 이들(평범한 이들)이야 더 말할 것이 있겠는가! 옛적에 공자는 광(匡) 땅에서 고난을 겪었고 또 제자인 자로가 죽어서 젓으로 담겨짐(공자가 아끼던 제자 자로가 위나라의 신하로 있다가 왕위 다툼에 휘말려 살해되고, 그 고기가 젓갈로 만들어졌다는 고사가 있음)을 면하지 못하게 하였으니, 아, 삼가지 않을 수 있겠는가?"(자만하지 않고 조심하며 항상 삼가야 함. - 자만자족의 경계)

▶ 사신의 현부에 대한 평(결말-비평)